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앞선 기사] 태어나 처음으로 행복한 코끼리를 만났습니다

저기, 나무 옆 그리고 울타리 앞에 사슴들 보이나요?

 '자연과의 적정거리'
 '자연과의 적정거리'
ⓒ 이명주

관련사진보기


저기 그늘 아래 잠자고 있는 반달가슴곰은요?

 '자연과의 적정거리'
 '자연과의 적정거리'
ⓒ 이명주

관련사진보기


바위 옆 수풀 가운데 앉은 동물은 말레이맥이라고 합니다. 물 속에서 똥 싸기를 좋아하고, 그 똥을 자양분 삼아 자란 개구리밥 같은 부초 먹기를 또한 좋아한다는군요. 물색이 녹차라떼 같은 건 그 때문이랍니다.

 '자연과의 적정거리'
 '자연과의 적정거리'
ⓒ 이명주

관련사진보기


낙엽을 꼭 닮은 나비들 보이나요? 부러 좁은 곳에 가두지 않고 향기롭고 맛있는 먹거리로 나비들이 사람 곁에 머물도록 해두었어요.

 '자연과의 적정거리'
 '자연과의 적정거리'
ⓒ 이명주

관련사진보기


 '자연과의 적정거리'
 '자연과의 적정거리'
ⓒ 이명주

관련사진보기


이렇게 가까이에서, 그것도 좁고 삭막한 유리관에 갇히지 않은 나비를 본 게 참 오랜만입니다.

여기는 대만 타이베이에 있는 '타이베이 시립 동물원'(이하 타이베이 동물원)입니다. 숲이 우거져 동물원에 있는 내내 삼림욕을 하듯 상쾌합니다. 

 타이베이 동물원(Taipei Zoo)
 타이베이 동물원(Taipei Zoo)
ⓒ 이명주

관련사진보기


타이베이 동물원에서는 동물들을 언제고 쉽게 볼 수 없습니다. 왜냐하면 동물들이 사는 우리가 비교적 넓고 무엇보다 수풀로 우거져 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동물들을 보려면 이렇게 유리벽 앞에 서서 그들이 어디 있을까 유심히 찾아야 합니다. 그리고 운이 좋다면 그들을 가까이서 자세히 볼 수 있고요.

이렇게요.

 모든 존재와 존재 사이엔 서로가 편안할 수 있는 '적정거리'가 있어야 하지 않을까요.
 모든 존재와 존재 사이엔 서로가 편안할 수 있는 '적정거리'가 있어야 하지 않을까요.
ⓒ 이명주

관련사진보기


 '다른 동물과의 공존'
 '다른 동물과의 공존'
ⓒ 이명주

관련사진보기


양 옆으로 하늘색 드럼통과 빨간 미끄럼틀 보이죠? 저 물건들은 '동물행동풍부화'를 위한 장치입니다. 동물행동풍부화란 말 그대로 자연보다 지극히 단조로운 동물원 내에서 동물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자연적 습성을 잃지 않게 하려는 동기 부여 프로그램입니다. 통을 흔들면 먹이가 떨어진대요.

 '행동풍부화'
 '행동풍부화'
ⓒ 이명주

관련사진보기


타이베이 동물원 역시 '완벽하다'고 할 수는 절대 없겠으나(그 안에 갇힌 동물들을 생각할 때) 그래도 수많은 열악한 동물원에 비하면 본받을 점들이 많습니다.

앞서 동물들을 지나치게 좁은 우리에 가둬 언제고 사람들이 볼 수 있게 하지 않고 그들 의지대로 숨거나 쉴 수 있는 공간을 주고, 음식으로 자연스레 사람 곁에 머물게 하며 행동풍부화 노력을 한 것과 더불어 유리벽 주변으로 펜스를 한겹 더 설치해 관람객들이 '적정거리'를 유지하게끔 한 것이 또 하나입니다.

 동물원에 왜 가세요?
 동물원에 왜 가세요?
ⓒ 이명주

관련사진보기


그리고 한국에서 유행하는 '동물체험학습'이란 이름으로 살아있는 동물을 억지로 만지는 가학 행위 없이 그들이 죽어 남긴 털이나 뼈를 전시해두었습니다.

 살아있는 동물을 강제적으로 만지는 건 '학대'입니다.
 살아있는 동물을 강제적으로 만지는 건 '학대'입니다.
ⓒ 이명주

관련사진보기


사람과 사람 사이에도 그렇듯, 동물들의 이름을 아는 것도 중요하겠죠? 그만큼 관심을 갖게 되고, 관심이 커지면 배려하고 나아가 사랑하게 되니까요.

 타이베이동물원 교육관
 타이베이동물원 교육관
ⓒ 이명주

관련사진보기


타이베이 동물원의 대표적 마스코트인 코끼리 '린왕(Lin Wang)'입니다. 린왕은 2차 대전 당시 일본군에 잡혀 노역을 하는 등 파란만장한 삶을 살다가 말년에 짝을 잃고 외로워하다 86세에 죽었습니다.

 타이베이 동물원의 대표적 마스코트 린왕
 타이베이 동물원의 대표적 마스코트 린왕
ⓒ 이명주

관련사진보기


타이베이 동물원에서 본 가장 인상적인 것 중 하나가 이것입니다. 한 시민이 동물원 측에 '동물쇼'를 하지 말 것을 요청한 친필 편지인데요, 편지를 전한 사람도, 편지를 전시해 그 뜻을 기린 동물원 측도 존경합니다.  

 모두가 '행복한 동물원'이 가능할까요?
 모두가 '행복한 동물원'이 가능할까요?
ⓒ 이명주

관련사진보기


그리고 하나 더.  타이베이 동물원에서는 빗물과 동물(사람 포함) 분비물, 태양열 등을 시설 운영에 활용하고 있습니다. 아래 그림은 빗물을 저장 후 정화해 동물원 동물들의 수조를 채우고 정원을 가꾸고 화장실 세척수로 쓰는 등의 과정을 보여줍니다.

 빗물을 활용해 동물원 시설 운영에 활용하는 타이베이 동물원
 빗물을 활용해 동물원 시설 운영에 활용하는 타이베이 동물원
ⓒ 이명주

관련사진보기


판다 관람실 앞. 동물원 측은 30분 간격으로 관람객 수를 제한해 판다가 지나친 스트레스를 받지 않도록 역시 노력하고 있었습니다. 제한 인원에 걸려 조금 아쉬운 맘으로 돌아섰는데요.

 관람객 제한
 관람객 제한
ⓒ 이명주

관련사진보기


어! 마침 판다 관람실 바로 옆 야외 우리에 사육사가 와선 여기저기 먹거리를 놔두고 있습니다. '판다를 볼 수 있나?' 갑자기 기대가 일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나 10분... 20분... 목을 빼고 두리번거려도 판다는 보이질 않고 지쳐서 발길을 돌리는 사람들도 많았습니다. 하지만 기다린 보람!

 '판다를 볼 수 있을까?'
 '판다를 볼 수 있을까?'
ⓒ 이명주

관련사진보기


 타이베이 동물원 인기쟁이 판다
 타이베이 동물원 인기쟁이 판다
ⓒ 이명주

관련사진보기


실제로 처음 본, 정말 귀엽게 생긴 판다가 자신을 기다린 사람들 따윈 아랑곳 없이 간식 먹기에 열중합니다. 되레 판다가 식사를 하며 유리벽 넘어 우루루 몰려 수선을 떠는 사람 구경을 하는 듯 합니다.

 사람 구경?
 사람 구경?
ⓒ 이명주

관련사진보기


타이베이 시립 동물원에서 동물들을 만나기 위해선 이렇듯 '때와 행운'을 기다려야 합니다. 하지만 그 시간이 전혀 지겹지 않고, 뜻하지 않은 동물들의 모습을 가까이서 볼 때 반가움과 재미는 배가 됩니다.

하지만 기억해주세요. 사람이 만든 어떤 동물원도 동물들의 원래 고향인 자연을 대신할 수 없다는 걸. 동물원의 존재 이유는 야생에서 제 스스로 생존할 수 없는, 혹은 멸종돼가는 생물종을 보호하기 위함이어야 하며 그 또한 그들의 욕구를 채워줄 수 있는 최선의 환경을 위해 지속적인 노력이 전제돼야 함을.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동물원은 그들의 원래 고향 '자연'일 겁니다.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동물원은 그들의 원래 고향 '자연'일 겁니다.
ⓒ 이명주

관련사진보기


타이베이 동물원 운영 시간은 오전 9시부터 5시까지입니다. 반나절 넘게 있었지만 동물원의 절반 좀 넘는 구역만을 돌아봤습니다. 하지만 동물들의 '퇴근 시간'을 지켜주는 게 우선입니다. '칼퇴'를 원하는 마음이야 두 말 하면 잔소리니까요!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살아보니 삶은 정말 여행과 같네요. 신비롭고 멋진 고양이 친구와 세 계절에 걸쳐 여행을 하고 지금은 다시 일상에서 여정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바닷가 작은 집을 얻어 게스트하우스를 열고 이따금씩 찾아오는 멋진 '영감'과 여행자들을 반깁니다.

공연소식, 문화계 동향, 서평, 영화 이야기 등 문화 위주 글 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