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비선 실세'로 지목된 최순실(60·최서원으로 개명)씨의 국정 농단 의혹과 미르·K스포츠재단 사유화 시도 의혹을 수사할 검찰 특별수사본부의 이영렬 본부장(서울중앙지검장)이 27일 오후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소회의실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비선 실세'로 지목된 최순실(60·최서원으로 개명)씨의 국정 농단 의혹과 미르·K스포츠재단 사유화 시도 의혹을 수사할 검찰 특별수사본부의 이영렬 본부장(서울중앙지검장)이 27일 오후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소회의실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최순실·정유라·차은택 계좌추적... '광고사 강탈' 의혹도 수사

(서울=연합뉴스) 전성훈 최송아 기자 = 검찰이 '최순실 특별수사본부'에 수사 인력을 대거 증원하기로 방침을 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비선 실세'로 지목된 최순실(60·최서원으로 개명)씨의 여러 의혹을 수사중인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서울중앙지검 3차장 산하 한 특수수사 부서 소속 검사 전원을 이번 수사에 추가 합류시키기로 방침을 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관계자는 31일 "현재 수사 내용이 급속히 확대되고 있다"며 "이에 대응하기 위해 수사팀을 확대하는 쪽으로 논의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검찰은 27일 처음 최씨 고발 사건을 맡은 서울중앙지검 형사8부(한웅재 부장검사)팀에 최정예 수사팀인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이원석 부장검사)를 더하고 각 부서에서 차출한 검사들까지 지원 보내 검사 기준 15명 안팎의 특별수사본부를 꾸렸다.

추가로 한 개 부가 투입되면 이번 사건의 수사 및 지휘에 참여하는 검사는 20명 안팎으로 늘어나게 된다. 각 부 소속 수사관들에게 디지털포렌식(디지털 자료 분석) 업무 등을 돕는 지원 부서 인력까지 더하면 최씨 의혹 수사에 투입된 수사 인력은 줄잡아 100명 안팎에 이를 전망이다.

이는 2013년 문을 닫은 대검찰청 중앙수사부 수사 인력 수준에 필적하는 규모로 평가된다.

중수부 출신 검사는 "과거 중수부가 대선자금 수사 등 초대형 사건을 진행할 때도 지원인력을 포함해 최대 수사 인력이 20명을 넘은 경우를 찾아보기 힘들었다"고 전했다.

올해 1월 '미니 중수부'라는 평가 속에 출범한 대검 직속 부패범죄특별수사단(단장 김기동 검사장) 소속 검사가 총 11명인 것을 고려하면 검찰이 이번 사건에 얼마나 많은 전력을 쏟아붓고 있는지를 짐작게 한다.

 안종범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이 지난 21일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의 대통령 비서실, 대통령 경호실, 국가안보실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잠시 생각에 잠겨 있다.
 안종범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이 지난 21일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의 대통령 비서실, 대통령 경호실, 국가안보실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잠시 생각에 잠겨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이런 가운데 검찰은 전날 사표가 수리된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과 정호성 전 부속비서관을 출국금지하고 조만간 소환 조사를 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 설립 당시 기업에 영향력을 끼칠 수 있는 자리인 경제수석이던 안 수석은 '강제 모금'의 배후로 의심받는다.

두 재단 출범 이후 안 전 수석은 K스포츠재단과 최씨 개인 회사로 알려진 더블루케이 관계자들과 여러 차례 만나고 수시로 연락을 주고받는 등 최씨를 도왔다는 증언이 잇따라 나왔다.

안 전 수석은 최씨의 K스포츠재단를 좌지우지했다고 폭로한 이 재단 정현식 전 사무총장에게 다른 사람 휴대전화로 문자 메시지를 보내 사건 무마를 시도했다는 의혹도 받는다.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해 4월 20일 오후(현지시간) 페루 리마 쉐라톤 호텔에서 열린 한·페루 비즈니스 포럼에 앞서 정호성 비서관의 보고를 받고 있는 모습.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해 4월 20일 오후(현지시간) 페루 리마 쉐라톤 호텔에서 열린 한·페루 비즈니스 포럼에 앞서 정호성 비서관의 보고를 받고 있는 모습.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검찰은 최씨 측에 대통령 연설문 등 청와대 업무 자료를 대량으로 유출하는 데 개입했다는 의혹을 받는 정 전 비서관도 소환 조사할 계획이다.

아울러 검찰은 최씨가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 자금을 유용하거나, 합법적 사업을 수주받는 형태로 개인적 이익을 취하려 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법원에서 계좌추적 영장을 발부받아 최씨와 또다른 '비선실세'로 알려진 차은택(47) 광고감독의 금융거래 내역을 확보해 분석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밖에도 특별수사본부는 30일 차씨 측 측근으로 알려진 송성각 한국콘텐츠진흥원장이 포스코 계열 광고사인 포레카를 인수한 중소 광고사에 지분 80%를 내놓으라고 협박했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해 광고사 대표를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했다.

이는 검찰이 대기업 상대 '강제 모금' 의혹에 이어 '광고사 강탈 의혹'으로 수사를 확대한 것으로 해석된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