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김재원 청와대 정무수석이 27일 국회에서 열린 예결위 전체회의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을 마친후 목을 축이고 있다.
 김재원 청와대 정무수석이 27일 국회에서 열린 예결위 전체회의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을 마친후 목을 축이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김재원 청와대 정무수석이 27일 "이원종 대통령 비서실장의 청와대 수석 참모진 총사퇴 제안을 우병우 민정수석과 안종범 정책조정수석이 반대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중앙일보>는 이날 '이원종 비서실장이 지난 25일 대통령 연설문 사전유출 파문 대책으로 자신과 수석비서관 10명 전원의 동반 자진사퇴를 추진했지만 '지금 다 나가버리면 수습할 사람이 없어진다'는 우병우, 안종범 수석의 반대로 결론을 내지 못했다'는 여권 관계자들의 발언을 보도한 바 있다. 특히 <조선일보>는 김 수석을 '비서진 총사퇴 제안자'로 지목하기도 했다.

그러나 김 수석은 이날 국회 예산결산특위의 전체회의에 출석, 해당 보도의 사실 여부를 묻는 장제원 새누리당 의원의 질문에 "이대로 물러나는 것이 대통령님을 더 힘들게 할 수 있다는 의견이 다수였다"고 답했다.

이어, "그 자리는 아무도 발언하지 않으려 해서 비서실장님이 돌아가면서 의견을 말하라고 한 자리였다. 그 자리에서 격론이 있었거나 의견충돌이 있은 적도 없다. 그 기사를 쓴 분으로부터 (저는) 어떠한 질문도 받은 적 없다"고 강조했다.

즉, 우병우·안종범 수석만이 아니라 다른 수석들도 비서실장의 수석 참모진 총사퇴 제안에 부정적 입장을 밝혔다는 얘기다.

"우병우 수석에게 동반사퇴 제안? 그런 적 없다"

그는 "개인적으로 수석 참모진들이 총사퇴해야 한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대통령께서 이미 여당 대표에게 심사숙고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런 부분에 대해서 대통령께서 조금 더 고민하셔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구체적인 답변을 피했다.

자신이 지난 21일 국회 운영위원회 국정감사를 앞두고 우병우 민정수석에게 동반사퇴를 제안했다는 <조선일보> 보도에 대해서도 '오보'라고 주장했다. 그는 "우 수석에게 동반사퇴를 제안한 적 있느냐"는 장 의원의 질문에 "그런 적이 없다"고 잘라 말했다.

"민정수석이 국회의 요구에도 불출석한 것이 정무수석 입장에서 올바르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도 "의원님들의 요구가 상당히 있었지만 수석비서관의 업무와 그 특성이 각각 달라서 제가 민정수석의 업무상황을 잘 모르고 그 입장을 대변할 수 없는 상황이라 그 점에 대해서는 따로 말하기 곤란하다"고만 답했다.

장제원 의원이 "(이재만·정호성·안봉근 등) '문고리 3인방'과 우병우·안종범 수석이 먼저 사퇴하고 나머지 비서진들이 청와대 인적쇄신을 도와드리고 떠나겠다고 입장 밝히는 게 맞지 않느냐"고 질책했을 때도 마찬가지였다.

김 수석은 이에 "의사결정과정에서 (대통령께) 많은 건의를 하지만 외부에 따로 말할 수 없다는 점을 이해해주시길 바란다, 장 의원의 고언에 대해서도 내부적으로 보고를 드리겠다"고 답했다.

한편, 김 수석은 자신이 지난 24일 박근혜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에 대해 우려를 표했다는 보도에 대해서도 "당시 사과문을 작성한 주체는 대통령이 분명하고, 제가 그 수위에 대해 왈가왈부 했다는 것도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또 "우병우 수석이 대국민 사과문을 작성했다"는 언론보도에 대해서도 "대통령이 자신의 진심을 담아 사과하는 것이기 때문에 대통령이 직접 그 문안을 다듬는 게 당연하다고 생각한다"면서 "추후 듣기로는 대통령이 (김성우) 홍보수석 비서관에게 (내용을) 구술하고 홍보수석이 글을 다듬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