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화중인 가피모회원들 가피모 회원들이 농성장을 지키고 있다.
▲ 대화중인 가피모회원들 가피모 회원들이 농성장을 지키고 있다.
ⓒ 강홍구

관련사진보기


펄럭이는 플랑들 안방의 세월호라는 불리는 옥시참사! 바람이 불며 팽목항과 비슷한 분위기를 느꼈다.
▲ 펄럭이는 플랑들 안방의 세월호라는 불리는 옥시참사! 바람이 불며 팽목항과 비슷한 분위기를 느꼈다.
ⓒ 강홍구

관련사진보기


농성장은 하나의 섬이다. 현재를 살아가는 일상인들과 분명 인접해 있으면서도, 쉽게 다가가기 힘든 거리감이 있기 때문이다. 각자 특정 사건에 갖는 경험치와 이해관계가 다름을 감안하더라도, 이미 우리는 타인의 삶에 관심 갖기에는 너무나 바쁜 각박한 삶을 살고 있다.

이를 증명할 숫자는 차고 넘친다. 직장인들은 연평균 2163시간에 달하는 장시간 근로(OECD 2위)에 시달린다. 20대 청년들도 여유가 없다. 정부통계만으로도 10%를 넘고, 체감은 2배 이상인 청년실업의 압박감 때문일 것이다. 생존을 위해 과도한 경쟁에 시달리는 500만에 달하는 자영업자와 50%에 육박한 노인빈곤에 시달리는 장년층까지 세대를 막론하고 너무 비자발적으로 바쁘다. 때문에 상당수의 농성장들은 외딴 섬처럼 고립되기 일쑤다.

지난 22일 여의도 증권가에도 작은 섬이 하나 만들어졌다. 가습기살균제 피해자와 가족모임(아래 가피모)과 옥시제품 불매를 주도한 전국 150개 시민단체로 구성된 가습기살균제참사 전국네트워크가 시작한 옥시불매 항의농성이 어느덧 첫 주말을 맞고 있다. 24일 오전부터 설치한 천막 덕분인지 이제는 제법 멀리서도 표시가 났다.

자리가 썩 좋은 편은 아니었다. 정면으로는 옥시가 입주한 웅장한 고층빌딩이 버티고 있고, 농성장 좌측에는 애연가들이 수시로 몰려나와 담뱃불을 나누는 비공식 흡연터가 있었다. 뒤로는 8차선 차도에서 끊임없는 차량소음이 발생했다. 때문에 한 참가자는 농성장에 가만히 앉아있는 것만으로도 정신이 멍해질 때가 있다고 했다. 다른 참가자는 가끔 건물 안에서 멀뚱멀뚱 농성장 쪽을 바라보는 사람과 눈이 맞을 때면, 동물원에 온 것도 아니고 기분이 참 묘하다고 말했다.

천막이 들어선 농성장 농성장에 정식으로 천막이 설치되었다.
▲ 천막이 들어선 농성장 농성장에 정식으로 천막이 설치되었다.
ⓒ 강홍구

관련사진보기


그렇다고 최악의 장소는 아니었다. 인근에 위치한 여의도 버스환승센터 덕분에 유동인구가 많았고, 도처에 널린 건물 숲과 길 건너 여의도 공원까지 화장실 쓸 곳이 많다는 점, 교통편이 좋고 인근에 식당과 카페 등 편의시설이 많다는 점도 긍정적이었다. 날씨도 농성 3일차 까지는 폭염이 절정이었지만, 다행히 바람도 불기 시작했고 비가 내리면서 더위가 한풀 꺾였다. 바람이 거세져 천막과 물품들이 날아가지는 않을까 걱정해야 할 정도였다.  

농성장 운영은 팀플레이로 돌아갔다. 주로 7명 내외의 가피모 회원들과 네트워크 소속 시민단체 활동가들이 릴레이로 농성장을 지켰는데, 장소를 비울 수 없으니 식사도 교대로 해결하곤 했다. 애초의 계획은 24시간 철야농성이었지만 여건상 실제로는 9-9(아침 9시에 열어서 저녁 9시에 마무리)를 유지하고 있었다.

옥시불매 서명운동처럼 활동적인 캠페인은 주로 점심시간과 퇴근시간에 맞춰 진행되었다. 시민들의 반응은 다양했다. 일부는 애써 외면하며 무덤덤하게 지나가기도 했고, 옥시제품이 이렇게 많았느냐며 탄식하기도 했다. 별도 캠페인 없이 농성장을 지키고 있을 때도 자발적으로 찾아와서 서명에 동참하는 분들도 의외로 많았다. 또한 시민들은 옥시에 대한 실망과 분노를 자유롭게 표출했다. 그리고 5년이 넘도록 사실상 방관했던 정부의 무책임한 태도를 질타하는 의견도 상당했다. 피해자들을 응원하는 내용도 많았고, 고생하신다며 물과 음료수를 기부하는 사람도 있었다.

 옥시가 입주해있는 고층빌딩
 옥시가 입주해있는 고층빌딩
ⓒ 강홍구

관련사진보기


 활동가들이 옥시불매 서명을 받고 있다.
 활동가들이 옥시불매 서명을 받고 있다.
ⓒ 강홍구

관련사진보기


일일 자원활동에 참여한 대학생 이종성씨는 가습기가 한창 보급될 90년대 중반에 태어나 어려서부터 집에 항상 가습기가 틀어져 있었다며, 충분히 자신에게도 닥칠 수 있었던 일이기에 이 사건이 남 일 같지 않다고 했다. 더 많은 친구들과도 함께 오고 싶은데 다들 너무 바쁘다보니 관심을 많이 못가진다며 안타까워했다.

비록 짧은 시간이었지만, 가까이서 마주한 피해자와 유가족들은 하나의 유기체 같은 무쇠 팔 무쇠다리의 열렬한 투사들은 아니었다. 그들은 일상에 대한 소소한 담소를 나누기도하고, 답답한 마음에 담배를 나눠 태우기도 했으며, 농성장에 방문한 국정조사 특위 의원들에게 절절하게 호소하기도 했다. 5년이라는 긴 시간의 터널을 지나오면서 지쳐 보이기도 했고, 갈등이 아예 없어보이지도 않았다. 때로는 향후 대응 방향에 대해 진지한 난상토론을 벌이기도 했다.

참사의 피해자라는 비극의 주인공이 되기 전까지는 평범한 일상을 살았던, 주위에서 흔하게 볼 수 있는 이웃들이었다. 사랑하는 가족을 잃거나 아파하는 모습을 무기력하게 바라봐야만 했던, 상당기간 치유되지 않을 어제의 아픔을 딛고, 오늘을 살아내야 하는 생활인들이기도 했다.

옥시불매 항의농성은 다음주인 9월 2일까지 진행되며, 오는 28일 오후 1시에는 가습기살균제 참사 5주기를 맞아 국회 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에서 추모식이 열린다. 강찬호 가피모 대표는 참사 피해자들이 모이는 연례행사로, 특히 올해는 5주기이고 국정조사특위 청문회직전에 전에 열리게 되어 의의가 크다며, 심혈을 기울여 준비하고 있는 만큼 시민들의 큰 관심과 참여를 부탁했다. 추모식 후에는 옥시불매 항의농성장으로 행진도 예정되어 있다.

 가피모 회원들이 농성장을 정리하고 있다
 가피모 회원들이 농성장을 정리하고 있다
ⓒ 강홍구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실체적 진실이 무엇일까요? 항상 고민하고 묻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