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기회송림 날씨 화창한 봄날, 창창포럼 멤버들은 밀양 기회송림으로 캠핑을 떠났다
▲ 기회송림 날씨 화창한 봄날, 창창포럼 멤버들은 밀양 기회송림으로 캠핑을 떠났다
ⓒ 강상오(아빠투툼Music)

관련사진보기


날씨 화창한 봄날, 창원에서 창업하고 싶은 사람들의 모임인 '창창포럼'(관련기사 : 창업 꿈꾸는 청년들의 '불금', 이렇습니다) 멤버들이 어렵게 날짜를 맞춰 첫 캠핑을 떠났다. 다들 개인용무로 바쁘지만 함께 화합하고 현재 진행중인 여러개의 프로젝트들을 성공시키기 위해 시간을 내었다.

사이트 구획이 정해져 있는 캠핑장은 이미 예약이 가득 차서 갈 수가 없었다. 많은 인원들이 한곳에 모여 놀 수 있는 캠핑장이 필요했는데 작년 봄에 다녀왔던 밀양 기회송림 야영장(관련기사: 영화<밀양>의 촬영지,최적의 캠핑 장소)이 생각났다.

기회송림 야영장은 예약 없이도 갈 수 있으며 워낙 부지가 넓어 캠핑할 공간이 없을 거라는 걱정은 안해도 되기 때문이었다.

멤버들은 김해, 창원, 마산 등지에 흩어져 살고 있다. 밀양이라면 거리도 많이 멀지 않아 1박2일 일정으로 다녀오기엔 괜찮은 곳이라 생각해 기회송림으로 캠핑장소를 결정했다. 주말이었지만 업무로 바쁜 멤버들은 토요일에 스케줄을 소화한 뒤 각자 이동해서 캠핑장에 모였다.

나는 이 날 가장 먼저 캠핑장에 도착했다. 캠핑 경험이 없는 멤버들도 많았기 때문에 내가 가지고 있는 텐트와 캠핑 장비들을 미리 설치하기 위해서다. 나와 함께 선발대로 먼저 도착한 멤버 1명과 텐트 2동을 설치하고 테이블과 의자 세팅을 하고 나니 다른 멤버들이 도착하기도 전에 지쳐버렸다.

창원 청년들의 재밌는 놀이

Fun to Work 놀면서 일하는 웃길래 프로젝트
▲ Fun to Work 놀면서 일하는 웃길래 프로젝트
ⓒ 신용운(GXD익스트림스튜디오)

관련사진보기


텐트 설치에 지친 우리는 다른 멤버들이 도착할 때까지 기회송림 옆 칼국수집에서 파전과 동동주를 마시며 기다렸다. 한낮에는 기온이 여름처럼 더워져서 시원한 동동주 한잔에 힘들었던 노동의 시간을 잊을 수 있었다.

몇시간 뒤 멤버 한 명이 더 합류했다. 창창포럼에서 영상과 사진을 담당하고 있는 멤버인데 지금까지 모인 우리 세명은 창창포럼의 두번째 프로젝트인 '웃길래 프로젝트'(관련기사: 벚꽃 흐드러지게 핀 진해에 '좀비'가 나타났다)를 함께 하고 있다.

진행중인 웃길래 프로젝트의 서류 작업을 끝내서 '창동예술촌'에 보내줘야 했기 때문에 다른 멤버들이 오기전까지 노트북을 꺼내 작업에 몰두했다.

웃길래 프로젝트는 항상 새로운 콘텐츠를 만들어 내야 하기 때문에 기획 단계에서 아이디어를 짜는데 집중을 해야 한다. 하지만 여기는 캠핑장이고 옆에 놀러 나온 사람들의 라면 끓이는 냄새와 고기 굽는 냄새에 매료되어서 집중하기가 힘들었다.

고픈 배를 움켜잡고 몇시간을 작업한 끝에 업무를 끝낼 수 있었다.

고기와 음악 맛있는 고기와 함께 즐거운 음악이 흐르는 밤
▲ 고기와 음악 맛있는 고기와 함께 즐거운 음악이 흐르는 밤
ⓒ 신용운(GXD익스트림스튜디오)

관련사진보기


해질녘이 되어서야 캠핑을 함께 하기로 한 멤버가 모두 모일 수 있었다. 이날은 우리 멤버들과 더불어 한 멤버의 여자친구, 결혼한 멤버의 아내와 아이들까지 함께 한 뜻깊은 날이었다.

보통의 경우 가족단위가 아니라 친구들끼리 바깥에 나오면 무섭게 술만 마시는 경우가 많은데 창창포럼 멤버들은 노는 것도 달랐다.

숯불 피우고 고기와 소시지를 굽고 있는데도 술병이 많이 나오지 않았다. 술을 많이 마시지 않고도 기타 하나만 있으면 노래 부르며 신나게 즐길줄 아는 청춘, 바로 그들이 창창포럼 멤버들이다.

담배 피는 사람이 없어 담배 연기도 없었고 우리들 미래에 대한 이야기들로 시간을 보냈다.

창창포럼에는 최근 또 하나의 프로젝트가 생겼다. 바로 '창원청년'이라고 하는 창원지역 청년대통합 프로젝트가 그것이다. 누구보다 힘들고 어려운 시대를 살아가고 있는 우리 청년들이지만 우리들의 고충은 그 누구도 제대로 들어주지 않는다.

그런 우리들 목소리를 '울림'이라는 키워드를 통해 세상에 외치고자 하는 프로젝트다.

그 프로젝트의 첫 시작은 '토크콘서트' 형태로 만들어 나갈 계획을 세웠다. 아직 아무런 기반도 없고 예산도 없는 상태이지만 열심히 일해서 번 돈을 아까워하지 않고 청년들에게 투자하겠다는 의지를 가지고 있는, 사비 털어 만드는 무료 콘서트다.

그 콘서트에서 우리지역 많은 청년들을 볼 수 있기를 기대하며 창창포럼 멤버들은 밤 늦은 시간까지 아이디어를 더하고 또 더하면서 시간을 보냈다. 노는 것마저도 또 다른 '재미있는 일'을 만들 고민하는 청년들. 그들이 바로 창원에서 창업하고 싶은 사람들의 모임 '창창포럼'이다.

#울림 사비털어 만드는 첫번째 토크콘서트 #울림 의 포스터
▲ #울림 사비털어 만드는 첫번째 토크콘서트 #울림 의 포스터
ⓒ 창원청년

관련사진보기


덧붙이는 글 | 토크콘서트 참여신청
http://goo.gl/forms/GhsWzFMV21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레드콘텐츠 대표 문화기획과 콘텐츠 제작을 주로 하고 있는 롯데자이언츠의 팬이자 히어로 영화 매니아, 자유로운 여행자입니다. <언제나 너일께> <보태준거 있어?> '힙합' 싱글앨범 발매 <오늘 창업했습니다> <나는 고졸사원이다> <갑상선암 투병일기> 저서 출간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