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기독자유당, 동성애 반대 브리핑 현장서 성소수자 혐오 집단과 마찰 기독자유당이 11일 오후 2시 30분께 서울시청 신청사 앞에서 '동성애 반대' 관련 긴급 브리핑을 연 가운데, 또 다른 성 소수자 반대 집회자들이 볼륨을 높이며 기자회견을 방해했다.
ⓒ 조혜지

관련영상보기


"우리랑 다른 기독교 사람들이야."
"저래서 내가 (저런) 기독교인들 도와주기가 싫어."

11일 오후 2시 30분께 서울시청 신청사 앞. 똑같이 '동성애 반대'를 외치는 두 집단 사이에 날선 목소리가 맞붙었다. 20대 총선에서 '동성애 합법화 반대'를 공약으로 내건 기독자유당 당원들과, 신청사 앞에서 400여 일 넘게 동성애 반대 시위를 이어온 예수재단 집회자 사이의 마찰이었다.

갈등은 기독자유당 당원인 배우 서정희씨가 동성애 반대 연설을 시작하자, 반대 편 집회자들이 스피커 볼륨을 올려 방해하면서 시작됐다. 서씨의 목소리는 예수재단 측의 찬송가 멜로디에 파묻혀 한 문장도 제대로 전달되지 못했다.

곧 기독자유당 선거 운동원들이 소음의 진앙지로 달려 갔지만, 스피커 앞에 선 예수재단 측 집회자는 볼륨을 줄이지 않고 완강히 버텼다. 예수재단 펼침막엔 '동성애는 하나님의 창조 질서에 도전하는 죄입니다'라 적혀 있었다.

기자회견 방해에 황당한 얼굴로 말을 멈춘 서씨의 옆에 선 기독자유당 당원은 '서울시는 서울 광장을 동성애 퀴어 축제 장소로 승인하지마라'고 적힌 손팻말을 들고 있었다. 성 소수자를 차별하자고 같은 목소리를 내는 두 기독교 집단이, 집회 현장에선 서로를  배척하는 모습이었다.

기독자유당으로 당적 바꾼 이윤석 "동성애 차별금지법 절대 안돼"

 기독자유당이 11일 오후 2시께 광화문 광장에서 동성애 반대 관련 긴급 브리핑을 열고 "박원순 서울 시장 각성"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사퇴"등의 구호를 외쳤다.
 기독자유당이 11일 오후 2시께 광화문 광장에서 동성애 반대 관련 긴급 브리핑을 열고 "박원순 서울 시장 각성"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사퇴"등의 구호를 외쳤다.
ⓒ 조혜지

관련사진보기


 더불어민주당 경선 탈락 후 기독자유당으로 당적을 이동한 이윤석 의원은 '동성애 합법화 반대'와 '이슬람교 특혜 방지'를 주요 총선 공약으로 내걸었다.
 더불어민주당 경선 탈락 후 기독자유당으로 당적을 이동한 이윤석 의원(왼쪽)은 '동성애 합법화 반대'와 '이슬람교 특혜 방지'를 주요 총선 공약으로 내걸었다.
ⓒ 조혜지

관련사진보기


앞서 오후 2시께 기독자유당은 광화문 광장 노란 리본 조형물 앞에서 '동성애 관련 긴급 현안 브리핑'이라는 이름으로 성소수자 차별 금지법을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취재진에게 전달한 공지문에는 기독자유당 비례대표 후보자, 당직자, 당원, 지지 시민단체 등 1000여 명이 참석한다고 했지만, 당의 예상과 달리 현장엔 100여 명 안팎의 선거 운동원과 지지자만 참석했다.

이날 기자회견은 최근 과거 성소수자 지지 발언으로 일부 개신교계의 도마에 오른 표창원 더민주 후보를 규탄하고, 퀴어축제 서울광장 개최 허용을 반대하는 내용으로 채워졌다. 타 종교인 이슬람교도 배척 대상에 올랐다.

기독자유당의 한 비례대표 후보자는 "한국 교회는 동성애부터 미화된 이슬람, 차별금지법을 국회에서 막아내겠다"고 말했다. 대표 발언자로 나선 서정희씨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아름답고 건강하고 깨끗한 가정을 일으킬 수 있는 기호 5번 기독자유당을 선택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 자리에는 더불어민주당 공천 탈락 이후 기독자유당으로 당적을 옮겨 비례대표 후보 1번을 받은 이윤석 의원도 함께 했다. 18대, 19대 현역 출신인 이 의원은 기독자유당에 입당하면서 성소수자 인권 보호를 골자로 한 차별금지법을 막아내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이 의원은 <오마이뉴스>와의 현장 인터뷰에서 "남성과 남성이, 여성과 여성이 동성애 한다는 것... 정말 동성애 차별금지법 이건 안 되지 않느냐"라면서 "(기자가 나중에) 며느리가 되어 아들을 낳아서, 그 아들이 남성과 동성애 한다면 어떻겠나"라고 되물었다.

이 의원은 기독자유당이 정당 투표에서 지지율 3% 이상을 받아야 국회에 입성할 수 있다. 당선 가능성에 대해 묻자 이 의원은 "17, 18, 19대 때도 (기독자유당이) 안 됐다"면서 "되고, 안 되고를 떠나 크리스찬으로서 사명감을 가지고 나섰다"고 답했다.

"가정의 행복을 지키는 기독자유당이다. 지금부터 서울광장 앞으로 가겠다. 그 이유는 그 곳이 동성애 퀴어 축제 장소이기 때문이다. 서울광장을 '음란 광장'으로 허락한다면 박원순 서울시장의 사퇴 운동을 시작하겠다."

사회자의 발언을 끝으로 기독자유당 당원과 지지자들은 '동성애 반대' 행진을 시작했다. 이윤석 의원을 필두로 한 비례대표 후보자들이 앞장섰다. 이들은 행진 중간 중간 지지자들과 함께 '박원순 각성하라', '표창원 후보 사퇴하라' 등의 구호를 함께 외쳤다. 


댓글1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장지혜 기자 입니다. 세상의 바람에 흔들리기보다는 세상으로 바람을 날려보내는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