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재개발 조합장으로 비리를 저질러 사회적 물의를 빚은 인사가 새누리당 정유섭 후보의 선거유세단장을 맡아 논란이 되고 있다.
 재개발 조합장으로 비리를 저질러 사회적 물의를 빚은 인사가 새누리당 정유섭 후보의 선거유세단장을 맡아 논란이 되고 있다.
ⓒ 한만송

관련사진보기


인천지역 20대 총선에서 가장 뜨거운 선거구 중 하나가 부평<갑> 지역이다. 인천 북부벨트에 속한 부평<갑> 은 인천에서 여당 세력이 강한 곳은 아니다. 이번 총선에선 야권이 분열해, 여당에 유리한 구도가 형성되는 듯했다. 하지만 여당 소속이었던 조진형 전 의원의 무소속 출마로 선거 구도는 '일여다야'에서 '이여이야'로 바뀌게 됐다.

이런 상황에서 인천 부평지역 국회의원 후보자가 지역사회에서 '사회적 물의'를 빚은 인사들 동원한 선거운동을 해서 빈축을 사고 있다.

새누리당 정유섭(부평갑) 후보의 선거 운동에 참여하는 A 인사는 2011년 주택재개발 정비사업조합 조합장으로 있으면서, 거액의 뇌물을 수수해 구속되어 징역형을 살았다.

인천지방법원 제12형사부(김학준 부장판사)는 2011년 2월 부평B구역 조합장 A씨 등 조합 간부 4명에게 징역 2년 6월과 벌금 1500만 원, 추징금 9100여만 원을 각각 선고했다. 재판부는 또한 조합 간부들에게 금품을 건넨 혐의(뇌물공여)로 기소된 재개발 정비업체 대표(59) 등 5명에게도 징역 6월~1년에 집행유예 2년, 벌금 500만 원을 각각 선고했다. B구역은 이 사건으로 인해 재개발 사업 추진에 난항을 겪었다.

이런 사회적 물의를 빚었음에도 A씨는 선거 때마다 새누리당 지역 유세를 했다. 2014년 지방선거 때는 유정복(새누리당) 인천시장 후보의 선거 운동을 했다. 유 시장의 선거운동 차량에서 마이크를 잡고, 유 시장의 선거를 적극적으로 도왔다. 그는 인천지역에서 한참 재개발 열풍이 불 때 '부평구재개발연합회' 회장을 역임해 지역 사회에서 제법 알려졌다. 인천지역 여러 재개발 조합 총회 때도 사회자 등으로 여러 차례 참석했다.

20대 총선 때도 새누리당 후보를 위해 마이크를 잡았다. A씨는 정유섭 후보의 유세단장을 맡았다.

정 후보 측은 또 다른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인사도 선거운동원으로 동원했다. C씨는 얼마 전 운전을 하다가 사람을 치여 사망케 했다. 이랬던 C씨도 정 후보의 선거운동 차량에 올라 정 후보를 지지하는 연설을 계속적으로 하고 있다.

이와 관련, 부평지역 사회에선 논란이 되고 있다.

부평 토박이인 H씨는 "후보도 지역 토박이라 이들의 전과 사실을 알 것으로 생각한다. 선거운동 차량에 올려서 선거 유세를 시킨다는 것은 부평 사회를 우습게 보는 처사"라며, "공인을 뽑는 선거에 사회적 물의를 빚은 인사를 선거운동원으로 동원한다는 것은 옳은 일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또 다른 지역 주민 K씨도 "선거 당락엔 큰 지장이 없겠지만, 여러 사람들에게 피해를 준 사람을 선거운동원으로 동원한다는 것이 이해가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정유섭 후보 측 관계자는 "본인들이 하겠다는 의사도 있었고, 내부적 논의를 거쳐서 참여하고 있다"면서, "대가도 치렀다"고 밝혔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시사인천(isisa.net)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