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시리아 난민 꼬마 아일란 쿠르디를 조롱한 <샤를리 에브도> 최신호 만평을 비난하는 트위터 갈무리.
 시리아 난민 꼬마 아일란 쿠르디를 조롱한 <샤를리 에브도> 최신호 만평을 비난하는 트위터 갈무리.
ⓒ 트위터 갈무리

관련사진보기


프랑스주간지 <샤를리 에브도>가 지중해에서 익사한 시리아 난민 꼬마 아일란 쿠르디를 독일 집단 성범죄와 연결시킨 만평으로 또다시 논란을 일으켰다.

AP, BBC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13일(현지시각) <샤를리 에브도>가 발간한 최신호 만평에는 터키 해안에서 익사한 채 발견돼 전 세계에 충격을 안겼던 시리아 난민 꼬마 쿠르디의 시신이 그려져 있다.

만평은 "꼬마 쿠르디가 자랐다면 무엇이 되었을까?"라는 질문과 함께 음흉한 표정으로 두 손바닥을 내밀고 여성을 쫓아가는 남성을 그렸다. 이어 "독일에서 엉덩이 더듬는 사람"이라는 문장을 담았다.

유럽으로 향하다 배가 침몰해 비극적인 죽음을 당한 쿠르디가 만약 살아서 유럽에 왔더라도 최근 독일 쾰른에서 발생한 난민 출신 집단 성범죄 용의자들처럼 자랐을 것이라고 조롱한 것이다.

중동·난민의 비극적인 실태를 국제사회에 알리며 난민 사태의 전환점을 마련했던 쿠르디의 죽음을 조롱해 유럽의 반 난민 정서를 자극한 이 만평은 소셜미디어를 타고 전 세계에 퍼지면서 비난을 받고 있다.

누리꾼들 "샤를리, IS 비난할 자격 있나?"

 <샤를리 에브도> 최신호 만평의 논란을 보도하는 영국 BBC 뉴스 갈무리.
 <샤를리 에브도> 최신호 만평의 논란을 보도하는 영국 BBC 뉴스 갈무리.
ⓒ BBC

관련사진보기


누리꾼들은 "너무나 역겨운 만평", "샤를리 에브도는 인종차별로 IS를 비난할 자격이 없다", "이것은 만평이 아니라 모욕", "이것이 프랑스의 세련된 유머라면, 전혀 재미있지 않다"라며 분노했다.

<샤를리 에브도>가 쿠르디를 조롱한 것은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9월 만평에서도 해변가에서 숨진 아일란의 모습과 '어린이 햄버거 세트 하나 가격에 두 개'라는 맥도날드 광고판을 그려 마치 쿠르디가 햄버거를 먹기 위해 시리아를 떠난 것처럼 묘사했다.

<샤를리 에브도>는 이슬람 예언자 모하마드를 풍자한 만평을 내놓았다가 지난해 1월 파리 도심에 있는 사무실이 극단주의 괴한들의 총기 난사 테러를 당해 편집장 등 직원 12명이 숨진 바 있다. 

<샤를리 에브도> 편집장 로랑 수리소는 최근 테러 1주기를 맞아 "우리는 자체 검열을 거부한다"라며 "원칙과 신념을 위해 다시 모하마드 만평을 그릴 것"이라고 밝혀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