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양대노총 제조공투본 출범식 지난 3월 11일 서울역 광장을 5천여 명의 제조노동자가 가득 메운 가운데, '양대노총 제조공동투쟁본부'가 출범했다. 민주노총과 한국노총 위원장도 참석했다.
▲ 양대노총 제조공투본 출범식 지난 3월 11일 서울역 광장을 5천여 명의 제조노동자가 가득 메운 가운데, '양대노총 제조공동투쟁본부'가 출범했다. 민주노총과 한국노총 위원장도 참석했다.
ⓒ 이재준

관련사진보기


양대노총 제조부문공동투쟁본부(아래 제조공투본)가 9일 성명을 내고 "꼼수 노동개혁을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지난 6일 정부는 언론을 통해 노사정위에 일반해고와 취업규칙 등 2대 지침(가이드라인) 논의를 공식 요청할 예정이라 밝혔다. '능력 중심의 인력운용 방안'이라는 핸드북을 기업 등에 배포할 계획도 전했다. 이에 앞서 최경환 기획재정부 장관은 "12월 중 2대 지침을 확정·발표하겠다"고 밝혔다.

제조공투본, 오는 12월 16일 파업 예고

양대노총 제조공투본 출범식 한국노총 금속노련/화학노련, 민주노총 금속노조/화학섬유연맹 대표자들이 출범선언문을 읽고 있다. 왼쪽부터 화학노련 김동명 위원장, 화학섬유연맹 신환섭 위원장, 금속노련 김만재 위원장, 금속노조 전규석 전 위원장.
▲ 양대노총 제조공투본 출범식 한국노총 금속노련/화학노련, 민주노총 금속노조/화학섬유연맹 대표자들이 출범선언문을 읽고 있다. 왼쪽부터 화학노련 김동명 위원장, 화학섬유연맹 신환섭 위원장, 금속노련 김만재 위원장, 금속노조 전규석 전 위원장.
ⓒ 이재준

관련사진보기


이에 제조공투본은 이날 성명을 통해 2대 지침과 관련 "취업규칙을 회사 마음대로 바꿔 임금체계를 흔들고 노동자들의 임금을 깎겠다는 것이며, 쉽게 해고하겠다는 일반해고 도입"이라 규정했다.

또한 새누리당의 5대 노동개혁 입법이 "여론에 밀려 국회통과가 난망해지는 상황에, 지침으로 연내에 마무리 하겠다는 '꼼수'"라 주장했다.

동시에 제조공투본은 2대 지침 저지를 위해 국회압박투쟁 및 공청회 저지 등 반대 투쟁을 예고하며 "오는 12월 16일 자동차, 조선, 철강 업종을 주력으로 하루 파업할 것"이라 밝혔다.

이후에는 12월 말을 국회에서 5대 노동개혁 입법을 강행처리하는 시점이라 판단하고 "실질적인 총파업을 위한 만반의 준비를 다해, 대규모 3차 전국제조노동자대회를 개최해 노동개악을 넘는 투쟁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제조공투본은 지난 3월 11일 출범을 선언하며 "노동시장 구조개악을 강행처리할 경우 '제2의 노개투'에 직면할 것"이라 경고한 바 있다. 지금까지 2차례에 걸쳐 전국노동자대회를 개최했다.

덧붙이는 글 | <화섬뉴스> 중복 게재. <오마이뉴스>는 직접 쓴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합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정치가 밥 먹여준다'고 생각합니다 / 다함께 잘먹고, 잘사는 사회 - 세계평화를 바랍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