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상남도의회 학교급식에 대한 행정사무조사특별위원회’가 100개 학교를 대상으로 한 조사 결과 6000억원대의 급식비리 의혹이 있다고 발표하자, 경남 영양교사회와 학교영양사회는 18일 오후 경남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억울하다"며 반박했다.
 ‘경상남도의회 학교급식에 대한 행정사무조사특별위원회’가 100개 학교를 대상으로 한 조사 결과 6000억원대의 급식비리 의혹이 있다고 발표하자, 경남 영양교사회와 학교영양사회는 18일 오후 경남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억울하다"며 반박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새누리당 13명으로 구성된 '경상남도의회 학교급식에 대한 행정사무조사특별위원회'(위원장 박춘식)가 학교급식 조사 중간발표 결과 '수천억 원대 비리 실체가 드러났다'고 발표하자, 영양(교사)사들이 "억울하다"며 반발하고 있다.

지난 7월부터 132개 학교를 대상으로 행정사무조사를 해오고 있는 특위는 지난 16일, 100개 학교에 대한 중간결과를 발표했다. 특위는 '급식 업체간 담합 의혹'과 '유령업체 등 불법계약', '계약법 위반 특정업체 밀어주기' 등으로 총 6000억 원대의 비리 의혹이 있다고 발표했다.

경남영양교사회, 경남학교영양사회는 억울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조영란 경남영양교사회장과 황경순 경남학교영양사회장 등은 18일 오후 경남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특위의 중간발표를 접한 학교 현장은 극도의 분노와 허탈감에 빠져 있다"며 "학교급식을 담당해온 사람으로서 도저히 납득할 수 없는 보도 내용 때문"이라 밝혔다.

이들은 "특위에서 밝힌 내용을 살펴보면, 총 1만 8266건에 6022억원 이 비리 의혹을 사고 있다고 했다"며 "과연 이것이 가능한 금액이라고 생각하나. 2011년 1월부터 2015년 6월까지 총 902개교의 급식비 1조 1173억 원 중 6022억 원이 비리 의혹에 연루되었다고 하는데, 과연 53%의 비리가 있었다면 학교급식이 온전히 유지될 수 있었겠느냐"고 따졌다.

또 이들은 "유령업체, 미신고업체, 담합업체, 동시투찰업체와 같은 불량업자들을 관리 감독해야 할 책임이 도청과 시군청에 있는데도, 이러한 업자들로부터 보호받아야 할 소비자인 학교를 비리 의혹 대상으로 보는 것은 어불성설"이라 지적했다.

영양(교사)사들은 "법에 보장된 권리마저 비리라고 할 수 있느냐. 학교급식은 교육과정에 따라 식단을 작성하고, 계절별 싱싱한 식재료를 써야 하며, 물가 변동을 고려하여 보통 한 달 단위로 분리하여 계약한다"며 "그것도 학교급식법시행령에 따라 학교운영위원회의 심의를 거쳐서 시행한다. 이러한 분리발주와 분리발주로 인한 1인 수의계약을 어찌 비리라고만 하는지 그 저의를 되묻고 싶다"고 밝혔다.

또 이들은 "터무니없는 보도로 학교 급식이 죽어간다. 특위는 본분에 충실하라"며 "철저한 조사로 확인된 사실에 대해서 비리 운운하는 것은 특위의 자유이나, 확인되지 않은 사실로 학교교육에 대한 명예를 실추시킨다면 그에 상응하는 응분의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 지적했다.

특위는 앞서 낸 자료를 통해 "학교급식 행정이 각종 부정과 비리를 키우는 온상의 역할을 하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경남도교육청은 17일 "도의회 특위 중간발표는 비리 액수를 왜곡시켜 객관성과 공정성을 결여했다"며 반박하기도 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