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문재인, 1200번째 수요집회 참석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가 14일 오후 종로구 일본대사관앞에서 열린 1200번째 일본군위안부(성노예) 문제 해결을 촉구하는 수요집회에서 박근혜 정부의 '한국사교과서 국정화'를 규탄하는 발언을 하고 있다.
▲ 문재인, 1200번째 수요집회 참석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가 14일 오후 종로구 일본대사관앞에서 열린 1200번째 일본군위안부(성노예) 문제 해결을 촉구하는 수요집회에서 박근혜 정부의 '한국사교과서 국정화'를 규탄하는 발언을 하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문제인,, 1200번째 수요집회 참석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가 14일 오후 종로구 일본대사관앞에서 열린 1200번째 일본군위안부(성노예) 문제 해결을 촉구하는 수요집회에 참석하고 있다.
▲ 문제인,, 1200번째 수요집회 참석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가 14일 오후 종로구 일본대사관앞에서 열린 1200번째 일본군위안부(성노예) 문제 해결을 촉구하는 수요집회에 참석하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가 "전쟁 범죄를 인정하지 않는 아베 정권과 똑같이 박근혜 정부도 자학사관을 청산하겠다면서 역사교과서에서 친일과 독재를 미화하려고 한다"라며 "이제 박근혜 정부는 아베 정부의 역사왜곡을 비판할 자격이 없다"라고 비판했다.

문 대표는 14일 오후 서울 종로 일본대사관 앞에서 진행된 1200차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집회'에 참석해 "박근혜 대통령이 일방적으로 역사 국정교과서를 밀어붙이고 있다"라면서 이렇게 말했다. 문 대표는 정부의 역사 교과서 국정화 행정예고에 반대하며 최근 거리 1인 시위와 서명운동 등에 나서고 있다.

문 대표는 이 자리에서 "이런 정부가 어떻게 일본 정부에게 사죄와 배상을 촉구할 수 있겠나, 박근혜 대통령이 위안부 문제를 해결할 수 있겠나"라며 "아이들에게 애국선열들의 독립운동이 아니라 일제 식민지 지배가 우리나라를 근대화 시켰다는 친일 미화 역사를 가르칠 수 없다"라고 강조했다. 

일본 사죄 촉구 1200번째 수요집회 14일 오후 종로구 일본대사관앞에서 중고등학생들이 많이 참여한 가운데 1200번째 일본군위안부(성노예) 문제 해결을 촉구하는 수요집회가 열리고 있다.
▲ 일본 사죄 촉구 1200번째 수요집회 14일 오후 종로구 일본대사관앞에서 중고등학생들이 많이 참여한 가운데 1200번째 일본군위안부(성노예) 문제 해결을 촉구하는 수요집회가 열리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일본 사죄 촉구 1200번째 수요집회 14일 오후 종로구 일본대사관앞에서 중고등학생들이 많이 참여한 가운데 1200번째 일본군위안부(성노예) 문제 해결을 촉구하는 수요집회가 열리고 있다.
▲ 일본 사죄 촉구 1200번째 수요집회 14일 오후 종로구 일본대사관앞에서 중고등학생들이 많이 참여한 가운데 1200번째 일본군위안부(성노예) 문제 해결을 촉구하는 수요집회가 열리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문 대표는 "과거 유신 때에는 대통령을 국민이 뽑지 못하고 체육관에서 뽑았다, 박정희 대통령이 혼자 출마해서 99.9% 찬성으로 대통령이 됐다"라며 "그런 것을 한국식 민주주의라며 유신독재를 찬양하는 그런 역사를 아이들에게 가르칠 수 없다"라고 말했다.

이어 문 대표는 "역사국정교과서는 전 세계 역사를 통틀어서 나치독일, 군국주의 일본, 그리고 우리의 유신독재 정권에나 했던 제도이고 지금 북한이 하고 있는 제도"라며 "모두 획일적인 역사교육으로 국민의 생각을 통제하려고 했던 정권들이다, 박근혜 정권이 하려는 것이 바로 그것"이라고 비판했다.

한편, 문 대표는 이날 오전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역사국정교과서와 관련해 "어용학자를 동원해 만든다 해도 정권이 바뀌면 사라질 1년짜리 시한부 교과서일 뿐"이라며 "고작 1년짜리 '정권 교과서'를 위해 민생을 내팽개치고 이념으로 국민을 분열시키는, 참으로 나쁜 정부"라고 비판했다.

새정치연합은 이후 도심 곳곳에서 1인 시위와 서명운동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댓글2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