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기습 시위 벌인 학생들 "박근혜 국정교과서 인정할 수 없다" 교육부가 시민, 학부모, 교사들의 거센 반발에도 불구하고 역사교과서 국정화 전환을 강행한 가운데,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 이순신 동상 위에 대학생 10여 명이 올라가 강행 처리를 규탄하는 기습시위를 벌였다.

이날 이들은 '박근혜 국정교과서는 친일 부역자 후손들의 친일 교과서입니다', '국정교과서 강행처리, 오늘의 역사는 국정교과서에 기록됩니다' 등의 현수막을 펼쳐보이며 구호를 외쳤다.

이들은 "박근혜 대통령은 아버지 다카기 마사오(박정희)의 친일 행적을 덮기 위해 한국사 역사교과서 국정화를 통과시켰느냐"며 "국민들의 생각을 하나로 통합하겠다는 의도가 얼마나 오만하냐, 통일도 애국도 인위적으로 국민들 머릿속에 강제로 집어넣는다고 되는 것은 아니다"고 규탄했다.
 [오마이포토] 기습 시위 벌인 학생들 "박근혜 국정교과서 인정할 수 없다"
ⓒ 유성호

학생 "역사 교육 머릿속에 강제로 안 된다" 교육부가 시민, 학부모, 교사들의 거센 반발에도 불구하고 역사교과서 국정화 전환을 강행한 가운데,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 이순신 동상 위에 대학생 10여 명이 올라가 강행 처리를 규탄하는 기습시위를 벌였다.

이날 이들은 '박근혜 국정교과서는 친일 부역자 후손들의 친일 교과서입니다', '국정교과서 강행처리, 오늘의 역사는 국정교과서에 기록됩니다' 등의 현수막을 펼쳐보이며 구호를 외쳤다.

이들은 "박근혜 대통령은 아버지 다카기 마사오(박정희)의 친일 행적을 덮기 위해 한국사 역사교과서 국정화를 통과시켰느냐"며 "국민들의 생각을 하나로 통합하겠다는 의도가 얼마나 오만하냐, 통일도 애국도 인위적으로 국민들 머릿속에 강제로 집어넣는다고 되는 것은 아니다"고 규탄했다.
 "역사교육 국민들 머릿속에 강제로 집어넣는다고 되는 것은 아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아버지는 군사쿠데타, 딸은 역사쿠데타"
"유신독재 회귀하는 역사교과서 국정화 철폐하라"

교육부가 시민, 학부모, 교사들의 거센 반발에도 불구하고 역사교과서 국정화 전환을 강행한 가운데,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 이순신 동상 위에 대학생 10여 명이 올라가 강행 처리를 규탄하는 기습시위를 벌였다.

이날 이들은 '박근혜 국정교과서는 친일 부역자 후손들의 친일 교과서입니다', '국정교과서 강행처리, 오늘의 역사는 국정교과서에 기록됩니다' 등의 현수막을 펼쳐보이며 구호를 외쳤다.

이들은 "박근혜 대통령은 아버지 다카기 마사오(박정희)의 친일 행적을 덮기 위해 한국사 역사교과서 국정화를 통과시켰느냐"며 "국민들의 생각을 하나로 통합하겠다는 의도가 얼마나 오만하냐, 통일도 애국도 인위적으로 국민들 머릿속에 강제로 집어넣는다고 되는 것은 아니다"고 규탄했다.

이들은 "일본이 들어와서 대한민국을 발전시켰고, 일본군 위안부는 자기들이 원해서 군대를 따라다닌 것이라고 후배들이 물으면 뭐라고 설명해야 되냐"고 되물었다.

이어 이들은 "세종대왕과 이순신 장군이 서 있는 이곳에 어린 여학생을 강제로 끌고 가고 일제에 복종했던 친일파들이 과오를 덮기 위해 역사를 수정하는 일이 다시는 반복하지 않기를 바란다"면서 "오늘의 역사가 앞으로 어떻게 기록될지 똑똑히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이날 학생들의 기습에 출동한 경찰은 진압하는 과정에서 남자 경찰들이 가세해 여학생들을 강제로 동상 위에서 밀어냈고, 이에 항의하는 학생이 경찰에 강제 연행되며 정신을 잃고 쓰러지는 일도 발생했다.

남자 경찰에 사지가 붙잡힌 여학생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 이순신 동상 위에서 대학생 10여 명이 올라가 한국사 역사교과서 국정화 강행 처리를 규탄하는 기습시위를 벌이자, 남자 경찰들이 여학생의 사지를 붙잡고 끌어내고 있다.
▲ 남자 경찰에 사지가 붙잡힌 여학생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 이순신 동상 위에서 대학생 10여 명이 올라가 한국사 역사교과서 국정화 강행 처리를 규탄하는 기습시위를 벌이자, 남자 경찰들이 여학생의 사지를 붙잡고 끌어내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역사교과서 국정화 강행 처리 규탄 기습시위에 연행되는 학생들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 이순신 동상 위에서 대학생 10여 명이 올라가 한국사 역사교과서 국정화 강행 처리를 규탄하는 기습시위를 벌이자, 출동한 경찰이 여학생을 붙잡아 강제연행하고 있다.
▲ 역사교과서 국정화 강행 처리 규탄 기습시위에 연행되는 학생들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 이순신 동상 위에서 대학생 10여 명이 올라가 한국사 역사교과서 국정화 강행 처리를 규탄하는 기습시위를 벌이자, 출동한 경찰이 여학생을 붙잡아 강제연행하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학생들 멱살 잡고 연행하는 경찰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 이순신 동상 위에서 대학생 10여 명이 올라가 한국사 역사교과서 국정화 강행 처리를 규탄하는 기습시위를 벌이자, 출동한 경찰이 학생의 멱살을 붙잡고 끌어내고 있다.
▲ 학생들 멱살 잡고 연행하는 경찰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 이순신 동상 위에서 대학생 10여 명이 올라가 한국사 역사교과서 국정화 강행 처리를 규탄하는 기습시위를 벌이자, 출동한 경찰이 학생의 멱살을 붙잡고 끌어내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사지 붙들린 채 강제연행되는 학생들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 이순신 동상 위에서 대학생 10여 명이 올라가 한국사 역사교과서 국정화 강행 처리를 규탄하는 기습시위를 벌이자, 출동한 경찰들이 학생들의 사지를 붙잡고 강제연행하고 있다.
▲ 사지 붙들린 채 강제연행되는 학생들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 이순신 동상 위에서 대학생 10여 명이 올라가 한국사 역사교과서 국정화 강행 처리를 규탄하는 기습시위를 벌이자, 출동한 경찰들이 학생들의 사지를 붙잡고 강제연행하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유신독재 회귀하는 역사교과서 국정화 철폐하라"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 이순신 동상 위에서 교육부의 한국사 역사교과서 국정화 강행 처리를 규탄하며 기습시위를 벌인 학생들이 "유신독재 회귀하는 역사교과서 국정화를 철폐하라"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 "유신독재 회귀하는 역사교과서 국정화 철폐하라"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 이순신 동상 위에서 교육부의 한국사 역사교과서 국정화 강행 처리를 규탄하며 기습시위를 벌인 학생들이 "유신독재 회귀하는 역사교과서 국정화를 철폐하라"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학생, 역사교과서 국정화 강행 이순신 동상서 기습 시위  교육부가 시민, 학부모, 교사들의 거센 반발에도 불구하고 역사교과서 국정화 전환을 강행한 가운데,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 이순신 동상 위에 대학생 10여 명이 올라가 강행 처리를 규탄하는 기습시위를 벌였다.

이날 이들은 '박근혜 국정교과서는 친일 부역자 후손들의 친일 교과서입니다', '국정교과서 강행처리, 오늘의 역사는 국정교과서에 기록됩니다' 등의 현수막을 펼쳐보이며 구호를 외쳤다.

이들은 "박근혜 대통령은 아버지 다카기 마사오(박정희)의 친일 행적을 덮기 위해 한국사 역사교과서 국정화를 통과시켰느냐"며 "국민들의 생각을 하나로 통합하겠다는 의도가 얼마나 오만하냐, 통일도 애국도 인위적으로 국민들 머릿속에 강제로 집어넣는다고 되는 것은 아니다"고 규탄했다.
 학생, 역사교과서 국정화 강행 이순신 동상서 기습 시위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이 기사는 연재 역사교과서 국정화 회귀 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오마이뉴스 사진기자. 진심의 무게처럼 묵직한 카메라로 담는 한 컷 한 컷이 외로운 섬처럼 떠 있는 사람들 사이에 징검다리가 되길 바라며 오늘도 묵묵히 셔터를 누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