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찰을 피해 도망가는 난민의 발을 걸어 넘어뜨린 헝가리 카메라 기자의 행동을 보도하는 영국 <가디언> 갈무리.
 경찰을 피해 도망가는 난민의 발을 걸어 넘어뜨린 헝가리 카메라 기자의 행동을 보도하는 영국 <가디언> 갈무리.
ⓒ 가디언

관련사진보기


헝가리 방송사의 카메라 기자가 자녀를 안고 국경을 넘으려는 난민의 발을 걸어 넘어뜨리면서 국제적인 비난 여론을 받고 있다.

영국 <가디언>에 따르면 8일(현지시각) 헝가리 민족주의 계열 방송사 N1TV 소속 여성 카메라 기자 페트라 라슬로는 세르비아 접경지역 뢰스케에 있는 난민수용소에서 경찰을 피해 달아나는 난민들을 촬영했다.

라슬로는 자녀를 안고 있는 한 남성이 자신 옆쪽으로 도망가자 일부러 발을 걸어 넘어뜨렸고, 그 모습을 촬영했다. 또한 경찰을 피해 뛰어가는 한 난민 여자아이를 발로 걷어차 넘어뜨리기도 했다.

당시 현장에 있던 독일 방송사 카메라 기자가 라슬로의 행동들을 촬영한 20초 분량의 동영상을 트위터에 올리면서 전 세계로 급속히 퍼졌고, 누리꾼들은 라슬로를 향해 거센 비판을 쏟아냈다.

파문이 커지자 N1TV는 방송사 홈페이지에 올린 성명을 통해 "용납될 수 없는 행동을 한 라슬로 기자를 해고했다"라며 "라슬로의 고용 계약을 오늘 자로 종료하며 이번 사건을 마무리했다"라고 밝혔다.

그러나 헝가리 야당이 라슬로를 폭력 혐의로 고발했으며, 소셜미디어에서는 라슬로를 비난하는 글이 계속 쏟아지고 있다. 라슬로는 유죄가 확정되면 최고 5년 징역형에 처해질 수도 있다.

신문에 따르면 N1TV는 이민자 유입을 반대하는 헝가리 극우 정당 요비크당과 깊은 관계를 갖고 있으며, 요비크당의 가보 보나 대표는 N1TV에 기고한 글에서 "난민들이 피난처를 쇼핑하듯 벌떼처럼 몰려들고 있다"고 주장했다가 비난을 받기도 했다.

헝가리 정부는 세르비아 접경지역에 대규모 방벽을 설치하고, 유럽연합(EU)의 난민 수용 할당을 거부하는 등 난민 유입을 엄격하게 통제하고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