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교육부가 중·고교 <역사> 교과서가 국정으로 고시되면, 해당 교과서 배포시기를 2017년으로 앞당기기로 한 것이 확인됐다. 이는 중·고교의 '2015 교육과정 개정안' 적용 시점인 2018년 보다 1년을 당긴 것이다. 2017년은 박근혜 대통령 임기 마지막 해로, 교육부가 이를 의식해 '무리수'를 두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아울러 2017년은 박정희 전 대통령 탄생 100주년이기도 하다.

중·고교 국정 교과서 1년 앞당기려는 까닭은...

  현재 중고교생들이 배우고 있는 <역사> 검정 교과서.
 현재 중고교생들이 배우고 있는 <역사> 검정 교과서.
ⓒ 윤근혁

관련사진보기


7일 복수의 교육부 관계자는 "국정 <역사> 교과서의 적용 시점은 2017년이 된다"고 설명했다. 검정교과서의 경우 1년 6개월 이상의 준비기간이 필요하다. 하지만 교육부는 국정교과서의 경우 특별한 규정이 필요 없기 때문에 2017년에 중·고교 <역사> 교과서를 배포하는 데 법적 문제가 없다고 보고 있다.

한 교육계 관계자는 "국정교과서를 추진하는 정부로선 하루라도 빨리 '편향성을 띤' 검정교과서를 없애고 국정교과서를 적용하고 싶어 한다"라고 분석했다. 하지만 8개 출판사에서 검정으로 나온 고교 <한국사> 교과서의 경우, 적용 3년 만에 국정으로 바뀌게 될 경우 출판사들의 반발이 예상된다.

한편 이날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의 도종환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등이 분석한 결과를 보면, 2년 이상 집필한 초등 <역사> 국정교과서인 5학년 2학기 <사회> 교과서에서 무더기 오류와 편향성이 드러났다.

오는 2017년에 적용되는 중·고교 <역사> 국정교과서의 경우, 9월 말 국·검인정 구분고시를 거친 뒤 집필자 선정 절차까지 끝내면 실제 집필 기간은 1년도 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교육부는 "중·고교 국정교과서는, 국정 초등학교 교과서처럼 실험본을 1년 전에 미리 배포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무더기 오류 가능성이 더 커지는 것이다.

조한경 전국역사교사모임 대표는 "국정 초등 <사회> 교과서 실험본에서도 350여 개의 오류가 발생했는데, 만약 2017년에 중고교 <역사> 교과서가 국정으로 나온다면 셀 수 없는 내용 오류가 발생할 것"이라면서 "특정한 정치세력의 욕심 때문에 학생들이 실험용이 되는 것 아닌가 하는 걱정이 된다"고 우려했다.

학부모 "친일 자손이 추진하는 '일베' 교과서 안 된다"

  7일 오후 학부모들이 정부세종청사 교육부 앞에서 "일베 교과서는 안된다"면서 선언문을 발표하고 있다.
 7일 오후 학부모들이 정부세종청사 교육부 앞에서 "일베 교과서는 안된다"면서 선언문을 발표하고 있다.
ⓒ 윤근혁

관련사진보기


한편, 참교육을위한전국학부모회(아래 참학)와 평등교육실현을위한전국학부모회(아래 평학)는 7일 오후 1시 정부세종청사 교육부 건물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일베'교과서는 안 된다"면서 국정교과서 반대 1만3000명 학부모선언을 발표했다.

이들은 선언문에서 "박근혜 대통령과 김무성 대표는 어떻게 해서든지 조상들의 친일 행적을 덮기 위해 국정화에 나서고 있다"면서 "우리 학부모들은 거짓된 역사를 배우면 우리 아이들이 진실된 역사를 만들어갈 수 없다는 것을 알기에 국정화에 절대 반대한다"고 밝혔다.

참석자들은 다음과 같은 구호를 외치기도 했다.

"친일 자손이 추진하는 한국사 국정화 반대한다."
"우리 아이들을 '일베'로 키울 수는 없다."

최은순 참학 회장은 "앞으로 학부모들은 국정교과서를 주도하는 김무성 대표를 비롯한 정치인과 관료, 학자들을 직접 찾아가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다짐했다.

○ 편집ㅣ곽우신 기자

덧붙이는 글 | 인터넷 <교육희망>(news.eduhope.net)에도 함께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댓글7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에서 교육기사를 쓰고 있습니다. '살아움직이며실천하는진짜기자'가 꿈입니다. 제보는 bulgom@gmail.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