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보건의료노조 부산지역본부와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 등 지역 보건의료단체연합, 시민단체 등은 15일 오전 부산시의 메르스 방역 체계의 허점을 비판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보건의료노조 부산지역본부와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 등 지역 보건의료단체연합, 시민단체 등은 15일 오전 부산시의 메르스 방역 체계의 허점을 비판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 정민규

관련사진보기


부산시의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방역 체계에 대한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메르스 확진 환자가 1명 사망하고, 추가 확진자까지 나온 상황이 초기 대응의 실패에서 비롯되었다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지역 보건 의료단체들은 부산시의 안일주의를 꼬집고 있다.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 등 부산지역 보건의료단체 연합과 보건의료노조 등은 최초 확진자에 대한 즉각적인 격리조치가 이루어지지 않았다는 점을 가장 큰 문제로 보고 있다 

2차 확진자가 발생했을 때의 상황도 비슷했다. 대전 대청병원을 다녀온 뒤 메르스 의심 증세를 보여온 이 확진자는 4곳의 병원을 거쳤지만, 메르스 의심을 받지 않았다. 보건의료단체들은 이것이 "의심환자에 대한 매뉴얼이 일선 병원에서는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음을 방증한다"고 지적한다.

윤영규 전국보건의료노조 부산지역본부장은 "사전에 대책을 세워 인원을 배치하고 제대로 된 시스템에 의해 방역 시스템을 작동해야 함에도 우왕좌왕하는 게 부산시와 보건소의 상황인 것 같다"면서 "정부가 최대한 노력을 하고 지원을 한다지만 제대로 지원이 되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부산시가 집중치료기관 선정에 있어 기본적인 정보조차 파악하지 못했다는 비판도 나온다. 부산시는 음압시설조차 마련되어 있지 않은 부산대병원을 메르스 집중치료기관으로 지정했다가 후에 부랴부랴 동아대병원으로 집중치료기관을 변경한 바 있다. 

메르스 계기 공공의료 확충 주문... 지역에선 학교 휴업 잇따라

 보건의료노조 부산지역본부와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 등 지역 보건의료단체연합, 시민단체 등은 15일 오전 부산시의 메르스 방역 체계의 허점을 비판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보건의료노조 부산지역본부와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 등 지역 보건의료단체연합, 시민단체 등은 15일 오전 부산시의 메르스 방역 체계의 허점을 비판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 정민규

관련사진보기


보건의료단체들은 부산시가 메르스 확산과 관련해 모든 가능성에 대비해야 한다고 주문하고 있다. 15일 오전 지역 보건의료단체는 부산시청 앞을 찾아 시민사회단체와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섣부른 진정국면 판단이 아닌 확진 환자와 접촉자의 급격한 확산에 대비한 대응체계를 갖추어야 한다"고 요구했다.

특히 이들 단체는 공공의료기관의 공익적 역할과 기능을 강조했다. 이들은 부산시에 "메르스 대응의 최일선에 있는 의료진을 포함한 보건의료종사자 보호와 진료의료기관 지원을 강화해야 한다"면서 "중장기적 안목으로 지역의 의료공공성 강화와 감염예방 및 대응을 위한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양미숙 부산참여자치시민연대 사무처장은 "박근혜 정부 이후 줄기차게 추진해온 의료민영화가 얼마나 국민의 건강과 안전에 무관심할 수밖에 없는지 이번 메르스 사태를 보면서 다시 한 번 알 수 있었다"면서 "공공의료에 대한 적극적인 투자와 지원이 반드시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부산은 사망자 1명을 포함해 지금까지 2명의 메르스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들과 접촉한 800여 명은 현재 의료기관과 자택 등지에 격리되거나 능동감시를 받는 상황이다.

2번째 확진자가 나온 좋은강안병원은 일부 병동의 전체를 격리하는 코호트 격리에 들어갔다. 지역 사회 감염 우려가 커지면서 학교 휴업도 잇따르고 있다. 15일에만 메르스 확산 여파로 초·중등학교와 유치원 41곳이 일제히 휴업에 들어갔다. 

○ 편집ㅣ손병관 기자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