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메르스(MERS, 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가 진정되지 않고 있는 가운데 13만명이 응시한 서울시공무원 임용시험이 13일 오전 서울시내 155개 학교에서 치러졌다. 강남구와 강서구 학교에 마련된 고사장에서 벌어진 '방역 전쟁'의 다양한 모습을 13컷 사진에 담았다.

시험 끝나자 몰려 나오는 '마스크 부대' 메르스 여파로 '시험연기논란'이 일었던 서울시 지방공무원 임용 필기시험이 치러지는 13일 오전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한 고사장 입구에서 시험을 마친 대부분의 응시생들이 마스크를 쓰고 몰려 나오고 있다.
▲ 귀가하는 '마스크 부대' 고사장을 나오는 수험생들 대부분이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시험 앞서 넘어야 하는 메르스 벽 메르스 여파로 '시험연기논란'이 일었던 서울시 지방공무원 임용 필기시험이 치러지는 13일 오전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한 고사장 입구에서 응시생들을 대상으로 발열을 체크하고 있다. 발열 증상이 보이는 응시생은 별도로 마련 된 고사장에서 시험을 치르도록 지침이 마련 되었다.
▲ 고사장 앞 '방역벽' 공무원들이 수험생들의 체온을 측정하기 위해 강남구 한 고사장 입구에서 대기하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가 진정되지 않고 있는 가운데 13만명이 응시한 서울시공무원 임용시험이 13일 오전 서울시내 155개 학교에서 치뤄졌다. 서울 강서구 한 학교에서는 보건소 직원들이 정문에서 비접촉제온측정기로 수험생들의 체온을 측정하고 손소독제와 마스크를 나눠줬다. 시험이 끝난 뒤에는 교실과 학교 건물 곳곳에서 소독작업이 이뤄졌다.
▲ '고열을 잡아라' 강서구 한 고사장 입구에서 비접촉체온측정기를 든 보건소 직원이 수험생들의 체온을 측정하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체온 검사에 비접촉 측정 메르스 여파로 '시험연기논란'이 일었던 서울시 지방공무원 임용 필기시험이 치러지는 13일 오전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한 고사장 입구에서 응시생들을 대상으로 발열을 체크하고 있다.
▲ 긴장된 순간 수험생들의 신체와 접촉하지 않은 채 측정이 가능한 비접촉체온감지기를 이용해서 체온을 측정하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가 진정되지 않고 있는 가운데 13만명이 응시한 서울시공무원 임용시험이 13일 오전 서울시내 155개 학교에서 치뤄졌다. 서울 강서구 한 학교에서는 보건소 직원들이 정문에서 비접촉제온측정기로 수험생들의 체온을 측정하고 손소독제와 마스크를 나눠줬다. 시험이 끝난 뒤에는 교실과 학교 건물 곳곳에서 소독작업이 이뤄졌다.
▲ '이마 올려주세요' 한 수험생 머리카락이 이마를 가리고 있자 보건소 직원이 '이마를 보여달라'고 요청한 뒤 체온을 측정하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가 진정되지 않고 있는 가운데 13만명이 응시한 서울시공무원 임용시험이 13일 오전 서울시내 155개 학교에서 치뤄졌다. 서울 강서구 한 학교에서는 보건소 직원들이 정문에서 비접촉제온측정기로 수험생들의 체온을 측정하고 손소독제와 마스크를 나눠줬다. 시험이 끝난 뒤에는 교실과 학교 건물 곳곳에서 소독작업이 이뤄졌다.
▲ '손 씻으세요' 수험생들에게 손소독제를 듬뿍 나눠주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가 진정되지 않고 있는 가운데 13만명이 응시한 서울시공무원 임용시험이 13일 오전 서울시내 155개 학교에서 치뤄졌다. 서울 강서구 한 학교에서는 보건소 직원들이 정문에서 비접촉제온측정기로 수험생들의 체온을 측정하고 손소독제와 마스크를 나눠줬다. 시험이 끝난 뒤에는 교실과 학교 건물 곳곳에서 소독작업이 이뤄졌다.
▲ "새 마스크 착용하세요" 집에서부터 착용한 마스크를 새것으로 교체해서 착용해달라며 수험생들에게 하나씩 나눠주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가 진정되지 않고 있는 가운데 13만명이 응시한 서울시공무원 임용시험이 13일 오전 서울시내 155개 학교에서 치뤄졌다. 서울 강서구 한 학교에서는 보건소 직원들이 정문에서 비접촉제온측정기로 수험생들의 체온을 측정하고 손소독제와 마스크를 나눠줬다. 시험이 끝난 뒤에는 교실과 학교 건물 곳곳에서 소독작업이 이뤄졌다.
▲ '합격을 위해' 마스크를 쓴 한 수험생이 메모가 가득한 노트를 읽으며 고사장으로 들어가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가 진정되지 않고 있는 가운데 13만명이 응시한 서울시공무원 임용시험이 13일 오전 서울시내 155개 학교에서 치뤄졌다. 서울 강서구 한 학교에서는 보건소 직원들이 정문에서 비접촉제온측정기로 수험생들의 체온을 측정하고 손소독제와 마스크를 나눠줬다. 시험이 끝난 뒤에는 교실과 학교 건물 곳곳에서 소독작업이 이뤄졌다.
▲ '저기 기자들 좀 봐' 한 수험생이 고사장 입구에 가득한 취재진을 보며 신기한 듯 스마트폰으로 사진을 찍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가 진정되지 않고 있는 가운데 13만명이 응시한 서울시공무원 임용시험이 13일 오전 서울시내 155개 학교에서 치뤄졌다. 서울 강서구 한 학교에서는 보건소 직원들이 정문에서 비접촉제온측정기로 수험생들의 체온을 측정하고 손소독제와 마스크를 나눠줬다. 시험이 끝난 뒤에는 교실과 학교 건물 곳곳에서 소독작업이 이뤄졌다.
▲ '카메라맨, 마스크맨' 강서구 한 고사장 앞에서 마스크를 착용한 기자들이 보건소 직원을 인터뷰하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가 진정되지 않고 있는 가운데 13만명이 응시한 서울시공무원 임용시험이 13일 오전 서울시내 155개 학교에서 치뤄졌다. 서울 강서구 한 학교에서는 보건소 직원들이 정문에서 비접촉제온측정기로 수험생들의 체온을 측정하고 손소독제와 마스크를 나눠줬다. 시험이 끝난 뒤에는 교실과 학교 건물 곳곳에서 소독작업이 이뤄졌다.
▲ '시험 끝, 소독 시작' 수험생들이 떠난 지 얼마 지나지 않아 소독작업이 시작됐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가 진정되지 않고 있는 가운데 13만명이 응시한 서울시공무원 임용시험이 13일 오전 서울시내 155개 학교에서 치뤄졌다. 서울 강서구 한 학교에서는 보건소 직원들이 정문에서 비접촉제온측정기로 수험생들의 체온을 측정하고 손소독제와 마스크를 나눠줬다. 시험이 끝난 뒤에는 교실과 학교 건물 곳곳에서 소독작업이 이뤄졌다.
▲ '학생들 공부할 곳이니까 더 철저하게' 방역복을 입은 업체 직원들이 교실, 복도, 화장실 등 건물 곳곳을 소독하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가 진정되지 않고 있는 가운데 13만명이 응시한 서울시공무원 임용시험이 13일 오전 서울시내 155개 학교에서 치뤄졌다. 서울 강서구 한 학교에서는 보건소 직원들이 정문에서 비접촉제온측정기로 수험생들의 체온을 측정하고 손소독제와 마스크를 나눠줬다. 시험이 끝난 뒤에는 교실과 학교 건물 곳곳에서 소독작업이 이뤄졌다.
▲ 건물 외부 연막소독 2천여명의 수험생들이 3시간 가량 머물다 간 가운데, 학교 건물 주변에서 업체직원이 연막 소독을 하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