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부산에서 2번째 발생한 메르스 양성환자의 이동경로.
 부산에서 2번째 발생한 메르스 양성환자의 이동경로.
ⓒ 부산시

관련사진보기


 부산에서 2번째 발생한 메르스 양성환자의 이동경로.
 부산에서 2번째 발생한 메르스 양성환자의 이동경로.
ⓒ 부산시

관련사진보기


 부산에서 2번째 발생한 메르스 양성환자의 이동경로.
 부산에서 2번째 발생한 메르스 양성환자의 이동경로.
ⓒ 부산시

관련사진보기


 부산에서 2번째 발생한 메르스 양성환자의 이동경로.
 부산에서 2번째 발생한 메르스 양성환자의 이동경로.
ⓒ 부산시

관련사진보기


12일 발생한 두 번째 부산 메르스 양상환자 이아무개(31)씨의 이동경로가 확인됐다. 대전 대청병원에서 컴퓨터 관련 일로 2주간 파견근무를 한 이씨가 부산에 도착한 것은 지난달 30일. 대청병원은 22일부터 30일까지 8명의 메르스 확진 환자가 발생해 이 중 1명이 사망한 곳이다.

지난달 31일까지 수영구 집에 머물던 이씨는 1일 오전 8시 30분 집을 떠나 망미역에 도착해 지하철을 타고 사직역에 내린다.

오전 8시 55분 회사인 이온엠솔루션에 도착한 이씨는 점심으로 회사 앞 구포촌집국수집에서 식사를 했다. 오후 6시 30분 퇴근 후 집에 도착해서는 오후 8시 함께 차를 타고 귀가했던 동승자와 해운대 좌동에 소재한 영남식육식당에서 저녁식사를 한다.

오후 9시에는 인근의 황금새우로 이동해 술자리를 가졌다. 오후 11시 20분에서 30분 사이 편의점을 방문한 이씨는 동승자와 헤어져 택시를 타고 귀가했다.

이씨에게 발열이 시작된 건 지난 2일부터였다. 이날 오전 8시 반 출근을 위해 자가용을 타고 회사로 출발한 이씨는 9시께 회사에 도착해 전날과 마찬가지로 구포촌집국수집에서 점심을 먹었다. 몸이 불편했던 이씨는 오후 6시 반께 집에 도착해 7시 택시로 센텀병원을 찾아 진료를 받고 오후 9시쯤 집에 돌아왔다.

수요일이었던 3일도 그는 정상 출근을 했다. 오전 8시 30분 집을 떠나 9시에 회사에 도착해서는 낮 12시 30분 회사 근처의 대어대구탕에서 점심을 즐겼다. 이날 이씨는 오후 2시 퇴근을 했다고 밝혔다.

4일은 오전 10시 바로 택시를 타고 수영구의 한서병원을 찾아 진료를 받고 오후 1시 쯤 다시 택시를 타고 집에 도착해 휴식을 취했다. 그렇게 이씨는 5일까지 집에만 머물다 6일 저녁 택시를 타고 7시 54분 수영구 소재 좋은강안병원 응급실을 찾았다. 진료를 받은 이씨는 오후 10시 30분께 택시를 타고 귀가했다. 

일요일인 7일 집에만 머물렀던 이씨는 8일 오전 9시 반께 다시 좋은강안병원을 찾아 입원했다. 그가 입원한 병실은 12층에 있는 3인실이었다. 11일부터는 본격적인 기침증상까지 보였다. 결국 12일 의사의 판단으로 좋은강안병원 내 음압병실에서 격리조치가 이루어졌고 이날 오후 5시 40분께 부산시 보건환경연구원으로부터 메르스 양성 판정을 받았다.

부산시는 양성 판정이 나온 후인 오후 7시 50분 그를 격리병상이 마련된 부산의료원으로 이송하고 접촉자 파악에 들어갔다. 현재까지 이씨와 접촉한 사람은 900여명 정도로 파악되고 있다. 이들에 대해서는 파악되는 대로 격리조치를 실시중이다. 질병관리본부의 역학조사반도 오후 8시 30분 부산 소재 관할 보건소에 도착해 역학조사에 들어갔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