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곤혹스런 이완구 총리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으로부터 금품수수 의혹을 받고 있는 이완구 국무총리가 15일 국회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의원들의 추궁에 곤혹스런 표정을 짓고 있다.
▲ 곤혹스런 이완구 총리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으로부터 금품수수 의혹을 받고 있는 이완구 국무총리가 15일 국회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의원들의 추궁에 곤혹스런 표정을 짓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새누리당 내에서 이른바 '성완종 리스트'에 오른 여권 인사 8명과 선을 긋고 조기에 정리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당 지도부는 국정공백이 우려된다며 겉으로 신중론을 유지하고 있지만 당내 친이(이명박)계를 중심으로 제기된 사퇴 불가피론이 전방위로 퍼지고 있는 상황이다.

15일 새누리당의 공식회의석상에서는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으로부터 금품 수수 의혹을 받고 있는 8명 전원을 겨냥한 공직 및 당직 사퇴 요구가 터져 나왔다.

성완종 리스트에 이름을 올린 여권 인사는 이완구 국무총리, 서병수 부산시장, 유정복 인천시장, 홍준표 경남지사, 이병기 청와대 비서실장, 홍문종 의원, 김기춘·허태열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다.

'성완종 리스트 8인' 겨냥한 공직 사퇴 요구 봇물

친이(이명박)계의 좌장격인 이재오 새누리당 의원은 이날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이들 8명에게 스스로 거취를 정리할 것을 요구하면서 그렇게 하지 않을 경우 당이 나서서 출당이나 제명까지 검토해야 한다는 뜻을 밝혔다.

이 의원은 "부패혐의에 연루된 이 총리는 스스로 물러나야 한다"라며 "(성완종 리스트에) 관계된 사람들이 스스로 거취를 정해서 당과 대통령의 부담을 줄이지 않는다면 당은 이들에 대해 엄혹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친이계인 김용태 의원도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이 총리는 물론 유정복 인천시장, 서병수 부산시장, 홍준표 경남도지사 등 광역단체장의 사퇴 필요성도 제기했다. 또 이병기 청와대 비서실장과 우병우 민정수석의 직무 정지를 촉구했다.

김 의원은 "이 총리는 명명백백한 진실규명을 위해 총리직을 사퇴해야 한다"라며 "박근혜 대통령은 검찰의 완벽한 독립 조사를 위해 비서실장과 민정수석의 직무를 정지시켜야 한다"라고 요구했다.

김 의원은 또 '성완종 리스트에 오른 현직 자치단체장 거취는 어떻게 해야 하느냐'라는 질문에 "총리와 비서실장의 거취 문제를 말했으니 그 뜻에 다 담겨 있다고 봐도 된다"라고 말해 사실상 사퇴를 촉구했다.

'식물총리' 부담 커지는 새누리당... 친이계 주도 사퇴론 확산

여권 내에서 이 총리 사퇴론이 커지고 있는 것은 이 총리가 사실상 식물총리로 전락한 데다, 조만간 검찰 수사를 받아야 하는 이 총리를 그대로 안고 가기에는 져야 할 정치적 부담이 만만치 않기 때문이다. 또 이 총리 외에 금품 수수 의혹을 받고 있는 인사들을 계속 방치할 경우 싸늘하게 식어버린 국민 여론을 되돌릴 수 없다는 위기감이 커지고 있다.

김문수 새누리당 보수혁신위원장은 이날 MBC라디오 인터뷰에서 이 총리를 향해 "공직의 최정점에 있는 분이 이런 상태에 있어서는 공직(사회를) 움직일 수 없다, 작동 불능 상태"라고 지적했다.

당내에서는 친박(박근혜)계 핵심들이 대거 연루된 이번 파문에 주로 친이계 인사들이 강경 대응을 주문하고 있다는 점을 들어 이명박 정부를 겨냥한 사정 정국에 친이계가 집단적인 불만을 드러내고 있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친이계 인사들은 이번 파문은 계파의 문제가 아니라고 반박했다. 김용태 의원은 "친이계가 아니라 새누리당 재선 의원으로서 이 총리의 사퇴와 비서실장·민정수석의 직무 정지를 요구하는 것"이라며 "의견차가 있긴 하지만 여당 내 대체적인 기류가 그렇다"라고 말했다.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와 이재오 의원이 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이 의원은 이날 '성완종 리스트'로 금품수수 의혹에 휩싸인 이완구 국무총리에 대해 "사실 여부를 떠나서 정치적으로 국정의 막중한 책임이 있다면 스스로 물러나야 한다"고 밝혔다.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와 이재오 의원이 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이 의원은 이날 '성완종 리스트'로 금품수수 의혹에 휩싸인 이완구 국무총리에 대해 "사실 여부를 떠나서 정치적으로 국정의 막중한 책임이 있다면 스스로 물러나야 한다"고 밝혔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이재오 의원도 이날 최고중진연석회의가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나 "이 총리 사퇴 요구에 대해 아무도 반론을 하지 않았다. 그렇다면 그게 맞다는 의미 아니겠나"라고 반문하면서 "당 지도부도 입장이 같다는 것 아니겠느냐"라고 말했다.

실제 당내에서는 초선 및 재선 의원들을 중심으로 당이 위기를 넘기기 위해서는 이 총리 사퇴를 포함한 특단의 조치가 있어야 한다는 공감대가 커지고 있다. 새누리당의 한 초선 의원은 "비리 의혹에 연루된 분들이 아무리 결백하다고 주장한들, 그리고 실제 돈을 받지 않았다고 한들, 과연 국민들이 얼마나 있는 그대로 믿어주겠느냐"라며 "당이 검찰 수사만 기다리면서 손을 놓고 있어서는 안 된다"라고 말했다.

청와대도 기류 변화 조짐... 이 총리는 여전히 사퇴 거부

"검찰 수사를 지켜보자"라는 원론적인 입장을 견지해 왔던 청와대의 기류 변화도 감지된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후 열린 세월호 1주기 관련 현안점검회의에서 "부패 문제는 어떤 일이 있어도 국민 앞에 낱낱이 밝히고 뿌리 뽑아야 된다"라며 "저는 부정부패의 책임이 있는 사람은 누구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12일 민경욱 청와대 대변인을 통해 "검찰이 법과 원칙에 따라 성역 없이 엄정히 대처하기를 바란다"는 입장을 전한 후 침묵을 지켜온 박 대통령이 이번 파문에 대한 다소 강경한 대응 기조를 밝힌 것이다. 

이에 따라 16일 출국하는 박 대통령이 남미 순방 기간 동안 이 총리를 둘러싼 추가 의혹 제기 여부와 검찰 수사 상황 등을 주시하면서 이 총리 거취 문제를 포함한 정국 수습책을 마련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이 총리는 사퇴 요구를 여전히 거부하고 있다. 이 총리는 이날 대정부질문 답변을 통해 "선출직 정치인이 그런 메모나 일방적 한쪽 주장만 갖고 거취 문제를 결정하지 못한다"라며 "공직자가 근거 없는 말 때문에 이렇게 궁지에 몰리고 신뢰를 잃어버리는 것도 문제 아니겠느냐, 지금 누구의 말이 맞는지 모르는 것 아니냐"라고 주장했다.
○ 편집ㅣ최은경 기자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