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레알영상] "목숨 내놓겠다" 이완구, 진실 혹은 거짓
ⓒ 강신우

관련영상보기


 이완구 총리가 18대 대선 공식선거운동 둘째날인 지난 2012년 11월 28일 오후 충남 천안시 신세계백화점 앞에서 열린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 거리유세에 참석하고 있다. 당시 이완구 총리는 새누리당 충남도당 명예선거대책위원장을 맡고 있었다.
 이완구 총리가 18대 대선 공식선거운동 둘째날인 지난 2012년 11월 28일 오후 충남 천안시 신세계백화점 앞에서 열린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 거리유세에 참석하고 있다. 당시 이완구 총리는 새누리당 충남도당 명예선거대책위원장을 맡고 있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이완구 총리가 대선을 앞둔 지난 2012년 10월 21일 천안 독립기념관에서 열린 새누리당 충남도당선대위 발대식에서 박근혜 후보로부터 명예선거대책위원장 임명장을 받고 있다.
 이완구 총리가 대선을 앞둔 지난 2012년 10월 21일 천안 독립기념관에서 열린 새누리당 충남도당선대위 발대식에서 박근혜 후보로부터 명예선거대책위원장 임명장을 받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유세장 가서 서 있었던 적은 두세 번 있었다." → "병천에 가서 유세 몇 번 하고..."

이완구 국무총리가 2012년 대선 당시 자신의 선거운동 관여 여부에 대해 말을 계속 바꾸고 있다. 불법 대선자금 의혹으로 번진 '성완종 리스트' 사건에서 발을 빼려고 한 거짓말이 곧바로 들통 나고 있기 때문이다.

애초 이 총리는 지난 13일 국회 대정부질문에 출석, "2012년 1월 초순경 혈액암으로 입원해서 그해 말까지 1년 동안 투병생활을 했다"라며 "12월 대선에 관여하지 못했다"라고 밝혔다. 그러나 이 총리가 당시 새누리당 충남도당 명예선대위원장을 맡아 박근혜 후보의 유세에 동행했다는 관련 보도가 나오자 "유세장엔 한두 번 갔다"라고 말을 바꿨다.

이 총리는 14일 대정부질문에서도 같은 태도를 유지했다. 그는 "2012년 대선 관련해서는 선거 때하고 12월 초순 유세장에 두 번 정도 부은 얼굴로 갔던 것 말고는 관여한 바가 없다"라며 "다만, 충청권에서 제 이름을 갖고 명예선대위원장을 한 것은 사후에 들었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이 총리가 지난 2012년 12월 7일 충남 천안시 병천면 아우내 장터에서 선거유세에 나선 사실은 이미 언론보도를 통해 확인됐다. <충남모바일방송>이 유튜브에 올린 당시 유세 동영상을 보면, 이 총리는 "저 이완구 몸이 아직 완쾌되지 않았지만 집에 앉아 있을 수 없어서 다시 천안시민 여러분을 찾게 됐다"라며 "박근혜 후보가 어렵고 힘들 때 이제 우리 충청인들이 박근혜 후보의 손을 잡아줘야 할 때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이 총리가 유세차에 올라 박 후보 지지연설을 한 것은 이것만이 아니었다. <오마이뉴스>가 유튜브를 통해 확인한 결과, 이 총리는 같은 해 11월 28일 천안 유세 당시 이인제 전 선진통일당 대표, 홍문표 국회의원 등과 함께 유세차에 올라 박 후보 지지연설을 했다.

이 역시 <충남모바일방송>이 유튜브에 올린 영상이다. 이 총리는 이날 유세에서 "우리 충청인들이 어렵고 힘들어할 때 정치적 생명을 걸고 충청도를 지켜준 사람 누구냐"라며 "이제 우리 빚 갚을 때 됐다. 빚 갚읍시다"라고 말했다.

더구나 이 총리는 2012년 10월 충남도당 선대위 발대식 당시 박 대통령으로부터 직접 임명장을 받았다. 명예선대위원장 임명 사실을 '사후'에 알았다는 발언 역시 거짓말인 셈이다.

"병천에서 유세 몇 번 했지만... 대선에 관여하지 않았다"


 이완구 총리(맨 오른쪽)가 18대 대선 공식선거운동 첫날인 지난 2012년 11월 27일 대전역 광장에서 열린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 유세에 참여하고 있다. 당시 이완구 총리는 새누리당 충남도당 명예선거대책위원장을 맡고 있었다.
 이완구 총리(맨 오른쪽)가 18대 대선 공식선거운동 첫날인 지난 2012년 11월 27일 대전역 광장에서 열린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 유세에 참여하고 있다. 당시 이완구 총리는 새누리당 충남도당 명예선거대책위원장을 맡고 있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이완구 총리가 대선을 앞둔 지난 2012년 10월 21일 천안 독립기념관에서 박근혜 후보가 참석한 가운데 열린 새누리당 충남도당선대위 발대식에 참석하고 있다. 이완구 총리는 발대식에서 박근혜 후보로부터 명예선거대책위원장 임명장을 받았다.
 이완구 총리가 대선을 앞둔 지난 2012년 10월 21일 천안 독립기념관에서 박근혜 후보가 참석한 가운데 열린 새누리당 충남도당선대위 발대식에 참석하고 있다. 이완구 총리는 발대식에서 박근혜 후보로부터 명예선거대책위원장 임명장을 받았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이 총리의 말은 다시 바뀌기 시작했다. 그는 "(지난 대선 당시 충남 천안) 병천에서 유세도 했다는데"라는 안규백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의 질문에 "병천이라고 말했나, 기억이 잘 나지 않는다"라고 답했다.

한기호 새누리당 의원이 "천안 (병천) 아우내장터에서 유세차에 올라 7분 이상 유세했다고 한다"라고 재차 물었을 때는 "대선 때 제가 관여하지 않았다는 것은 대선 때 중앙당과 관련되지 않았다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이 총리는 이때도 "12월 들어서 지금 말한 거기(천안) 하고 세종시·충청남도 선대위 발대식, 마지막 12월 천안 유세에 서 있었다. 2, 3번 그랬다"라며 재차 유세는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또 "대선에 관여한 바 없다"라고도 재차 강조했다. 즉, 유세장에 참석은 했지만 대선에 관여한 것은 아니라는 '궤변'을 내놓은 셈이다. 

그는 "기억이 안 나서 대선 지원 유세를 안 했다고 했나"는 박수현 새정치연합 의원의 질문을 받고서야 "12월 달에 법정선거운동이 시작돼 (천안) 병천에 가서 유세 몇 번 하고 나머지는 유세장에 서 있기만 했다"라며 유세 사실을 인정했다.

다만, 이 총리는 "저(본인) 정도의 비중이 있다면 중앙당에서 활동해야 할 사람인데 중앙당 (선대위)에 들어가지 않고 충청권 명예선대위원장으로 발표했다"라며 "그것은 사실상 선거활동을 못한다는 것을 증명한다"라고 강조했다. 여전히 대선 당시 자신의 선거활동을 '대선 관여'로 생각하지 않는다는 입장이다.

이에 박 의원이 "앞서 총리는 동료 의원의 질의에 유세장에 간 적 있지만 유세는 안 했다고 말했다"라고 지적하자, 이 총리는 "모르겠다, 2012년 대선에 관여하지 않았다고 답한 것으로 기억한다"라고 말했다.

 이완구 총리가 대선을 앞둔 지난 2012년 10월 21일 천안 독립기념관에서 박근혜 후보가 참석한 가운데 열린 새누리당 충남도당선대위 발대식에 참석하고 있다. 이완구 총리는 발대식에서 박근혜 후보로부터 명예선거대책위원장 임명장을 받았다.
 이완구 총리가 대선을 앞둔 지난 2012년 10월 21일 천안 독립기념관에서 박근혜 후보가 참석한 가운데 열린 새누리당 충남도당선대위 발대식에 참석하고 있다. 이완구 총리는 발대식에서 박근혜 후보로부터 명예선거대책위원장 임명장을 받았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이완구 총리가 18대 대선 공식선거운동 둘째날인 지난 2012년 11월 28일 오후 충남 천안시 신세계백화점 앞에서 열린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 거리유세에 참석하고 있다. 당시 이완구 총리는 새누리당 충남도당 명예선거대책위원장을 맡고 있었다.
 이완구 총리가 18대 대선 공식선거운동 둘째날인 지난 2012년 11월 28일 오후 충남 천안시 신세계백화점 앞에서 열린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 거리유세에 참석하고 있다. 당시 이완구 총리는 새누리당 충남도당 명예선거대책위원장을 맡고 있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문제는 이 총리의 2012년 대선 선거활동 해명이 계속 번복되면서 '성완종 리스트'에 대한 이 총리의 해명에 대한 신뢰 역시 깎이고 있다는 점이다.

박 의원도 "총리처럼 정확해야 할 분이 답변에 일관성이 없고 말이 바뀌니 국민이 신뢰하지 않는 것"이라며 "(성완종 전 회장으로부터) 돈을 안 받았다는 것도 신뢰하지 않고 있다, 신중하게 정확히 답해서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는 것이 필요하다"라고 꼬집었다.

한편, 이 총리는 2013년 충남 부여·청양 재선거 당시 자신에게 3000만 원을 건넸다는 성 전 회장의 주장에 대해 "만약 돈 받은 증거가 나오면 제 목숨을 내놓겠다"라고 강하게 반박하고 있다.

○ 편집|손병관 기자


댓글10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