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촉구 시위 2014년 10월 세월호 참사의 진상규명을 촉구하며 미주동포들이 워싱턴에서 시위를 하고 있다
▲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촉구 시위 2014년 10월 세월호 참사의 진상규명을 촉구하며 미주동포들이 워싱턴에서 시위를 하고 있다
ⓒ 이재수

관련사진보기


미주지역 시민단체인 미주희망연대(의장 장호준) 등 재외동포들이 '이완구 총리 후보 지명 철회 촉구 재외 동포 성명서'를 지난 13일(미국 현지시각) 발표하고 서명 운동에 들어갔다.

'조국의 현시국을 염려하는 재외동포들' 명의로 발표된 성명서에서 재외동포들은 "박근혜 정권 아래 공직자들에게 일반적인 도덕성을 요구하는 것도 지쳤다"며 "만약 박근혜 정권과 새누리당이 과거 군사독재정권 시절의 인물을 선택한다면 이는 대한민국 국민을 우롱하고 나아가 대한민국의 국격을 해치는 죄악을 범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총체적 부정선거로 당선되어 그 정당성을 인정할 수도 없을 뿐더러 국정 운영능력과 위기관리 능력이 전혀 없는 박근혜 정권에게 우리는 더는 미련도 기대도 없다"고 강조하면서도 "한 나라의 총리가 되려는 사람이라면 최소한의 양심은 있어야 하는 것 아닌가?" 라고 반문했다.

또 이들은 "병역비리에 대한 거짓말 퍼레이드, 전문 투기꾼들만이 보여줄 수 있는 파렴치한 재산 증식 과정, 게다가 그가 보여준 언론관은 가히 상상을 초월하는 구시대적, 군사독재 정권시절에나 볼 수 있었던 파렴치한 모습이다"고 강조하며 "이완구 총리 후보에 대한 지명을 강행할 경우 재외동포들도 결코 좌시하지 않겠다"고 전했다.

이번 서명운동에 적극 참여한 미주희망연대는 지난 2013년 미주 동포사회가 처한 문제들뿐 아니라 대한민국 앞에 놓여진 수많은 난관들에 대해 역사교육 등을 비롯하여 한반도의 평화와 통일, 정치변화를 통한 민주주의의발전, 생활 속의 진보를 통한 사회변혁의 기치 아래 결성되었다.

아래는 성명서 전문이다.

이완구 총리 후보 지명을 철회하라! (성명서)

총체적 부정선거로 당선되어 그 정당성을 인정할 수도 없을뿐더러 국정 운영능력과 위기관리 능력이 전혀 없는 박근혜 정권에게우리는 더는 미련도 기대도 없다.

하지만 대통령이 잘못 당선되었으면 최소한 총리라도 국민의 편에 서서 국민과 소통하며 국정을 잘 운영할 수 있는 사람을 세워야 한다. 그런데 총리까지도 전두환 군사독재 정권 시절의 측근으로 세운다면 대한민국의 미래는 도대체 어디로 갈 것인가?

병역비리에 대한 거짓말 퍼레이드, 파렴치한 재산 증식, 상상을 초월하는 구시대적인 군사독재 정권 시절에나 볼 수 있었던 파렴치한 언론관 등 이완구 총리 후보가 국민에게 보여준 모습은 참으로 입에 올리기 조차 부끄러운 모습이다.

박근혜 정권하 공직자들에게 일반적인 도덕성을 요구하는 것도 지쳤다. 그래도 한 나라의 총리가 되려는 사람이라면 최소한의 양심은 있어야 하는 것 아닌가?

우리는 이런 사람이 대한민국의 최고 공직자를 맡아서 국민 위에 군림하는 비정상적인 상황이 계속 되어서는 안된다고 주장하며, 이완구 후보의 총리지명 강행을 절대로 좌시하지 않을 것임을 밝힌다.

만약 박근혜 정권과 새누리당이 이런 자를 대한민국의 국무총리로 임명한다면 이는 대한민국 국민을 우롱하는 것이며, 나아가 대한민국의 국격을 해치는 역사에 큰 오점을 남기는 행위가 될 것이다.

국무총리는 대통령 유고 시 그 직책을 위임받게 되어있는 실로 책임이 막중한 자리이다. 그러기에 "비리 백화점"이라 지적되는 이완구 총리 후보는 총리가 되어서는 절대로 안되는 것이다. 박근혜 정권은 국민들의 요구에 귀를 기울이고, "호미로 막을 것을 가래로도 못 막는"우를 범하지 말아야 할 것이다.

박근혜 정권은 이완구 총리 후보 지명을 즉각 철회하고, 공명정대한 공직자를 원하는 국민을 우롱한 것에 대하여 사죄하고 책임을 져야만 한다.
이것은 국민의 절대적 명령이다.

2015년 2월 13일
조국의 현시국을 염려하는 재외동포들


댓글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