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의 모토는 '모든 시민은 기자다'입니다. 시민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사는 이야기'도 뉴스로 싣고 있습니다. 당신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연잎 떨어진 연꽃잎과 빗방울을 담고 있는 연잎
▲ 연잎 떨어진 연꽃잎과 빗방울을 담고 있는 연잎
ⓒ 김민수

관련사진보기


연잎 연꽃의 꽃술들이 연잎위에 누워 쉬고 있다.
▲ 연잎 연꽃의 꽃술들이 연잎위에 누워 쉬고 있다.
ⓒ 김민수

관련사진보기


연잎 빗방울, 꽃잎, 그렇게 떨어진 것들을 담고있는 연잎의 마음.
▲ 연잎 빗방울, 꽃잎, 그렇게 떨어진 것들을 담고있는 연잎의 마음.
ⓒ 김민수

관련사진보기


연잎 연잎 위에서 노니는 빗방울
▲ 연잎 연잎 위에서 노니는 빗방울
ⓒ 김민수

관련사진보기


연잎 빗방울과 그리고 그 무엇
▲ 연잎 빗방울과 그리고 그 무엇
ⓒ 김민수

관련사진보기


연잎 화사하던 연꽃잎이 누렇게 변색되어가고 있다.
▲ 연잎 화사하던 연꽃잎이 누렇게 변색되어가고 있다.
ⓒ 김민수

관련사진보기


연잎 갓 떨어진 연꽃잎, 오랫동안 연잎에서 쉬다가 갈 길을 갈 것이다.
▲ 연잎 갓 떨어진 연꽃잎, 오랫동안 연잎에서 쉬다가 갈 길을 갈 것이다.
ⓒ 김민수

관련사진보기


연잎 상처난 연잎, 그러나 그 마음은 여전하다.
▲ 연잎 상처난 연잎, 그러나 그 마음은 여전하다.
ⓒ 김민수

관련사진보기


연잎 연잎도 빗방울도 신선하다.
▲ 연잎 연잎도 빗방울도 신선하다.
ⓒ 김민수

관련사진보기


연잎 연잎처럼 떨어지는 것들을 넉넉하게 붙잡을 수 있다면 좋겠다.
▲ 연잎 연잎처럼 떨어지는 것들을 넉넉하게 붙잡을 수 있다면 좋겠다.
ⓒ 김민수

관련사진보기


연밭에 연꽃이 한창이다. 나는 화사한 꽃보다 잎맥이 분명하고도 넓은 초록의 이파리가 더 좋다. 갑자기 소낙비를 만난 날이면 연잎이나 토란잎을 따서 우산 대신 쓰고 집으로 뛰어가기도 했다.

넓은 연잎에 빗방울이며 꽃술이며 꽃잎, 심지어는 하늘을 나는 새똥까지 앉아 쉬고 있다.

그 모두가 떨어진 것들이다. 삶의 마지막 순간으로 향해 가는 것들을 받아들인 연잎의 마음을 본다. 기꺼이 받아들여야 할 것까지도 외면하는 현실, 잠시 쉬었다 갈 수 있도록 배려만 하면 다시 힘을 얻고 새 삶을 살아갈 수도 있으련만 가차없는 세상이다.

세월호 100일이후, 또 하루하루가 간다. 꽃을 피우기도 전에 떨어진 아이들, 우리는 그들은 받아주지 못했다. 그 죄책감도 백일이 되기 전에 무뎌지고, 책임을 져야 할 이들은 남들에게 책임을 전가하며 떨어진 그들을 짓밟아 버리고 있다.

연잎의 넓은 마음, 떨어진 것들을 받아주는 마음, 그런 마음이 절실하게 필요한 시대를 살아가고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자연을 소재로 사진담고 글쓰는 일을 좋아한다. 최근작 <들꽃, 나도 너처럼 피어나고 싶다>가 있으며, 사는 이야기에 관심이 많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