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갑천-대전 발굴 50년의 기록' 개막식 대전역사박물관에서 '갑천-대전 발굴 50년의 기록'특별전 개막식이 열렸다.
▲ '갑천-대전 발굴 50년의 기록' 개막식 대전역사박물관에서 '갑천-대전 발굴 50년의 기록'특별전 개막식이 열렸다.
ⓒ 신미정

관련사진보기


대전 역사 박물관에서는 6월 26일 목요일 오후 3시 대전시립박물관과 (사)한국문화재조사연구기관협회가 공동 주최한 특별전 '갑천, 대전 발굴 50년의 기록'에 대한 개막식이 열렸다.

"대전은 유구한 역사가 살아 숨쉬는 도시입니다."

김상휘 대전시 문화체육국장은 "대전에서는 구석기 시대부터 삼국시대에 걸쳐 많은 유물과 유적이 발굴되었습니다. 이번전시는 지난 1967년 대전 괴정동 유적 조사 이후 2000년에 이르기까지 대전의 역사를 밝힐 수 있는 매우 중요한 유적들에서 출토된 자료와 유물을 통해서 반세기 동안 축적된 대전의 발굴 성과를 한 눈에 살펴볼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며 "대전이 근대 도시 또는 양반의 도시라는 이미지에서 벗어나 선사시대부터 유구한 역사가 살아 숨 쉬는 도시임을 알리는 뜻 깊은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개막식에 이어 시민들은 특별전에 대한 전시 해설을 들으며 대전의 유물과 유적에 대한 이해를 넓혔다.

 강연중인 박순발 교수 '고고자료로 본 대전'이라는 주제로 초청 강연중인 박순발 교수
▲ 강연중인 박순발 교수 '고고자료로 본 대전'이라는 주제로 초청 강연중인 박순발 교수
ⓒ 신미정

관련사진보기


"택리지에 보면 대대로 살만한 곳이 갑천이라는 말이 나옵니다."

이 날 개막식 행사에 앞서 대전 역사 박물관 1층 세미나실에서는 '고고자료로 본 대전(부제:갑천유역 고고학문화의 변천)'이라는 주제로 충남대 박순발 교수의 초청강연이 있었다. 그는 구석기 시대부터 고려 초기까지의 역사적 배경과 함께 갑천의 유적 유물에 대한 이해하기 쉬운 설명을 통해 강연을 이끌어갔다. 

또한 대전 역사 박물관 1층에서는 고고학자들이 유물을 발굴하고 복원하는 과정을 담은 사진을 전시함으로써 발굴 과정에 참여하는 사람들의 노고와 그 의미를 되새기는 계기가 되었다.

'고고학자 역사를 일구다.' 사진전 대전역사박물관 1층에서 진행중인 사진전
▲ '고고학자 역사를 일구다.' 사진전 대전역사박물관 1층에서 진행중인 사진전
ⓒ 신미정

관련사진보기


다음은 '갑천, 대전 발굴 50년의 기록' 특별전과 관련된 부대행사이다.
매장문화재 발굴조사 사진전: 2014년 6월 26일~9월 28일
전시관람 소감문 공모전: 2014년 7월 1일~10월 2일
문화유산 사생대회: 2014년 7월 5일(토) 10:00~12:00

 특별전 ‘갑천, 대전 발굴 50년의 기록’ 개막식 현장
 특별전 ‘갑천, 대전 발굴 50년의 기록’ 개막식 현장
ⓒ 신미정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