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광화문 광장에서 진행된 5.18 민주화 운동 제 34주년 기념 서울 행사 5월 18일, 광화문 광장에서 5.18 민주화 운동 제 34주년 기념 서울 행사가 진행되고 있다.
▲ 광화문 광장에서 진행된 5.18 민주화 운동 제 34주년 기념 서울 행사 5월 18일, 광화문 광장에서 5.18 민주화 운동 제 34주년 기념 서울 행사가 진행되고 있다.
ⓒ 오준승

관련사진보기


5.18 관련 전시품 관람하는 시민 광화문 광장에서 진행된 5.18 민주화운동 기념 서울행사에 참석한 시민이 설치된 전시품을 관람하고 있다.
▲ 5.18 관련 전시품 관람하는 시민 광화문 광장에서 진행된 5.18 민주화운동 기념 서울행사에 참석한 시민이 설치된 전시품을 관람하고 있다.
ⓒ 오준승

관련사진보기


5.18 민주화 운동 34주년을 맞아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도 기념 행사가 진행되었다.

세월호 참사의 추모 분위기에 따라, 이날 5.18 기념 행사에서는 박수와 환영의 자제를 요청하는 등 엄숙한 분위기가 유지되었다.

박석무 행사위원장은 5.18 민주화 운동 34주년 기념 선언을 통해 '임을 위한 행진곡' 지정과 관련해 목소리를 높였다.

박 위원장은 "여전히 5.18 민주화 운동을 왜곡하고 역사의 진실을 부정하는 세력이 아직도 우리 사회 곳곳에서 바로 우리 현실"이라면서 "지난해 국회에서는 여야 국회의원 158인의 찬성으로 님을 위한 행진곡을 518 기념곡으로 공식 지정하도록 촉구하는 결의했다. 그런데 국가보훈처는 임을 위한 행진곡 기념곡 지정을 외면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박 위원장은 "정부와 국가보훈처는 더 이상 명분 없는 주장과 핑계로 임을 위한 행진곡의 5.18 민주화운동 공식 기념곡을 더 이상 미뤄서는 안된다"면서 "이러한 정당한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는다면 전 국민적 저항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세월호 참사에 대한 비판도 이어졌다.

아이들을 죽인 것은 박근혜의 정부! 5.18 민주화운동 관련 전시품 옆에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 한 시민이 적은 글이 붙어 있다.
▲ 아이들을 죽인 것은 박근혜의 정부! 5.18 민주화운동 관련 전시품 옆에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 한 시민이 적은 글이 붙어 있다.
ⓒ 오준승

관련사진보기


죄송하고 미안합니다 5.18 민주화운동 관련 전시품 옆에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 한 시민이 적은 글이 붙어 있다.
▲ 죄송하고 미안합니다 5.18 민주화운동 관련 전시품 옆에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 한 시민이 적은 글이 붙어 있다.
ⓒ 오준승

관련사진보기


박 위원장은 "국민의 민주와 자유와 인권이 보장받기는 커녕 국민으로서의 생명조차 보장받지 못하는 불행한 처지에 놓여 있다"면서 "이번 세월호 참사로 이 나라 정부의 무능과 무책임의 민낯이 드러나고 말았다"고 지적했다.

박 위원장은 박근혜 대통령에 대해서도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구할 최고 책임자는 대통령인데 한달이 넘는 참사 기간동안 대통령이 보여준 무책임의 극치는 어떤 것으로도 표현할 수 없다"며 비판했다.

박 위원장은 "세월호 참사의 진상규명이 명백히 이루어져야 한다"며 "이 사건의 책임을 져야 할 사람은 지위 고하를 막론하고 명쾌한 응징을 받아야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그곳에서 행복하세요 5.18 민주화운동 관련 전시품 옆에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 한 시민이 적은 글이 붙어 있다.
▲ 그곳에서 행복하세요 5.18 민주화운동 관련 전시품 옆에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 한 시민이 적은 글이 붙어 있다.
ⓒ 오준승

관련사진보기


이해동 행동하는 양심 이사장도 추모사를 통해 세월호 참사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 이사장은 세월호 참사가 "국민의 생명보다 자기 보신을 우선하는 기업과 관료와 정권이 뒤얶여 일으키고 방치하고 키운 학살이다"라고 주장했다.

이어서 이 이사장은 오직 돈과 권력이 모든 것을 좌악하고 있고 목적이 되어야할 사람의 목숨이 탐욕과 권력을 위한 수단으로 전락해버렸다"며 "이 현실을 우리는 방관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이사장은 "국민의 생명 따위는 안중에도 없고 오직 물질과 권력만 탐해 유신 시대로 회귀하려는 현 정권의 역사적 퇴행을 막아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행사가 끝난 뒤 참가자들은 서울광장으로 이동해 세월호 참사 희생자들에게 분향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