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한기호 새누리당 최고위원.
 한기호 새누리당 최고위원.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새누리당 강원도당(도당)은 6.4지방선거와 관련한 경선 일정과 선거운동은 무기한 연기하는 동시에, 강 당협에 별도의 지침이 있을 때까지 'SNS 등에 여객선 사고 관련 부적절한 글 게시' 등을 금지할 것을 시달했다.

도당은 20일 "진도 해상 세월호 사고의 피해 가족과 온 국민의 아픔을 함께 하고자 새누리당은 전국 6.4지방선거 경선 일정과 선거운동을 무기한 연기한다"고 밝히면서, 그 기간 동안 각 당협이 지켜야 할 금지사항을 전달했다.

새누리당이 금지하고 있는 사항에는 먼저 6.4지방선거와 관련해 ▲ TV토론, 합동연설회, 선거인단 투표, 여론조사, 후보자 선출대회 등 일체의 경선 일정 및 선거운동 ▲ 후보자 이름이 들어간 추모 문자메시지 발송 등이 있다.

그리고 후보들의 부적절한 행동과 관련해서는 ▲ SNS 등에 여객선 사고 관련 부적절한 글 게시 ▲ 전 국민적 애도 분위기에 어긋나는 음주·오락·언행 등 부적절한 일체의 행위 등을 금지하고 있다.

이 시점에 새누리당이 이런 금지사항을 전달한 데에는 최근 세월호 침몰 사고와 관련해, 자당 소속 정치인들이 현재 상황과 맞지 않는 행동과 발언으로 엄청난 논란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것과 관련이 있다.

그런데 가장 큰 논란은 새누리당 강원도당의 한기호 도당위원장이 자초했다. 한 위원장은 세월호 침몰 사건 이후 정부를 비판하는 여론이 비등하자 "좌파단체들이 정부 전복 작전을 전개할 것"이라며, "좌파 색출"을 주장하는 글을 올려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다.

한 위원장은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제는 북괴의 지령에 놀아나는 좌파단체와 좌파 사이버 테러리스트들이 정부 전복 작전을 전개할 것"이라며 "국가 안보조직은 (좌파를) 근원부터 발본 색출해서 제거"해야 한다는 글을 올렸다.

그러자 네티즌들이 크게 분노하고 있다. 포털 사이트 등에 엄청난 양의 비난 댓글을 달고 있다. 네티즌들은 "어쩐지 종북몰이 선동 안 나온다 싶더니 제발 실종자 가족 두 번 죽이는 행위 하지 말자"는 등의 글을 올리고 있다.

누리꾼들은 또 "이 무능한 정부 비판하면 좌파 되는 거냐"며, "이 시기에... 대단히 부적절한 발언"임을 꼬집었다. "한기호 '좌파 색출해야' 주장..." 제목의 20일자 뉴시스 기사에는 현재, 1만 7천 건이 넘는 댓글이 달렸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