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한기호 새누리당 의원이 SNS에 올린 '좌파 색출' 글과 이에 대한 비판. (트위터 화면 갈무리)
 한기호 새누리당 의원이 SNS에 올린 '좌파 색출' 글과 이에 대한 비판. (트위터 화면 갈무리)
ⓒ .

관련사진보기


[기사 보강 : 20일 오후 4시]

한기호 새누리당 최고위원(강원 철원·화천·양구·인제군)이 20일 세월호 침몰 사고와 관련해 '좌파단체 색출'을 주장하고 나섰다. 정부의 무기력한 사고 대처 능력에 국민적 분노가 극에 달한 가운데 사건과 전혀 관련이 없는 색깔론을 제기한 것이어서 파문이 예상된다.

육군 3성 장군 출신인 한 최고위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북한이 제 정신이라면 이 참사에 대한 위로의 전문이라도 보내줘야 하지 않나"고 운을 뗐다.

그는 이어 "드디어 북한에서 선동의 입을 열었습니다. 이제부터는 북괴의 지령에 놀아나는 좌파단체와 좌파 사이버 테러리스트들이 정부전복 작전을 전개할 것입니다"라며 "국가 안보조직은 근원부터 발본 색출해서 제거하고, 민간 안보 그룹은 단호히 대응해 나가야합니다"라고 밝혔다.

"한기호의 종북프레임, 학부모 가슴에 대못"

한 최고위원이 '북한에서 선동의 입을 열었다'고 언급한 대목은 지난 18일 북한 <조선중앙통신>의 보도를 두고 한 말로 보인다. 당시 <조선중앙통신>은 세월호 침몰 사고와 관련해 "잠 못 이루는 밤을 보내는 실종자 가족들이 품었을 슬픔과 분노가 얼마나 깊은지 정부 당국은 깊이 새겨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 최고위원의 말대로라면, 세월호 침몰 사고에 대한 정부의 무능력을 비판하는 희생자 가족들과 시민들은 "북괴의 지령에 놀아나는 좌파단체와 좌파 사이버 테러리스트"가 되는 셈이다. 실제 사회관계망서비스(SNS)상에는 한 최고위원의 발언에 대해 "실종자 가족을 종북으로 매도하는 종북 몰이"라는 등의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백찬홍 씨알재단 운영위원은 트위터(@mindgood)에서 "세월호에 대한 대응 체계 붕괴로 박근혜 정부에 대한 비판이 높아지자 새누리당 한기호 의원이 종북 프레임을 들고 나왔군요. 자식을 잃고 비탄에 빠진 학부모들의 가슴에 대못을 박고 있네요"라고 지적했다.

이아무개(@Philo_****)씨도 "자신들의 무능과 무책임에 대한 국민들의 정당한 분노와 비판을 종북프레임으로 뒤집어 씌어 모면하려 한다"며 "지극히 예상대로다. 비겁의 극치를 달리는 놈들"이라고 비판했다.

아이디 'skyc****'는 "내 아이 살려달라는게 종북이라니... 저런놈이 국민을 대표하는 국회의원이라니"라고 한탄했고, 'no_b****'는 "아니 그럼 저 논리라면... 유가족 부모들이 선동당해서 국가를 전복시키려나 봅니다 허허허"라고 꼬집었다.

실종자 가족들도 한 최고위원의 발언을 문제삼고 나섰다. 이날 오후 정홍원 총리와의 면담에서 실종자 가족 대표자 중 한명인 류덕천씨는 "오늘 한 정당의 당직자가 글을 이상하게 올렸다가 내렸다"며 "앞으로 그런 걸로 실종자 가족을 두 번 죽이는 일이 생기면 고발 조치 등을 통해 확실히 대처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기호 "북한의 정부 비난은 사실...문제가 있나요?"

한 최고위원은 자신의 글이 논란이 되자 일단 페이스북에서 삭제했다. 그러나 한 최고위원의 글은 이미 누리꾼들에 의해 갈무리 되어 급속히 전파되는 등 논란이 이어졌다. 그러자 한 최고위원은 다시 자신의 페이스북에 "북한이 이번 참사 수습을 무능한 정부 탓이라고 비난한 것이 사실 아닌가요? 여기에 놀아나서는 안 된다는데 문제가 있나요?"라는 글을 게시했다.

이후 이 글도 문제가 되자, 한 최고위원은 결국 자신의 페이스북을 모두 비공개로 전환했다. 기자는 한 최고위원과 통화를 시도했지만, 연결이 되지 않았다.

한편 한 최고위원은 지난해 10월 임신 중 과로로 숨진 여군(중위)에 대해 "본인에게도 상당한 귀책이 있다"고 말해 물의를 빚었다가 사과한 바 있다.


댓글239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밥을 좋아합니다. 술을 더 좋아합니다. 근데, 밥이나 술 없이는 살아도 사람 없이는 못 살겠습니다. 그래서 기자 하나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