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고양이 역장 김행균 역곡역장(왼쪽)품에 안긴 다행이가 오전호 한국철도공사 수도권서부본부 영업처장(오른쪽)으로부터 위촉장을 받고 있다.
▲ 고양이 역장 김행균 역곡역장(왼쪽)품에 안긴 다행이가 오전호 한국철도공사 수도권서부본부 영업처장(오른쪽)으로부터 위촉장을 받고 있다.
ⓒ 정세진

관련사진보기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고양이가 명예역장에 임명돼 화제다.

6일 낮 12시 역곡역 고객지원실에서는 역사 관계자들과 시민들이 참석한 가운데 길고양이 '다행이'의 역장 취임식이 열렸다.

'다행이'를 입양한 이는 2003년 어린이를 구하다 절단사고를 당해 '아름다운 철도원'이라는 별명을 얻은 역곡역 김행균 역장이다.

김 역장은 축사를 통해 "버림받고 상처입은 고양이 한 마리를 입양하는 것이 작은 일일 수도 있으나 약자에 대한 보호를 실천하자는 의미에서 명예역장에 임명하게 됐다"고 취지를 밝혔다. 이어 김 역장은 "고객지원실을 다행이가 스트레스 받지 않는 범위 내에서 개방, 시민과 청소년이 생명의 소중함을 느끼며 교감하는 장소를 제공하려 한다"고 덧붙였다.

다행이가 구조된 것은 지난 1월 이마트 천안서북점 내 주차장에서이다. 당시 다행이는 오른쪽 앞발이 절단돼 피를 흘리고 있었다고 한다.

천안시 유기동물보호소 이경미 소장은 "처음에는 쥐덫에 걸린 것으로 추정됐으나 발 끝부분이 잘려 있어 누군가 고의로 절단했을 가능성도 있다"며 "아이가 사람을 피하지 않고 순한 성격이다 보니 해꼬지를 당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구조된 다행이는 서울 강서구의 힐링캠프 동물병원으로 옮겨졌다. 힐링캠프 동물병원의 이동기 원장은 "패혈증 때문에 절단을 고려했으나 약물치료를 하며 지켜보기로 했고, 다행히 별다른 후유증 없이 상처가 아물었다"고 설명했다.

다행이는 치료를 받은 후 삼성디스플레이에 근무하는 봉사자 강지영씨 집에서 적응기간을 가진 후 시민단체와 봉사단 등의 주선으로 역곡역에 자리를 잡게 된다. 이경미 소장은 "팔을 잃고도 끝까지 살아남았다며 '샹크스(애니메이션 '원피스'의 등장인물)'라는 별명을 얻었다"며 웃는다.

다행이라는 이름은 시민들의 공모로 지어졌으며, 다행이의 사료와 모래값 역시 시민들이 낸 성금으로 충당된다.

한편 이 자리에는 가출 청소년 쉼터인 '부천 모퉁이 쉼터' 소장 최일심 수녀도 참석했다. 최일심 소장은 "쉼터에서 아이들은 잠시 스쳐가지만 동물은 마당에서 늘 키우기 때문에 가장 오래 남아있는 생명체"라며 "아이들이 동물과의 교감을 나누며 치유를 받는 경우가 많다"고 밝혔다. 최 소장은 "다음주부터 모퉁이 쉼터는 역곡역에서 거리상담을 할 예정"이라며 "때마침 청소년들이 다행이와 만날 수 있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시민옴부즈맨공동체의 김호중 공동대표는 "일본에도 '타마'라는 이름의 고양이 역장이 있지만 다행이의 역할은 역 홍보에 그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한다. 김 대표는 "장애가 있는 고양이에 대한 사회적 배려를 통해 생명존중의 저변을 확산하고, 청소년들에게 자원봉사의 기회를 제공하는 등 교육적 효과를 노리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음식과 관련하여 식생활 문화 전반에 대해 다루는 푸드 저널리스트가 되고 싶습니다. 대학가의 음식문화, 패스트푸드의 범람, 그리운 고향 음식 등 다양한 소재들로 글을 쓰려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