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의 모토는 '모든 시민은 기자다'입니다. 시민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사는 이야기'도 뉴스로 싣고 있습니다. 당신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박영선 경남 진주YWCA사무총장/ '방사능으로부터 안전한 학교급식 조례 제정을 위한 진주시민운동본부 상임대표를 맡고 있다.
 박영선 경남 진주YWCA사무총장/ '방사능으로부터 안전한 학교급식 조례 제정을 위한 진주시민운동본부 상임대표를 맡고 있다.
ⓒ 진주같이

관련사진보기


- 지난해 10월 결성된 '방사능으로부터 안전한 학교급식조례 제정 진주시민운동본부'에 참여하고 있는 단체는?
"지역의 시민사회단체와 먹거리 협동조합, 진보연합 소속 단체 19개와 개인 참여(시의원) 5명이 함께 건강하고 안전한 학교급식의 희망을 품고 출발하였습니다."

- 운동본부를 꾸리고 조례제정을 위한 활동을 시작하게 된 계기는 무엇인가요?
"2011년 3월 일본 후쿠시마 핵 발전소 폭발사고가 있은 지 2년 반의 시간이 지났습니다. 사고로 인한 피해는 점점 줄어들지 않고 심각함에도 전혀 대책들이 수립되지 않는 상황 입니다. 유해물질에 가장 영향을 많이 받는 대상이 어린이, 청소년, 여성이기 때문에 시급하게 먼저 시행해야 하는 과제를 우리 아이들의 건강권 확보에 맞추었습니다. 방사능으로부터 안전한 학교급식 조례 제정 활동이 시작되었습니다."

- 지난 1월 21일 진주시민 공청회 개최 이후 진행된 내용이 있다면 무엇입니까?
"방사능 조례제정(약칭)을 촉구하는 서명운동은 계속 진행되고 있습니다. 방사능 조례안을 작성하여 단체별로 의견 조율을 했고, 단체장 미팅 신청과 함께 조례안 의원 발의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 다른 지역에 조례 제정을 이룬 사례들이 있나요? 있다면 조례 제정 이후 학교 급식에서 변화된 점을 이야기해주세요.
"경남에서는 김해시, 사천시, 거창군 세 곳에 조례 제정을 한 걸로 압니다. 우선, 조례 제정만 한 상태여서 조례 제정 후 학교급식에 있어서 변화된 부분은 공유 단계는 아닌 것 같습니다. 다음 단계들을 준비하고 있는 수준 정도일 것입니다."

- 이후 운동본부의 계획이나 일정이 어떻게 되나요?
"방사능 학교급식조례 제정이 현재의 최우선 목표이므로 이 일에 총력을 기울여야 될 것 같습니다. 에너지가 분산되지 않게 역량껏 준비하려고 합니다."

덧붙이는 글 | 박영선(경남 진주 YWCA 사무총장· 방사능으로부터 안전한 학교급식 조례제정을 위한 진주시민운동본부 상임대표)

생활정치 시민네트워크 <진주같이> http://jinjunews.tistory.com/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생활정치 시민네트워크로 서울이 아닌 우리 지역의 정치와 문화, 경제, 생활을 고민하고 실천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