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안녕들 하십니까?" 한 고려대 학생이 던진 물음에 조용했던 대학가가 술렁입니다. '국가기관 대선개입'이라는 초유의 사태와 ‘종북몰이’ 광풍에도 조용하던 학교 안에서, 학생들이 하나둘씩 '안녕하지 못하다'고 응답합니다. 더 이상 '안녕한 척' 하지 않겠다는 자성의 목소리도 나옵니다. 물결처럼 번지는 대자보 속 고민과 아픈 마음, <오마이뉴스>가 전합니다. [편집자말]
안녕하냐는 물음에 답해봅니다. 우리는 꽤나 안녕합니다. 이렇게 말하는 것이 눈치가 보이는 게 사실이지만 그래도 대답하건데 우리는 안녕합니다.

연일 벌어지는 여러 가지 이슈들로 정신 차리기 어렵고, 시험 때문에 골머리를 썩지만 친구와 밥을 먹으며, 술 한 잔 나누며 오가는 잘 지내냐는 인사에 답합니다.

"별일 없지 뭐"

국정원이 불법으로 선거에 개입했지만 우리는 안녕합니다. 페이스북의 "좋아요"로 트위터의 "리트윗"으로 우리의 관심을 표명하며 마음의 짐을 덜었으니까요.

선서도 하지 않은 증인들을 심문하는 대신 용기 있는 고발자에게 '광주의 경찰'이라 불러도, 우리는 안녕합니다. 솔직히 방학 때 할 일이 너무 많았어요. 그런 일이 있었나 싶습니다.

민주주의 사회의 근간은 사상의 자유라고 생각하지만, 이석기 의원이 내란음모죄로 구속돼도 우리는 안녕합니다. 자유도 좋지만 종북은 아니지 않습니까? 아닌 건 아니라는 생각으로 관심을 거두고 얼마 남지 않은 방학을 즐길 수 있었으니 실로 안녕했지요.

소신껏 수사지휘 중인 검찰총장이 낙마해도 우리는 안녕합니다. 수사와 무슨 상관이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공직자의 품위는 중요한 것이니까요. 그럴 만 하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밀양에 송전탑이 들어서고, 주민들이 죽어나갔어도 우리는 안녕합니다. 원전에 반대하고, 공권력에 시민들이 탄압당하고 있지만, 우리는 밀양에 살지 않으니까요.

광주의 진실을 밝히다 테러를 당해 한쪽 다리를 저는 신부에게 전두환의 사위였던 국회위원이 종북이라 욕하지만 우리는 안녕합니다. "또 종북몰이야?" 싶었습니다. 한 동안 저러다 말겠지 했어요.

행정부를 견제하라고 한 표 행사해 뽑은 우리 지역구 국회의원을, 노동 3권을 부정하는 국회의원이, 자신의 생각과 다른 의견을 가진 국민을 용납하지 않겠다던 국회의원이 제명하겠다고 동의안을 제출해도 우리는 안녕합니다. 며칠을 시달렸던 과제를 오늘 막 끝마쳤으니까요.

철도민영화에 반대한다는 이유로 수천 명의 사람들이 직위해제를 당해도 우리는 안녕합니다. 놀고 싶은 마음을 누르고 책상 앞에 앉아 있었습니다. 그래도 오늘은 공부 좀 했네. 뿌듯합니다. 안녕하지요.

요컨대, 안녕합니다. 시끌벅적한 와중에도 안녕할 줄 알게 되었습니다. 세상의, 체제의, 정권의 부조리를 논하면서도 '변화'보다는 '적응'을 생각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그 적응을 위한 노력의 성과를 얻을 때마다 위안을 얻었습니다. 그래서 안녕합니다.

하지만, 요즘은 너무나도 불편합니다. 시험기간을 맞이하는 것도, 하기 싫은 공부를 손에 붙잡고 있는 것도 처음이 아님에도 불편합니다.

다른 사람들도 안녕할 것 같았는데, 우리보다 더 안녕할 것 같았는데 아닌가봅니다. 다들 안녕하지 못하다 하시며, 안녕할 수 없는 길을 걸으시려는 걸 보니 불편합니다. 지켜보는 우리는 안녕해서 불편합니다. 우리도 실제로는 안녕하지 못한 처지가 아닐까 싶어 불편합니다. 이 부족한 글이 여기 붙게 된 것도 우리의 불편함 때문입니다. 다른 사람들의 안녕하지 못하다는 목소리 옆에 함께할 자격이 있나 싶어 염려되지만, 우리는 불편하기에 함께하고 싶습니다. 안녕하지 못한 사람들의 안녕할 수 없는 이유를 듣고자 함께 하고 싶습니다.

어제도 안녕했고, 오늘도 안녕하지만,
불편한 요즘에 문득 내일도 안녕할지 몰라서 함께 하고자 합니다.

문과대 09학번 이종훈, 홍석호


태그:#대자보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 기사]

"모든 시민은 기자다!" 오마이뉴스 편집부의 뉴스 아이디


이기사 관련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