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조명철 새누리당 의원이 19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국정원 댓글 의혹 사건 등의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청문회에서 증인으로 출석한 권은희 전 수서경찰서 수사과장에게 "양심선언을 한 광주의 딸 권 과장을 당력을 총동원해 지키겠다"는 문희상 민주당 전 비대위원장의 발언을 상기시키며 "광주의 경찰이냐, 대한민국의 경찰이냐" 지역감정을 자극하는 심문을 해 논란을 빚었다.
 조명철 새누리당 의원이 19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국정원 댓글 의혹 사건 등의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청문회에서 증인으로 출석한 권은희 전 수서경찰서 수사과장에게 "양심선언을 한 광주의 딸 권 과장을 당력을 총동원해 지키겠다"는 문희상 민주당 전 비대위원장의 발언을 상기시키며 "광주의 경찰이냐, 대한민국의 경찰이냐" 지역감정을 자극하는 심문을 해 논란을 빚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권은희 송파경찰서 수사과장에게 "광주의 경찰이냐"고 물어 지역감정을 조장했다는 비판을 받은 조명철 새누리당 의원이 결국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됐다. 민주당은 23일 오후 조 의원을 윤리위에 회부할 방침이다.

조 의원은 지난 19일 국가정보원 국정조사 2차 청문회 도중, 증인으로 출석한 권 과장(전 수서경찰서 수사과장)에게 "광주의 경찰이냐, 대한민국의 경찰이냐"고 따져 물은 바 있다. 권 과장이 "경찰은 누구나 대한민국의 경찰"이라고 답했음에도, 조 의원은 "그런데 왜 권 과장에게는 '광주의 딸'이라는 말이 붙냐, 참 이상하지 않느냐"며 공세를 멈추지 않았다. 

이에 민주당은 "왜 지역감정을 조장하며 광주를 운운하냐, 13만 경찰 공무원의 명예를 짓밟은 데 대해 국민 앞에 사과하라"며 발언의 부적절성을 꼬집었다. 그 일환으로 민주당은 이날 조 의원을 윤리위에 제소하기로 했다.

조 의원 측은 윤리위 제소에 대해 "할 말이 없다"며 언급을 피했다. 조 의원 역시 전화를 받지 않고 있다.

새누리당 "조명철 제소? 박영선도 제소하겠다"

그러나 새누리당은 "박영선 의원도 제소하겠다"며 맞불 작전을 펼 태세다.

김진태 새누리당 의원은 "야당이 조명철 의원을 윤리위에 제소하면, 박영선 의원도 제소하겠다"며 반발했다. 그는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이번에 국정조사를 하면서 민주당 박영선 의원은 경찰 수사팀에 대해서 '진골TK다' 이런 말을 했는데 윤리위 제소라면 그런 사람한테 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조 의원은 권은희 과장에게 민주당이 지역감정 조장하는 것에 휘둘리지 말고 광주 경찰이냐 대한민국경찰이냐, 대한민국 경찰 입장에서 행동하기를 요청했던 발언"이라며 "알다시피 조 의원은 평양 출신이어서 우리나라 지역 감정 개념에도 익숙하지 않은 사람"이라고 두둔했다.

김태흠 원내대변인도 지난 20일 브리핑에서 "조 의원 발언 취지는 문희상 민주당 전 대표가 권 과장을 '광주의 딸'이라고 지칭한 것을 예로 들어 지역감정을 조장하지 말 것을 요청한 거"라며 "조 의원이 우리 정치의 구태인 지역감정을 없애자고 발언한 건데, 민주당은 조 의원을 희생양 삼아 지역감정을 조장하고 이용하겠다는 거냐, 조 의원에게 사과하라"고 촉구하기까지 했다.


댓글9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