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의 모토는 '모든 시민은 기자다'입니다. 시민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사는 이야기'도 뉴스로 싣고 있습니다. 당신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길을 잘못 든 것 같은데…."

지난 14일 오후 전남 담양 명옥헌 원림을 찾았다. 배롱꽃이 절정이었다. 햇빛이 수직으로 내리꽂히는 정오 무렵이다. 내비게이션에 목적지를 등록한 뒤 출발했다. 충장사를 지나 1.5km 지점에서 우회전 신호다. 우측은 좁은 산속 오솔길. 동석한 일행이 길을 잘못 든 것 같다고 한다. 적어도 약속 시각까지는 30분이면 족히 도착할 것이라는 내 예상은 이렇게 길 찾는 데서부터 비뚤어졌다.

올 봄에 지리산 철쭉으로 유명한 바래봉을 등산했을 때도 내비게이션 때문에 낭패(?)를 당했다. 전에 본 철쭉이 너무 인상 깊었기도 하지만 친구들에게 무언가 보여주고 싶기도 했다. 두 번 방문한 적이 있어서 바래봉은 너무나 잘 안다는 나의 자신감에 친구들도 전적으로 믿는 눈치였다. 그 때도 산속 깊이 들어갔다가 되돌아 나오는 우를 범했다.

명옥헌 해질 무렵이다. 빛을 받아 우둑 서 있다.
▲ 명옥헌 해질 무렵이다. 빛을 받아 우둑 서 있다.
ⓒ 문운주

관련사진보기


명옥헌  바람과 나무 그늘 때문에 여름에는 무척  시원했을 것같다.
▲ 명옥헌 바람과 나무 그늘 때문에 여름에는 무척 시원했을 것같다.
ⓒ 문운주

관련사진보기


내비게이션에 목적지를 등록할 때는 반드시 확인을 해야 한다. '바래봉', '명옥헌' 등을 검색해서 확인 절차 없이 바로 등록했다간 낭패다. 흔히 유명한 사찰, 관광지, 산 등은 식당 이름도 많기 때문에 실수를 할 수가 있다. 물론 나 같은 사람은 없겠지만.

어렵사리 명옥헌 원림에 도착했다. 약속 시각보다는 10여 분 늦었지만 다행이다 싶은 것이 다른 분들도 금방 도착한 모양이다. 주차장에서 내려 10여분 걸어서 올라갔다. 언덕 위에 정자가 어렴풋이 보이고 여기저기 붉게 핀 배롱 꽃과 소나무 숲이 우리를 맞이했다.

배롱 꽃의 연못 꽃이 연못에 쏟아져 내렸다. 초록잎과 함께 물에 반사되어 연못에 붉게 피어 있는것으로 착각할 정도다.
▲ 배롱 꽃의 연못 꽃이 연못에 쏟아져 내렸다. 초록잎과 함께 물에 반사되어 연못에 붉게 피어 있는것으로 착각할 정도다.
ⓒ 문운주

관련사진보기


백송과 정자 백송과 비석, 정자 등이 세월을 느끼게 한다.
▲ 백송과 정자 백송과 비석, 정자 등이 세월을 느끼게 한다.
ⓒ 문운주

관련사진보기


배롱꽃이 쏟아져 연못물이 붉게 물들었다. 이마에 흐르는 땀을 닦을 틈도 없이 백송과 연못, 배롱꽃을 들여다봤다. 꽃과 초록색 잎이 연못에 반영되어 수를 놓은 듯 아름답다. 그간 숱하게 지나면서도 스쳐만 간 곳이다.  이곳에 임금이 삼고초려(?) 할 정도의 선비가 은둔하고 있었다는 사실 하나만으로도 가치는 있다. 당시의 선비 모습을 살며시 들여다본다.

배롱 꽃의 연못 배롱 꽃이 연못에 반사되어 운취가 있다.
▲ 배롱 꽃의 연못 배롱 꽃이 연못에 반사되어 운취가 있다.
ⓒ 문운주

관련사진보기


명옥헌의 배롱꽃은 지금이 절정이다. 꽃 피는 시기야 7~9월까지 100여일이나 되지만 연못 중앙의 배롱꽃이 주변의 꽃, 연못과 조화를 이루어야 한 폭의 수채화라 할 수 있기 때문이다. 나는 배롱꽃을 좋아한다. 나무줄기의 매끄러움도 사랑스럽지만. 벚꽃, 철쭉 등과 같이 불꽃처럼 피어서 소리 없이 지지 않고 100일 동안이나 조건 없이 사랑을 주기 때문이다.

배롱 꽃 연못을 배경으로 가깝게 촬영해 봤더니 붉은 꽃이 아름답기 그지없다.
▲ 배롱 꽃 연못을 배경으로 가깝게 촬영해 봤더니 붉은 꽃이 아름답기 그지없다.
ⓒ 문운주

관련사진보기


멀리 서울에서 왔다는 사진동아리 회원 7~8명도 사진 찍기에 바쁘다. 오후 2~3시쯤은 사진 촬영에 적당한 시간은 아니다. 반영도 시원찮고 빛도 강렬하여 사진가들이 기피하는 시간대다. 그러나 아름다운 배롱꽃 잔치에 시간이 문제인가. 여기저기 셔터를 눌러대느라 정신이 없다.

명옥헌 우측으로 조그만 개울물이 있고 정자 너머로 연못이 보인다. 그 개울물이 흐르는 소리가 옥구슬에 부딪히는 것과 같다하여 명옥헌으로 이름지었다 한다.
▲ 명옥헌 우측으로 조그만 개울물이 있고 정자 너머로 연못이 보인다. 그 개울물이 흐르는 소리가 옥구슬에 부딪히는 것과 같다하여 명옥헌으로 이름지었다 한다.
ⓒ 문운주

관련사진보기


이곳 원림은 지금의 별장이나 전원주택, 수목원 등과는 비교되지 않은 정도로 조그만 정원에 불과하다. 그러나 선비의 꼿꼿한 기개와 자연을 벗 삼아 풍류를 즐기던 여유를 느낄 수 있다. 요즈음처럼 바쁜 일상에 조금이나마 틈을 내어 삶의 여유를 가져 보는 것도 더위에 지친 몸과 마음에 힐링이 되지 않을까 싶다.
명옥헌  관련 참고 자료, 이 곳을 찾을 때는 농가에 피해가 없도록 새심한 주의가 필요하다.
▲ 명옥헌 관련 참고 자료, 이 곳을 찾을 때는 농가에 피해가 없도록 새심한 주의가 필요하다.
ⓒ 문운주

관련사진보기


아쉽지만 배롱꽃의 은근하고 질기디 질긴 사랑을 가슴에 담고 옥구슬 구르는 개울물 소리 들리는 명옥헌을 뒤로했다. 출발 할 때의 낭패스러운 마음까지 치유가 된 듯 가뿐하다.

덧붙이는 글 | .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아이들의 초롱초롱한 눈망울을 보며 삶의 의욕을 찾습니다. 산과 환경에 대하여도 관심을 갖고 있습니다. 그리고 미래에 대한 희망의 끈을 놓고 싶지 않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