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지난 17일 서울시교육청이 일선 학교에 보낸 공문.
 지난 17일 서울시교육청이 일선 학교에 보낸 공문.
ⓒ 윤근혁

관련사진보기


전국 초중고 학교가 일제히 '학생 대상 6·25전쟁 특별교육을 실시하라'는 내용을 담은 공문을 받았다. 지난 17일 '학생 70%가 북침으로 답변해 충격을 받았다'는 박근혜 대통령의 호통 전후로 벌어진 일인데, 교육당국이 일선학교로 하여금 '6·25 특별교육'을 진행토록 요구한 것은 근래 들어 처음 있는 일이다.

21일 서울시교육청과 국가보훈처에 따르면 일선 학교는 지난 17일부터 20일 사이에 '6·25전쟁 63주년 행사 특별교육'과 '호국퍼레이드 참가 명단 제출' 공문을 받았다.

'6·25전쟁 63주년 특별교육' 공문을 보면 국가보훈처가 오는 25일 잠실실내체육관에서 학생, 장병 등 5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행사를 여는 것과 관련, "각급학교 청소년 호국정신함양 특별교육을 실시"하도록 했다.

국가보훈처 공문을 이첩한 이 공문은 특별교육의 방식으로 ▲ 중앙행사 중계방송 시청 또는 6·25 행사 참석 권장 ▲ 정전·유엔군 참전 60주년 교육용 동영상 시청각교육 실시 등을 제시했다. 국가보훈처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6·25전쟁 63주년 행사 기본계획'을 지난 6월 7일 차관회의에 보고한 바 있다.

국가보훈처 관계자는 "지난해에는 학교에 6·25 맞이 행사 참석과 동영상 시청각교육 등 특별교육 진행을 안내하지 않았다"면서 "올해가 정전 60주년인데다 6·25 남침에 대해 왜곡된 인식을 가진 학생들이 많아 특별히 안내를 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도 "6·25 행사를 이렇게 크게 하는 것은 근래 들어 처음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6·25 행사 참가 명단·연락처 올려라"... 참여 학생에게 봉사활동확인서 발급

 지난 17일 서울시교육청이 일선 학교에 보낸 '호국퍼레이드 명단 요구' 공문.
 지난 17일 서울시교육청이 일선 학교에 보낸 '호국퍼레이드 명단 요구' 공문.
ⓒ 윤근혁

관련사진보기


또한 서울시교육청은 지난 17일자 공문 '호국퍼레이드 참가 및 참가자 명단제출 안내'에서 오는 29일 국가보훈처가 여는 퍼레이드에 참여할 초중고 학생과 학부모 명단과 핸드폰 번호를 이번 행사 사이트 신청란에 올릴 것을 요구했다. 참여 학생에게는 봉사활동확인서를 발급한다.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열리는 이 퍼레이드는 서울 전쟁기념관부터 서울광장까지 걷는 행사인데, 참가 예상인원은 5000명이다.

일선교사들은 이번 6·25 행사 참여 지시에 대해 '국가안보교육은 필요하지만 갑작스런 학생동원 요구는 지나친 점도 있다'는 반응을 나타내고 있다.

김한민 전교조 서울지부 사무처장은 "이전에는 6월 호국보훈 행사를 학교별 자율로 해왔는데 교육당국이 학생동원 등의 내용을 담은 특별교육 공문을 보낸 것은 처음 보는 일"이라면서 "이런 공문을 받은 일부 학교 교장이 6·25 노래를 학급별로 가르치도록 한 뒤 체육관에서 경연을 벌이려다가 반발을 사기도 했으며, 상당수의 학교는 25일 6·25 행사 중계방송을 보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갑작스런 공문 때문에 지나친 학생동원에 따른 수업결손이 발생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에 대해 국가보훈처 관계자는 "이번 공문은 지난 17일 대통령의 '북침' 발언과는 상관없이 추진된 것"이라면서 "6·25 행사에 참여하는 것은 교육적인 의미가 있고, 강제 동원하는 것이 아니라 권장을 한 것일 뿐"이라고 밝혔다.

한편, 박 대통령은 지난 17일 "학생들의 70%가 6·25를 북침이라고 한다는 것은 우리 교육이 잘못된 것을 보여주는 단면"이라고 말해 논란이 된 바 있다. 하지만 전교조 <교육희망신문>이 지난 19일 서울지역 중고교생 1499명을 대상으로 벌인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남한의 북침'이라는 답변은 3.3%(49명)였다.

덧붙이는 글 | 인터넷<교육희망>(news.eduhope.net)에도 보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에서 교육기사를 쓰고 있습니다. '살아움직이며실천하는진짜기자'가 꿈입니다. 제보는 bulgom@gmail.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