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황교안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28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전관예우 논란과 병역 면제 의혹 등에 관한 의원들의 추궁을 받으며 잠시 생각에 잠겨 있다.
 황교안 법무부장관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기사보강: 3일 오전 11시 30분]

검찰이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국정원법 위반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청구하기로 했으나 황교안 법무부 장관이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를 적용하지 말라며 1주일 동안 영장청구를 막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파문이 예상된다.

<한겨레> 3일자 보도에 따르면 국정원의 대선 여론조작 및 정치개입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팀(팀장 윤석열)은 지난달 25일경 원 전 원장의 구속영장을 청구하겠다는 의견을 대검찰청에 보고했다. 수사팀은 당시 보고에서 국정원법 위반과 함께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도 함께 적용하기로 결정했다.

원 전 원장이 국정원 직원들을 동원해 국내정치에 개입하고 지난해 대선에서 박근혜 당시 새누리당 후보에게 유리한 선거 결과를 이끌어 내려는 의도로 불법적으로 선거에 개입한 혐의가 인정된다는 것이다.

황 법무 "법리 검토 다시하라"... 검찰도 완강히 맞서 

검찰조사 받고 나오는 원세훈 전 국정원장 국가정보원의 정치개입과 선거개입 의혹을 받고 있는 원세훈 전 국정원장이 29일 오전 10시부터 30일 오전 12시 20분경까지 14시간여동안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팀(팀장 윤석열)에서 피고발인 신분으로 소환 조사를 받은 뒤 귀가하고 있다.
▲ 검찰조사 받고 나오는 원세훈 전 국정원장 국가정보원의 정치개입과 선거개입 의혹을 받고 있는 원세훈 전 국정원장이 지난 4월 29일 오전 10시부터 30일 오전 12시 20분경까지 14시간여동안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팀(팀장 윤석열)에서 피고발인 신분으로 소환 조사를 받은 뒤 귀가하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이후 대검찰청이 수사팀 의견대로 법무부에 보고했으나 일주일이 넘도록 황 장관이 이를 받아들이지 않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황 장관은 원 전 원장의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를 적용하지 않도록 대검에 법리 검토를 재요구했다는 것이다. 그러나 대검 또한 수사팀 의견에서 한발도 물러설 수 없다며 완강히 맞서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조상철 법무부 대변인은 "검찰에서는 수사진행중인 사건에 대해 법무부에 보고를 해오고 있다"며 "구체적으로 수사와 관련해서는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말했다.

국정원 대선 개입의혹 사건 공소시효가 오는 19일로 만료되는 것을 감안하면 검찰이 원 전 원장의 구속영장을 이번 주 안에 청구할 것으로 예상됐다. 하지만 법무부의 반발로 검찰의 수사 일정은 지연될 수밖에 없다. 법무부와 검찰의 이같은 대치로 19일 안에 관련자들을 기소할지가 불투명해진 게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검찰은 원 전 원장의 지시에 따라 국정원 직원들이 수 백개의 아이디를 동원해 1만여 건에 달하는 국내 정치 및 대선 개입 관련 게시글, 댓글을 달며 사이버 활동을 한 것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검찰은 경찰이 국정원을 수사할 당시 국정원 직원의 불법 활동을 확인하고도 김용판 전 서울경찰청장의 지시로 수사 결과를 허위로 발표한 사실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