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안전한 학교급식을 위한 부산시민운동본부는 28일 오전 올바른 학교급식 지원센터 설립 및 운영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부산시의회에서 열었다.
 안전한 학교급식을 위한 부산시민운동본부는 28일 오전 올바른 학교급식 지원센터 설립 및 운영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부산시의회에서 열었다.
ⓒ 정민규

관련사진보기


안전한 학교급식을 위해 현행 부산시의 급식 조례 개정과 광역단위 친환경급식통합지원센터 설립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안전한 학교급식을 위한 부산시민운동본부(시민운동본부)는 28일 오전 연제구 부산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통합지원센터의 설립 등과 더불어 학교 전문가의 영입과 관련 공청회 및 토론회의 실시 등도 요구했다.

시민운동본부는 "현재 부산광역시와 기초 자치단체에서 추진하고 있는 친환경 급식지원센터는 그 역할을 수행하는데 역부족이라 할 것"이라며 "농협이 운영하고 있는 급식지원센터에서 공통적으로 보이고 있는 물류 유통 중심의 급식지원센터의 한계를 부산에서도 그대로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시민운동본부는 타지역의 사례로 서울을 들기도 했다. 서울은 무상급식 지원조례 개정과 함께 산하의 광역단위 통합지원센터를 설치해 운영 중에 있다. 시민운동본부는 부산에서도 이같은 광역단위 친환경급식통합지원센터를 통해 친환경 급식의 확대와 식재료 수급체계 수립, 식생활 교육과 접목한 학교급식 프로그램의 개발이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올바른 급식 지원센터의 운영과 설립에 대해 학교급식 주체들과의 충분한 의견을 모아낼 수 있는 공청회와 토론회를 개최하여 친환경 급식 지원센터와 관련한 우려를 불식시켜 주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태그:#학교급식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