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전북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이 6일 오전 전북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미정상회담이 한반도 평화로 가는 길목이 되기를 촉구했다.
 전북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이 6일 오전 전북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미정상회담이 한반도 평화로 가는 길목이 되기를 촉구했다.
ⓒ 문주현

관련사진보기


박근혜 대통령 취임 이후, 첫 방미와 함께 오는 5월 7일(미국시각) 워싱턴 백악관에서 한미정상회담이 열리는 가운데, 전북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이 한반도 평화체제 수립을 위해 한·미 양국의 노력을 촉구했다.

4월 22일 전북지역 시민사회단체가 만든 '전쟁반대와 평화실현을 위한 전북시국회의'(이하 전북시국회의)는 6일 오전 전북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전북시국회의는 한국 정부에는 "어려움이 있더라도 개성공단을 정상화시키기 위한 남북대화를 성사시킬 것을 촉구"하면서 미국 정부에는 "대북적대정책을 중단하고 북미대화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5월 7일 한미정상회담은 한반도의 위기와 이로 인해 초래되고 있는 동북아의 위기를 해소하기위한 계기이자 전환점이 되어야 한다"면서 "박근혜 정부는 이번 정상회담에서 한반도 평화체제 수립을 위한 계획을 제시하여야 할 것이다"고 말했다.

또한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민간의 역할이 중요하다는 것을 강조하며, "이명박 정부 시기 이후 인도적 대북지원, 각종 사회문화교류협력 등이 정부 당국에 의해 가로막혀 왔다"며 "민관의 협력을 중요하며 민간이 당국 간 메신저가 될 수 있음을 박근혜 정부는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황민주 6·15 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전북본부 상임대표는 "60년간 이어져 온 남·북 대립을 풀 수 있는 계기가 개성공단이 될 것이라는 기대가 컸다"면서 "남북 공동번영의 상징이 개성공단이라는 현실 인식을 남·북 모두가 인식하고 대화에 나서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전북비상시국회의는 6월 2일 '6·15 공동선언 13주년, 통일기원 마라톤대회'를 개최하고, 7월에는 7·27 정전협정 60주년을 맞이하여 '평화협정 체결'을 촉구하는 다양한 행사를 개최할 예정이다.

전북비상시국회의는 6·15 전북본부, 민주노총 전북본부, 평화와 통일을 여는 사람들 등 75개 전북지역 시민사회단체가 모여 4월 22일 발족했다.

덧붙이는 글 | 이기사는 전북인터넷대안언론 참소리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