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4.24국회의원 재보궐선거 새누리당 공천자로 확정된 김무성(부산 영도)·이완구(충남 부여청양)·허준영(서울 노원병) 후보.
 4.24국회의원 재보궐선거 새누리당 공천자로 확정된 김무성(부산 영도)·이완구(충남 부여청양)·허준영(서울 노원병) 후보.
ⓒ 선관위

관련사진보기


새누리당이 4월 24일 치러지는 국회의원 재·보궐선거에 나설 공천자로 김무성(부산 영도)·이완구(충남 부여청양)·허준영(서울 노원병) 후보를 확정했다.

새누리당은 26일 오후 공천심사위원회를 열어 각 지역구별 공천신청자들에 대해 심사한 결과 이 같이 공천자를 확정했다.

새누리당은 3월 28일 열리는 최고위원회의에서 공심위의 이 같은 후보추천안을 최종 의결할 예정이다.

성접대 의혹 받고 있는 허준영, '당 기여도' 등 높게 평가돼 확정

단독으로 예비후보로 등록, 사실상 공천이 확정됐던 김무성 후보는 예상대로 공천이 이뤄졌다. 반면, 9명이 공천을 신청한 충남 부여·청양의 경우에는 후보 간 여론조사를 거쳐 이날 이완구 후보로 최종 결정됐다.

안철수 교수가 출마한 서울 노원 병에서는 허준영 후보가 확정됐다. 비록 허준영 후보는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고위층 성접대 사건에 연루됐다는 의혹이 있어 일부 공심위원들이 우려했지만, '당 기여도' '경쟁력' 등에서 타 공천 신청자들을 제치고 공천자로 확정됐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게 향을 묻혀 준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