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의 모토는 '모든 시민은 기자다'입니다. 시민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사는 이야기'도 뉴스로 싣고 있습니다. 당신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만추에 핀 철쭉1 늦 가을 만추에 도시에서 피어난 철쭉무리들
▲ 만추에 핀 철쭉1 늦 가을 만추에 도시에서 피어난 철쭉무리들
ⓒ 장유근

관련사진보기


'철이 없거나 철을 모르거나.'

요즘 가끔씩 볼 수 있는, '철 모르게 피어난 꽃'을 보며 떠올린 생각입니다. 상식을 뒤집고 있는 일이 백주에 일어나고 있었으니 말입니다. 우리들의 상식 속에서 꽃들은 봄에 피는 게 당연합니다. 특히 사계절이 뚜렸했던 우리나라에서 가을 또는 겨울에 피는 꽃의 속내는 알 길이 없습니다. 물론 이런 현상을 과학적으로 설명하는 데 동의하는 것도 사실입니다. 그러나 우리가 꽃이 아닌 다음에야 꽃의 속 마음을 어떻게 알겠습니까. 인간만 오감을 가지고 있다고 광신도처럼 믿고 지지하고 있는데, 꽃의 희노애락을 이야기한다는 건 사람들로부터 '미친 사람' 정도의 평가를 받기 딱 좋다고나 할까요.

이 기사 안의 사진들은 지난 9일 개포로 삼성병원 네거리 화단에 조성된 철쭉 무리들입니다. 따사로운 가을 볕에 꽃을 활짝 피웠습니다. 자동차 신호 대기 중에 목격한 이 장면 때문에 차를 세워두고 촬영을 했습니다. 철쭉 무리 주변에는 가을색이 완연한 데 철쭉들은 어쩌자고 한 송이도 아니고, 한 그루도 아니고, 무리로 피어났습니다. 그래서 주변을 돌아보는 동안 "우리에게 날씨를 돌려다오"라며 단체로 시위로 나선 것 처럼 보이기도 했습니다. 제 철이 아니라도 한두 송이 꽃 정도는 본 적 있지만 이렇게 무리지어 핀 철쭉은 처음봤습니다.

철쭉이 집단 시위를 하나?

만추에 핀 철쭉2 늦 가을 만추에 도시에서 피어난 철쭉무리들
▲ 만추에 핀 철쭉2 늦 가을 만추에 도시에서 피어난 철쭉무리들
ⓒ 장유근

관련사진보기


만추에 핀 철쭉3 늦 가을 만추에 도시에서 피어난 철쭉무리들
▲ 만추에 핀 철쭉3 늦 가을 만추에 도시에서 피어난 철쭉무리들
ⓒ 장유근

관련사진보기


만추에 핀 철쭉4 늦 가을 만추에 도시에서 피어난 철쭉무리들
▲ 만추에 핀 철쭉4 늦 가을 만추에 도시에서 피어난 철쭉무리들
ⓒ 장유근

관련사진보기


만추에 핀 철쭉5 늦 가을 만추에 도시에서 피어난 철쭉무리들
▲ 만추에 핀 철쭉5 늦 가을 만추에 도시에서 피어난 철쭉무리들
ⓒ 장유근

관련사진보기


만추에 핀 철쭉6 늦 가을 만추에 도시에서 피어난 철쭉무리들
▲ 만추에 핀 철쭉6 늦 가을 만추에 도시에서 피어난 철쭉무리들
ⓒ 장유근

관련사진보기


만추에 핀 철쭉7 늦 가을 만추에 도시에서 피어난 철쭉무리들
▲ 만추에 핀 철쭉7 늦 가을 만추에 도시에서 피어난 철쭉무리들
ⓒ 장유근

관련사진보기


만추에 핀 철쭉8 늦 가을 만추에 도시에서 피어난 철쭉무리들
▲ 만추에 핀 철쭉8 늦 가을 만추에 도시에서 피어난 철쭉무리들
ⓒ 장유근

관련사진보기


만추에 핀 철쭉9 늦 가을 만추에 도시에서 피어난 철쭉무리들
▲ 만추에 핀 철쭉9 늦 가을 만추에 도시에서 피어난 철쭉무리들
ⓒ 장유근

관련사진보기


만추에 핀 철쭉10 늦 가을 만추에 도시에서 피어난 철쭉무리들
▲ 만추에 핀 철쭉10 늦 가을 만추에 도시에서 피어난 철쭉무리들
ⓒ 장유근

관련사진보기


만추에 핀 철쭉무리의 장소 늦 가을 만추에 도시에서 피어난 철쭉무리들
▲ 만추에 핀 철쭉무리의 장소 늦 가을 만추에 도시에서 피어난 철쭉무리들
ⓒ 장유근

관련사진보기


가장 아래 사진은 철쭉 무리들이 피어난 위치를 네거리 반대편에서 본 것입니다. 이곳은 지리적으로 주변에 아파트 단지가 적고 탁트인 곳입니다. 볕을 쬐기 용이한 곳이라는 이야기입니다. 그러나 그런 곳이 서울만 해도 부지기수인데 유독 이곳에서만 철쭉들이 단체로 꽃을 피웠습니다. 무슨 사연이 있는 걸까요. 아니면 철쭉들이 사람에게 무슨 경고의 말이라도 하고 싶었던 것일까요.

이런 이상하고 변덕스러운 현상들에 대해 사람들은 그저 '지구온난화' 정도로 말하고 있습니다. 그 이유에 대해서는 입을 다물고 있지요. 지구온난화 현상은 반드시 사람들이 사용하고 있는 화석연료 때문이라고 할 수 없습니다. 태양의 흑점 변화가 주기적으로 지구별에 미치는 영향과 무관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그렇지만 도시 한 쪽에서 시위라도 하는 듯 '철 모르고' 피는 꽃들의 항변은 다를 겁니다.

꽃들이 철을 모른다면 환경을 파괴하는 인간들의 모습은 그야말로 '철 없는' 것인지도 모를 일입니다. 한때 이곳은 작은 동산이 있었지만, 대형 병원이 들어서고 도시가 개발 범주를 넓혀가면서 24시간 차량이 붐비게 된 곳이기도 합니다. 철쭉들이 마시는 자동차의 배기가스도 시위를 촉발하게 한 하나의 이유가 되지 않았을까요. '철 모르고 핀 철쭉'들 때문에 '철 없는 인간'이 괜히 무서워집니다. 현장을 떠나는 순간 그들의 목소리가 들리는 듯했습니다.

"날씨를 돌려다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