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법륜스님이 23일 저녁 서울시립대 대강당에서 열린 <법륜스님ㆍ오연호의 쟁점타파 특별콘서트>에서 현재 국민들이 겪고 있는 여러 사회문제에 대해 즉문즉설 명쾌한 답변으로 청중들의 갈채를 받고 있다.
 법륜스님이 23일 저녁 서울시립대 대강당에서 열린 <법륜스님ㆍ오연호의 쟁점타파 특별콘서트>에서 현재 국민들이 겪고 있는 여러 사회문제에 대해 즉문즉설 명쾌한 답변으로 청중들의 갈채를 받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박정희 묘소를 참배한 건 통합이고 안 한 건 분열로 봐선 안 된다."

박정희 전 대통령 묘소를 참배한 안철수와 빠뜨린(?) 문재인. 현충원 참배에서 나타난 두 대통령 후보의 엇갈린 행보에 대한 법륜 스님의 평가다.

평화재단 이사장인 법륜 스님은 23일 저녁 서울 전농동 서울시립대 대강당에서 열린 '새로운 100년 쟁점타파 특별콘서트'에서 정치와 사회 현안에 대한 솔직한 견해를 밝혔다. 유력 대선 후보들이 모두 확정된 직후인 탓인지 특정 후보 지지 발언은 삼갔지만 과거사와 통일 문제에 대해선 선명한 역사의식을 강조했다.

"문재인은 유신 피해자... 박근혜-안철수와 처지 달라"

특히 법륜 스님은 세 후보의 현충원 참배에 대해 "각각의 처지에서 나름 잘했다"면서 "박근혜 새누리당 후보가 김대중 전 대통령 묘소를 참배한 것은 가해한 입장에서 피해자를 참배한 것이어서 좋았지만 그렇다고 문재인 민주통합당 후보가 박정희 묘소 참배를 안 한 것을 동일하게 봐선 안 된다"고 선을 그었다.

법륜 스님은 "일본 수상이 한국에 와서 독립 유공자 묘소 참배하는 건 당연하지만 한국 대통령이 일본에 가서 야스쿠니 신사 참배해야 한다는 건 균형이 맞지 않다"면서 "가해자가 용서를 빌고 화해 제스처를 할 수 있지만 피해자는 진정성이 있다면 받아들이지만 안 할 수도 있는 것"이라며 같은 잣대를 들이대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박정희 묘소를 참배한 안철수 후보에 대해서도 "문 후보는 자신이 유신시대 강제징집을 당한 피해자이고 민주당도 피해자지만 안 후보는 개인적으로 피해가 없고 무소속"이라면서 "(박정희 묘소를) 같이 참배한 건 통합이고 안 한 건 분열이라고 볼 게 아니라 각각 처지가 다르다고 봐야 한다"고 밝혔다.

"아버지 박정희, 공은 공대로 과는 과대로 봐야"

 법륜스님이 23일 저녁 서울시립대 대강당에서 열린 <법륜스님ㆍ오연호의 쟁점타파 특별콘서트>에서 현재 국민들이 겪고 있는 여러 사회문제에 대해 즉문즉설 명쾌한 답변으로 청중들의 갈채를 받고 있다.
 법륜스님이 23일 저녁 서울시립대 대강당에서 열린 <법륜스님ㆍ오연호의 쟁점타파 특별콘서트>에서 현재 국민들이 겪고 있는 여러 사회문제에 대해 즉문즉설 명쾌한 답변으로 청중들의 갈채를 받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최근 '인혁당 발언' 등 유신정권 시절 과거사 문제로 진통을 치르고 있는 박근혜 후보에게 "사실을 있는 그대로 접근하라"고 조언하면서 역사 의식도 주문했다.

법륜 스님은 "젊은 시절 독립 운동하다 말년에 친일했다면 양쪽 다 덮어선 안 된다"면서 "과는 과대로 공은 공대로 평가하되 공을 내세우려고 과를 덮거나 과를 드러내려고 공을 덮어선 안 된다"고 밝혔다.

또 일제 강점기에 공부 열심히 해 고시 합격하고 판검사 됐는데 해방되면서 하루아침에 친일 매국노가 된 사례를 언급하면서 "개인 이익 추구가 (나라 독립이 목표인) 공동체에 손실을 끼치면 개인의 성공이 어느 순간 실패가 될 수도 있는 것"이라면서 "시대적 과제를 읽고 공동체 목표에 자기도 보조를 맞추는 게 역사의식"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세 대선 주자 가운데 남북 관계를 더 좋게 만들 후보가 누구냐는 질문에는 "민감한 시기에 편드는 인상을 주는 건 좋지 않다"며 즉답을 피했다.

다만 "이명박 정부 대북 정책은 실패했고 통일로 가는 길을 되돌려 놨기 때문에 세 사람 다 지금 정부보다는 개선할 거라 낙관적으로 생각한다"면서 "더 빠르고 깊이 있고 통일할 가능성이 있다면 좋겠지만 여기선 (누구인지) 얘기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오연호 <오마이뉴스> 대표와 책 <새로운 100년>을 발간한 뒤 지난 6-7월 7차례에 걸쳐 전국 순회 북 콘서트를 열었던 법륜스님은 이날부터 '시즌2'에 나섰다. 오는 11월까지 9차례에 걸쳐 진행될 '쟁점타파 특별 콘서트'에서는 통일 문제뿐 아니라 정치, 경제, 가정 문제 등 다양한 사회 현안을 다룬다. 이에 앞서 오는 10월 1일에는 추석을 맞아 해군기지 건설 문제로 갈등을 겪고 있는 제주 강정마을에서 찬반 주민을 모두 위로하는 마을 잔치도 열 예정이다.

 23일 저녁 <법륜스님ㆍ오연호의 쟁점타파 특별콘서트>가 열린 서울시립대 대강당이 법륜스님과 오연호 대표의 대담을 듣기 위해 모인 청중들로 꽉 차 있다.
 23일 저녁 <법륜스님ㆍ오연호의 쟁점타파 특별콘서트>가 열린 서울시립대 대강당이 법륜스님과 오연호 대표의 대담을 듣기 위해 모인 청중들로 꽉 차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법륜스님이 23일 저녁 서울시립대 대강당에서 열린 <법륜스님ㆍ오연호의 쟁점타파 특별콘서트>를 마친 후 참석자들에게 사인요청을 받고 있다.
 법륜스님이 23일 저녁 서울시립대 대강당에서 열린 <법륜스님ㆍ오연호의 쟁점타파 특별콘서트>를 마친 후 참석자들에게 사인요청을 받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법륜스님과 오연호 대표가 23일 저녁 서울시립대 대강당에서 열린 <법륜스님ㆍ오연호의 쟁점타파 특별콘서트>를 마친 후 청년포럼 자원봉사자들과 기념촬영을 하며 환하게 웃고 있다.
 법륜스님과 오연호 대표가 23일 저녁 서울시립대 대강당에서 열린 <법륜스님ㆍ오연호의 쟁점타파 특별콘서트>를 마친 후 청년포럼 자원봉사자들과 기념촬영을 하며 환하게 웃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클릭] <새로운 100년> 북콘서트 시즌2 일정 자세히 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