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구시의회가 임시회 마지막날인 20일 오전 학교급식 조례안을 통과시켰다.
 대구시의회가 임시회 마지막날인 20일 오전 학교급식 조례안을 통과시켰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대구시의회가 임시회 마지막날인 20일 오전 본회의를 열고 '친환경 학교급식 등 지원에 관한 조례'안을 통과시킨데 대해 시민단체는 물론 야당도 대구시의회를 비난하고 나섰다.

친환경의무급식 조례제정을 위한 대구운동본부는 급식조례안이 통과된 후 성명을 발표하고 "행정자치위원회가 '친환경의무급식조례안'을 대구시민의 뜻을 짓밟고 날조·수정하여 날치기 통과시키고 대구시의회는 누더기 수정안을 일사천리로 재차 통과시켰다"며 강제성이 전혀 없는 식물조례로 제정되었다고 비난했다.

운동본부는 "한 줌도 안 되는 권력을 쥔 소수에 의해 대구시민과 모든 아이들의 자존이 뭉개지고 미래의 희망을 강탈당한 치욕의 날로 기억될 것"이라며 "권력을 동원하고 쥐구멍 찾듯이 기어들어가는 시의원들의 몰골에서 대구의 미래를 찾을 수 없다"고 울분을 토했다.

이들은 "아이들의 가슴에 피멍들게 한 죄, 웃음을 빼앗은 죄, 눈칫밥 먹게 한 죄에 대해 저들을 대신해 아이들과 서명해주신 3만2천여명의 대구시민들에게 미안하고 죄송하다"며 "다시는 미안함이 되풀이되지 않도록 대구에서 친환경의무급식이 실현되는 그 날까지 더 가열찬 투쟁을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민주통합당 대구시당도 "당초 주민들이 발의한 조례안의 취지와는 무관하게 해도 그만 안 해도 그만인 식물조례를 통과시킨 것은 비난받을 일"이라며 "시민과 함께 반드시 그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민주통합당은 "표결조차 하지 않고 만장일치로 조례안을 통과시킨 것은 대구시의원들의 대구시민들에 대한 '불통'과 '권위'만을 보여준 행동"이라고 비난하고 "대구시장과 대구시교육감도 '복지포퓰리즘'이라며 반대의 목소리만 높여왔다"고 비판했다.

통합진보당 대구시당도 "대구에서 최초로 주민조례를 통해 친환경 의무급식을 하자는 시민들의 의지를 김범일 시장과 우동기 교육감, 그리고 대구시의회가 한통속이 되어 무시했다"고 비난하고 "대구시민들은 이번 일을 똑똑히 기억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