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소형 어선이 전복되면서 2명이 실종된 여주군 능서면 왕대리 여주보 전경
 소형 어선이 전복되면서 2명이 실종된 여주군 능서면 왕대리 여주보 전경
ⓒ 유재국

관련사진보기


9월의 마지막 토요일인 25일 오후 1시8분경 4대강살리기사업으로 설치된 여주 남한강 여주보 수문에서 소형 어선이 전복돼, 2명이 구조되고 2명이 실종되는 사고가 발생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소방 당국은 L모(34세, 남)씨와 K모(31세, 여)씨 등 2명을 구조해 인근 병원으로 후송했으며, 실종된 B모(34세, 남)씨 등 나머지 2명을 찾기 위해 여주보에서 약 12km 정도 떨어져 있는 이포보까지 집중 수색중 이다.

 남한강 여주보 수문에서 어망을 걷기 위해 운행중이던 소형 어선이 전복되면서 2명이 실종돼, 경찰과 소방당국이 12km 정도 떨어져 있는 이포보까지 수색중 이다
 남한강 여주보 수문에서 어망을 걷기 위해 운행중이던 소형 어선이 전복되면서 2명이 실종돼, 경찰과 소방당국이 12km 정도 떨어져 있는 이포보까지 수색중 이다
ⓒ 유재국

관련사진보기


 남한강 여주보 수문에서 어망을 걷기 위해 운행중이던 소형 어선이 전복되면서 2명이 실종돼, 경찰과 소방당국이 12km 정도 떨어져 있는 이포보까지 수색중 이다
 남한강 여주보 수문에서 어망을 걷기 위해 운행중이던 소형 어선이 전복되면서 2명이 실종돼, 경찰과 소방당국이 12km 정도 떨어져 있는 이포보까지 수색중 이다
ⓒ 유재국

관련사진보기


경찰과 소방 당국에 따르면, 자전거를 타고 여주보 주변을 지나던 행인으로 부터 "배가 전복돼 사람이 물에 떠내려 가고 있다"는 신고를 받고 현장으로 출동해 "여주보 난간에 매달려 있던 L모씨와 강물에 떠내려 가는 K모씨를 구조했다"고 밝혔다.

한편, 경찰과 소방 당국은 "L모(34)씨 등 4명은 어망을 걷기 위해 조끼 등 구명 장비를 착용하고, 여주보 인근에서 FRP 소형 어선에 탑승해 운행하던 중 갑자기 시동이 꺼지면서 배가 전복된 것으로 파악된다"며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중 이라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저는 1993년부터 지역신문 기자로 활동하면서 투철한 언론관으로 직업에 대해선 자부심과 긍지를 느기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국가와 지역사회 발전을 위해 정론직필 통해 바르고 깨끗한 사회가 되도록 노력할 것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