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의 모토는 '모든 시민은 기자다'입니다. 시민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사는 이야기'도 뉴스로 싣고 있습니다. 당신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올림픽 축구 골을 넣은 것보다 더 큰 기쁨

밤잠을 설치며 올림픽 축구 한일전을 관람하고 난 후 한국팀 승리의 도취되어 텃밭을 살펴 보던 중 나는 수박 넝쿨에 맺힌 작은 수박을 발견하고 환호성을 지르며 거실로 들어갔다. 밖에서 갑자기 환성을 지르며 달려들어 오는 나를 바고 아내가 어리둥절한 표정으로 바라보았다.

"여보, 수박이 열통이나 더 열렸어!"
"와아, 정말이예요?"
"한 번 가서 봐요."

 여린 수박넝쿨에 꽃을 피우며 열리는 수박
 여린 수박넝쿨에 꽃을 피우며 열리는 수박
ⓒ 최오균

관련사진보기


 텃밭에 심은 수박이 맹렬하게 잔디밭으로 뻗어내고 있다.
 텃밭에 심은 수박이 맹렬하게 잔디밭으로 뻗어내고 있다.
ⓒ 최오균

관련사진보기


나는 절둑거리는 아내를 데리고 수박넝쿨이 뻗어 있는 텃밭으로 갔다. 텃밭에 심은 수박은 넝쿨을 잔디 밭으로 맹렬하게 뻗으며 꽃을 피우고 열매를 맺어주고 있다. 넝쿨에 맺힌 수박을 바라보며 아내는 입이 귀에 걸렸다. 아내와 나는 마치 축구 골을 넣은 듯 환호를 지르며 수박을 바라보았다. 우리들에게는 어쩌면 올림픽 축구 골을 넣은 것보다 더 기쁜 일인지도 모른다.

"와아~ 정말이네요!"
"수박이 넝쿨째 굴러들어 온 기분이야!"

우리 집 텃밭에는 뒤늦게 수박이 넝쿨째 굴러 들어오고 있다. 정말 생각지도 못했던 일이다. 이미 우리는 수박을 다섯 통이나 따먹었다. 우여곡절 끝에 수박이 다섯 통이나 열렸을 때 아내와 나는 환호성을 질러댔었다.

 지난 봄 텃밭에 수박모종 4그루를 심었다(5월 13일)
 지난 봄 텃밭에 수박모종 4그루를 심었다(5월 13일)
ⓒ 최오균

관련사진보기


 수박을 모종하고 물을 정성스럽게 주었다(5월 13일)
 수박을 모종하고 물을 정성스럽게 주었다(5월 13일)
ⓒ 최오균

관련사진보기


기적처럼 살아난 수박 네 그루

수박 농사를 처음 지어 보기도 하지만, 극심한 가뭄과 날벼락 같은 우박을 맞은 수박이 도저히 살아날 가망이 없어 보였기 때문이다. 그러나 나는 실망하지 않고 아침저녁으로 정성스럽게 물을 주었다.

수박은 그 정성에 보답이라도 하듯 가뭄과 우박의 시련을 딛고 다시 힘차게 자라났다. 그리고 예상을 뒤엎고 수박이 다섯 통이나 열리자 우리는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우박이 내리기 직전에 여린 가지에 열린 애기수박(6월 19일)
 우박이 내리기 직전에 여린 가지에 열린 애기수박(6월 19일)
ⓒ 최오균

관련사진보기


 극심한 가뭄과 때 아닌 우박으로 갈기갈기 찢어져 버린 수박줄기(6월 19일)
 극심한 가뭄과 때 아닌 우박으로 갈기갈기 찢어져 버린 수박줄기(6월 19일)
ⓒ 최오균

관련사진보기


 가뭄과 우박의 시련을 딛고 다시 살아난 수박(6월 25일)
 가뭄과 우박의 시련을 딛고 다시 살아난 수박(6월 25일)
ⓒ 최오균

관련사진보기


다섯 통의 수박은 무럭무럭 자라났다. 그리고 그 다섯 통 중에서 첫수확은 지난 7월 23일 부탄 여행을 함께 했던 팀들이 우리 집을 방문했을 때였다. 손수 기른 수박을 첫수확했을 때, 아내와 나는 이루 말할 수 없는 기쁨을 맛보았다. 우리 생애에 처음으로 경험해보는 수박의 수확이었다.

가뭄과 우박이란 고난을 딛고 기적처럼 자라나 준 수박이 신기하기만 했다. 마치 아내가 난치병으로 두 번이나 시한부 인생 선고를 받고 살아가다가 다시 살아난 것처럼. 그것은 하나의 작은 기적이었다.

 첫수확의 기쁨을 안겨준 수박(7월 23일)
 첫수확의 기쁨을 안겨준 수박(7월 23일)
ⓒ 최오균

관련사진보기


 너무 빨리 따서 완전히 익지는 않았지만 당도가 높고 맛이 서근서근했다(7월 23일)
 너무 빨리 따서 완전히 익지는 않았지만 당도가 높고 맛이 서근서근했다(7월 23일)
ⓒ 최오균

관련사진보기


아직 완전히 익지는 않았지만 그래도 맛이 서근서근하고 당도가 좋았다. 지난 7월 30일에는 두통을 따서 한통은 수박을 함께 심었던 내 친구에게 전해주고, 한통을 서울 집으로 가져와 아이들과 함께 쪼개먹었다.

그리고 나머지 두 통은 지난 8월 5일 응규가 왔을 때 마저 따서 한통은 텃밭에서 작업을 하면서 쪼개 먹고, 한통은 아직 냉장고에 넣어 두고 있다. 내가 손수 지은 수박을 이렇게 따 먹다니.

 처음 열린 다섯 통의 수박중 두 통을 따서 한통은 농사일을 도와준 친구에게, 한통은 서울 아이들에게 보내주었다(7월 30일)
 처음 열린 다섯 통의 수박중 두 통을 따서 한통은 농사일을 도와준 친구에게, 한통은 서울 아이들에게 보내주었다(7월 30일)
ⓒ 최오균

관련사진보기


이건 정말이지 신통방통하고 너무나 가슴 뿌듯한 일이다. 그 연약한 줄기와 작은 꽃에서 수박이 이렇게 크게 열리다니 그저 신기하기만 하다.

시련을 딛고 다시 살아난 수박을 바라보며, 행복이란 바로 우리 곁에 있다는 생각을 새삼스럽게 느낀다. 아무리 큰 어려움이 있더라도 끝까지 희망을 버리지 않고 그 어려움을 극복할 때에 행복은 우리 곁으로 다가온다. 가뭄과 우박이 준 호된 시련을 딛고 일어선 수박처럼 말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사는이야기, 여행, 작은 나눔, 영혼이 따뜻한 이야기 등 살맛나는 기사를 발굴해서 쓰고 싶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