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4.11총선 당시 공천헌금 수수 혐의를 받고 있는 현기환 새누리당 전 의원이 3일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자신의 혐의에 대해 해명한뒤 검찰에 자진출두하겠다고 밝혔다.

4·11 총선에서 돈을 받고 현영희 새누리당 의원을 비례대표후보로 공천한 혐의로 검찰에 고발돼 당 안팎으로부터 탈당 권유를 받고 있는 현기환 전 의원은 5일 "탈당이 진실규명에 무슨 도움이 되느냐"며 '탈당 거부' 입장을 지켰다.

 

현 전 의원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새누리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천헌금이 오고 갔다는 게 사실이냐 아니냐에 대한 진실규명이 당을 위한 최선의 길이지, 내가 탈당하느냐 안 하느냐가 진실규명에 어떤 도움이 되느냐는 생각"이라며 "내가 탈당을 한다고 해서 그 문제(국민들의 의심)가 없어지는 것도 아니고, 언론들이 취재하지 않을 것도 아니지 않느냐"고 항변했다.

 

현 전 의원은 비박 경선후보 3인(김문수·김태호·임태희)이 이 문제를 두고 황우여 대표 사퇴와 재발방지대책 등을 요구하며 경선 일정을 보이콧하고 있는데 대해 "이 문제가 진실 규명이 되기 전에 의혹이 사실인 것 마냥 해서 경선 보이콧을 주장하는 것은 많은 국민들에게 걱정을 끼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현 전 의원은 "'문제된 사람은 일단 나가라'는 방식은 본질적인 문제 해결과 진실 접근에는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당 윤리위의 조사가 조속하고 투명하고 공개적으로 이뤄져서, 법률적 판단은 검찰에서 해도, 당 내에서 진실 규명 노력이 병행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현 전 의원은 "국민들은 결국 당이 탈당을 권유하는 걸 보고 '무슨 문제가 있긴 있구나' '정치인들이 다 해먹는다는데 이 사람도 예외가 아니구나'라고 인식하게 될 우려가 가장 크다"며 "지금 국민 한 분 한 분의 행복을 챙기겠다는 정당이 당원 한 분 한 분을 챙기지 않는다면 되겠느냐"고 항변했다.

 

현 전 의원은 또 "나도 탈당하고 나서 검찰 조사 받고 다시 당에 복귀하면 되지 않겠느냐고 생각했지만, 이건 이전에 많이 봐왔던 방법"이라며 "쇄신하기 위해 만들어진 새누리당이 그런 방법으로 잠시 국민들의 눈을 피해 가겠다는 건 안된다. 진실을 낱낱이 알리는 정당이 되길 진심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현 전 의원은 "검찰이 10번, 100번 불러도 나가서 조사를 받겠다"고 덧붙였다.

 

현 전 의원은 "문제 있는 기사들이 몇 몇 있다. 그러지 말길 바란다"고 언론보도에 대한 불만을 나타내기도 했다. 그는 "아무개 의원은 검찰, 경찰, 특검에서도 문제가 없다고 했지만, 그에 대한 보도는 '제대로 규명을 못했다'거나 '무혐의' 한 줄로 끝났다"며 "개인의 행복과 명예도 존중해주는 기사가 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일부 언론에서 현영희 의원의 돈을 전달받은 조아무개씨가 현 전 의원에게 전화 연락을 한 통화기록이 있다고 보도한 데 대해 현 전 의원은 "조씨와 어떤 통화나 문자도 주고받은 게 없다"고 부인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상근기자. 평화를 만들어 갑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