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지난 4·11 총선에서 비례대표 후보 공천 댓가로 3억 원의 공천헌금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는 현기환 전 새누리당 의원이 2일 국회 정론관에서 혐의 내용을 부인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지난 4·11 총선에서 비례대표 후보 공천 대가로 3억 원의 공천헌금을 수수한 의혹을 받고 있는 현기환 전 새누리당 의원이 2일 국회 정론관에서 의혹 내용을 부인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최경준

관련사진보기


새누리당을 발칵 뒤집은 '공천헌금' 의혹의 당사자 현영희 의원이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조사과정에서 공천헌금과 관련한 어떤 질문도 받은 적 없다"며 관련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현 의원은 2일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저에 대한 혐의내용은 전혀 사실무근임을 분명히 말씀드린다"며 "이번 사건은 한 개인의 불순한 목적을 가진 음해에서 비롯됐다"고 주장했다. 현 의원에 따르면, 이 사건을 중앙선관위에 제보한 정아무개씨는 19대 총선 당시 예비후보자였던 현 의원의 수행업무를 도왔던 이로 선거 이후 4급 보좌관직을 현 의원에게 요구했다.

현 의원은 "국회 보좌관직 문제는 신중하게 판단해야 한다는 생각으로 정씨의 요청을 거절하였고 그 이후 정씨는 저와 가족에게 협박을 했다"며 공천헌금 의혹을 한 개인이 앙심을 품고 한 '정치적 음해'로 설명했다.

현 의원은 무엇보다 중앙선관위 조사 과정에서 '공천헌금' 의혹 관련 질문을 받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후보자로서의 회계 및 기부행위 등과 관련해서는 중앙선관위 조사과정을 통해 현행 법률을 위반한 사실이 없음을 충분히 소명했지만 공천헌금과 관련해서는 어떤 질문도 받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혐의내용 자체도 전혀 사실무근임을 저의 양심과 정치적 생명을 걸고 분명히 말한다"며 "이 같은 허위사실로 저의 명예를 훼손한 정씨를 무고로 고소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기환 "선관위, 당사자에게 전화 한 통 없어... 신뢰할 수 있겠나"

공천헌금 3억 원을 수수했다는 의혹으로 검찰에 수사의뢰된 현기환 전 새누리당 의원도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시 공천위원회 구조가 한 사람이 공천을 시킬 수 있는 구조가 아니었다"며 "(해당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현 전 의원 역시 중앙선관위에 대해 "제보가 있다면 그에 대해 당사자 조사가 우선 돼야 할 것"이라며 "당사자에 일언반구 없이 언론에 흘렸는지는 모르겠으나 당사자 본인이 (언론보도 이후에야) 알게 되는 이런 상황에서 과연 선관위를 신뢰할 수 있겠느냐"고 질타했다.

그는 "공천헌금이 전해진 것으로 보도된 3월 전후해 현영희 의원이나 정씨를 만난 적은 없느냐"란 질문에도 "검찰에 가면 다 밝혀질 일이지만 만난 적이 없다, 오죽하면 공천심사 당시 내가 핸드폰을 꺼놨겠나"라고 말했다.

이어, "기왕에 이렇게, 야당도 물 만난 것처럼 정치적 공세로 활용하기 때문에 검찰이 빠른 시일 내에 명백하게 진실을 밝히는 게 낫다"면서 "내가 가장 먼저 조사 받고 싶다"고 말했다.  

현 전 의원은 공천헌금 의혹을 언론보도 이후에야 인지했음도 강조했다. 그는 "선관위로부터 전화 한 통 없었다"며 "이런 경우는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당에서 이틀 전부터 사건을 인지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당에서 확인 전화를 받지 않았느냐"란 질문에도 "당으로부터 전화를 받은 일이 없다"고 말했다.

새누리당 비례대표 가운데 현영희 의원만 유일하게 지역구 공천에서 낙천한 뒤 비례대표로 다시 발탁된 것에 대해선 "어떤 누구도 국민권의 제한이 없다면 비례대표에 신청할 자격이 있다"며 "당시 비례대표 심사소위에서 걸러진 명단이 공천위 전체 회의에 올라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즉 현 의원의 비례대표 23번 배정에 비례대표 심사소위에 속하지 않은 자신이 영향력을 끼칠 수는 없었단 설명이었다. 

"현 의원과 개인적 친분 관계가 있느냐"는 질문엔 "현 의원은 부산시의원을 지냈고 2010년 교육감선거에 출마한 분"이라며 "부산시민 중 어지간한 분이면 (현 의원을) 안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