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박근혜 새누리당 의원이 22일 낮 서울 노원구 서울시립북부장애인종합복지관에서 '약지(약속지킴이)25' 모임 의원들과 함께 점심 배식봉사를 마친 뒤 나오며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박근혜 새누리당 의원이 지난 6월 22일 기자들에게 질문받는 모습.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귀를 쫑긋 세워야 할 것 같다. 박근혜 새누리당 의원, 문재인 민주통합당 의원 등 유력 대선주자들의 인권 의식 수준을 알 수 있는 기회가 왔기 때문이다.

인권단체들로 결성된 현병철반대긴급행동(이하 긴급행동)은 6일 대선후보 출마자들에게 현병철 국가인권위원장에 대한 공개질의서를 보냈다. 또한 '청와대의 현 위원장 연임 결정' '국가인권위원회의 독립성' 등과 관련한 입장도 확인해 공개할 예정이다.

2009년 취임한 현 위원장은 지난 6월 11일 이명박 대통령이 그의 연임을 내정하면서 차기 국가인권위원장 후보가 되었다. 하지만 그를 향한 야당 및 시민사회단체들의 반발이 거세다. 현 위원장은 민간인사찰, 용산참사 등 국가기관의 인권침해 문제에 침묵해 인권전담 국가기구로서의 역할을 방기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임기 중에는 흑인을 '깜둥이'라 지칭하는 등 반인권적인 발언으로 물의를 빚었다.

특히 이명박 대통령은 지난 2008년 취임 직후, 인권위에 대한 21% 조직축소와 지역사무소 폐쇄 등을 시도해 시민사회단체로부터 맹비난을 받았다. 이후에도 친정권 성향의 인사 등으로 인권위에 정치적으로 개입했다는 지적을 받기도 했다. 긴급행동은 이런 문제가 차기 정부에서 재발하는 경우를 막고자 이번 공개질의를 추진하게 됐다.

오영경 긴급행동 공동집행위원장은 6일 오후 <오마이뉴스>와 한 전화통화에서 "이번 7월 새로 임기가 시작되는 위원장은 차기 정부와 같이하게 될 인사"라며 "결국 현재 인권위 인선과정에 대한 대선주자의 입장은 차기 정권의 인권수준과 기준을 가늠하는 중요한 잣대"라고 설명했다. 그는 "대선 출마를 선언한 12명에게 질의서를 보냈다"며 "유력 후보들에게는 전화를 돌리며 적극 답변을 요구할 생각"라고 말했다. 이어 "특히 박근혜 의원은 여당을 대표하는 인물이므로 인권위에 대한 입장을 분명히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긴급행동은 선관위 예비후보 등록과 언론을 통해 대선출마의사를 밝힌 정치인을 중심으로 질의서를 보냈다. 박근혜·정몽준·이재오·임태희·김문수·김태호 새누리당 소속 후보와, 문재인·손학규·정세균·김두관·조경태·김영환 민주통합당 소속 후보가 공개질의 대상이다. 긴급행동은 오는 13일까지 답변이 도착하는 순서대로 가감 없이 내용을 공개할 예정이다.

한편, 청와대는 지난 6월 26일 국회에 현 위원장 후보 인사청문요청안을 제출했다. 인사청문회는 오는 16일 국회 운영위원회 주최로 열릴 예정이다. 현재 인권단체들은 현 위원장의 자진사퇴를 요구하는 중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네트워크부 에디터. "쓰는 일에, 그렇게 해서 당신을 만나는 일에 나는 어느 때보다 욕심이 생긴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