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의 모토는 '모든 시민은 기자다'입니다. 시민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사는 이야기'도 뉴스로 싣고 있습니다. 당신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폭탄처럼 쏟아져 내린 우박입자.
 폭탄처럼 쏟아져 내린 우박입자.
ⓒ 최오균

관련사진보기


19일 오후 4시부터 돌풍이 불고 우박이 내렸습니다. 처음에는 천둥·번개와 함께 소낙비가 내리더니, 점차 구슬 같은 우박으로 변해 마치 폭탄처럼 쏟아져 내렸습니다. 창문과 지붕에서는 기관총으로 난타를 하듯 한동안 우박 떨어지는 소리가 요란했습니다. 이렇게 우박이 심하게 쏟아져 내리는 건 내 생애 처음 보는 현상입니다.

강한 돌풍과 함께 20여 분간 쏟아져 내리던 우박이 그치고 언제 그랬느냐는 듯 다시 햇볕이 쨍쨍 내리쪼이기 시작했습니다. 우박이 그친 뒤 텃밭으로 나가보니 텃밭이 그만 쑥대밭이 되어 있었습니다.

30도 넘는 날씨에 갑자기 쏟아진 우박

 돌풍과 우박으로 주저 앉은 오이.
 돌풍과 우박으로 주저 앉은 오이.
ⓒ 최오균

관련사진보기



 부러진 오이넝쿨.
 부러진 오이넝쿨.
ⓒ 최오균

관련사진보기



 고추대의 여린 순이 모두 부러져 있다.
 고추대의 여린 순이 모두 부러져 있다.
ⓒ 최오균

관련사진보기


 형수님이 넘어진 고추대를 세우고 있다.
 형수님이 넘어진 고추대를 세우고 있다.
ⓒ 최오균

관련사진보기



 우박으로 구멍이 뚫리고 일그러진 상추. 이런 상추는 상품가치가 없다.
 우박으로 구멍이 뚫리고 일그러진 상추. 이런 상추는 상품가치가 없다.
ⓒ 최오균

관련사진보기



오이 넝쿨은 갈기갈기 찢어져 헝클어져 있고, 고추 대는 마디마디가 부러져 넘어져 있으며, 상추는 구멍이 뚫려 일그러져 있습니다. 고구마는 여린 순이 찢겨지며 뒤집혀져 있고, 수박도 갈기갈기 난도질을 당한 채 뒤엉겨 있습니다.

 우박과 돌풍으로 갈기갈기 찢어져 뒤집혀진 고구마순.
 우박과 돌풍으로 갈기갈기 찢어져 뒤집혀진 고구마순.
ⓒ 최오균

관련사진보기



 난도질을 당한 복수박.
 난도질을 당한 복수박.
ⓒ 최오균

관련사진보기


"하늘도 원망스럽제, 다 망가졌네"... 쏟아지는 한숨

싹을 틔우며 머리를 내밀던 대두콩은 우박을 맞아 뇌진탕을 당한 듯 땅에 엎드려 있습니다. 가지와 토마토도 여기저기 마디가 부러지고 한창 커가던 토마토 알갱이는 땅에 떨어져 있습니다. 들깨와 호박잎은 마치 벌집을 쑤신 듯 구멍이 뻥뻥 뚫려 있습니다.

 싹을 내밀다가 우박을 맞아 뇌진탕을 당한듯 땅에 엎드려 있는 대두콩.
 싹을 내밀다가 우박을 맞아 뇌진탕을 당한듯 땅에 엎드려 있는 대두콩.
ⓒ 최오균

관련사진보기



 부러진 가지대.
 부러진 가지대.
ⓒ 최오균

관련사진보기



 6월 19일 쏟아져 내린 우박으로 벌집이 되어버린 호박잎.
 6월 19일 쏟아져 내린 우박으로 벌집이 되어버린 호박잎.
ⓒ 최오균

관련사진보기


모든 것이 순식간에 일어난 자연재해입니다. 섭씨 30도를 웃도는 땡볕이 내리쪼이다가 갑자기 내린 우박은 농민들한테는 청천벽력 같은 날벼락입니다.

한동안 망연자실하며 쑥대밭이 되어버린 텃밭을 바라보았습니다. 그동안 정성을 들여 일구어낸 텃밭이 일순간 심각하게 망가져 버린 것입니다. 작은 텃밭의 피해가 이러할진대 농사를 짓는 농부들의 마음은 어떠하겠습니까?

"하늘도 원망스럽제. 원 이렇게 망가지다니. 쯔쯔."

형수님은 망가진 농작물과 하늘을 번갈아 바라보며 혀를 끌끌 찼습니다. 무너진 고추대를 세우고, 헝클어진 오이넝쿨과 수박, 호박넝쿨을 풀어서 바로 잡아 주었습니다. 상처투성이가 되어 버린 녀석들을 바라보자니 가슴이 아픕니다. 자식처럼 정성들여 키워오던 녀석들인데…

이장네 집과 연희 할머니네 집도 피해가 심각한 모양입니다. 걱정이 되어 전화를 했더니 늦게까지 넘어진 고추대를 세우느라 진땀을 흘렸다고 합니다. 우박으로 망가진 농산물은 이미 상품으로서 가치가 없어지고 만 것입니다.

이상기온이 확산되면서 농가의 피해는 점점 커져가고 있습니다. 자연재해에 대하여 철저하게 대비를 하여야겠지만 우박처럼 속수무책으로 쏟아지는 돌발 사고에 대비해서는 손해보험이라도 들어야 할 것 같습니다. 앞으로 어떤 돌발적인 기상이변이 발생할지 아무도 모르기 때문입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미디어다음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사는이야기, 여행, 작은 나눔, 영혼이 따뜻한 이야기 등 살맛나는 기사를 발굴해서 쓰고 싶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