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조지아 설산이 보이는 조지아 구다우리 지역
▲ 조지아 설산이 보이는 조지아 구다우리 지역
ⓒ 지성옥

관련사진보기


지난 5월 30일부터 6월 8일까지 코카서스 3국(아제르바이잔, 조지아, 아르메니아)을 여행했다. 아직 순박하고 아름다운 모습을 간직한 그곳 사람들이 눈에 아른거린다.

조지아 구다우리 지역 설산이 보이는 마을.
▲ 조지아 구다우리 지역 설산이 보이는 마을.
ⓒ 지성옥

관련사진보기


아침일찍, 사진 찍으러 나갔다가 호텔로 돌아가는 길을 잃어 경찰차를 타고 돌아왔다.
영어도 못하는 내가 얼마나 놀랬을까? '나는 이제 국제적 미아가 됐구나...'
경찰 도움으로 출발 시간 까지 도착할수 있었다.
그 난리를 치고 와보니, 아무도 몰랐단다. 내가 없어진줄도...
괜히 말했다고 후회하기도 했다.

카스피해. 버스에서 찍은 사진.
▲ 카스피해. 버스에서 찍은 사진.
ⓒ 지성옥

관련사진보기


카스피해 카스피해
▲ 카스피해 카스피해
ⓒ 지성옥

관련사진보기


솔직히,사진에 열중하다보면 지명에 아주 약해지기 마련.
여기가 어디인지... 무슨 도시인지... 도무지 외워지지도 않고, 관심도 없어지게 된다.
오로지 찍기에만 열중 하다 보면 옆에서 누가 불러도 듣지 못한다.
이전에, 맨홀에 빠져 2년동안 고생한 적도 있다.
때문에, 아직도 한쪽 무릎이 아프다.
그래서 이 글을 쓰기가 무척 망설여졌다.
사진에 제목을 넣어야 하는데... 전혀 모르기 때문이다.

성당. 조지아
▲ 성당. 조지아
ⓒ 지성옥

관련사진보기


세 나라 모두 성당이 무척 많고 아름다웠다.
나도 카톨릭 신자이지만, 정말 기도할 맛이 났다.
컴컴한데다가 예수의 흔적들이 곳곳에 있었다.
예수의 의상을 모셔다 놓은 곳, 성삼 위 성당, 헤아릴 수 없이 많았다.

세반호수 세반호수
▲ 세반호수 세반호수
ⓒ 지성옥

관련사진보기


공부한 내용에서 무척 넓고 큰 호수를 상상하고 갔는데... 생각보다 물이 적었다.
가이드가, 이 터널만 지나면 아주 다른 기후가 시작 된다기에 깜짝놀랄 기후 변화 때문에 운해에 덮인 호수를 상상하고 갔는데...
이글거리는 햇빛 덕분에 살짝 덮인 서리도 잘 보이지 않을 정도였다.

초원 조지아의 초원
▲ 초원 조지아의 초원
ⓒ 지성옥

관련사진보기


초원 초원
▲ 초원 초원
ⓒ 지성옥

관련사진보기


구름 사이로 태양이 살짝 비칠때 찍은 사진이다.
버스 안에서...

스마일퀸. 처녀봉이라고도 불리는데, 저 봉우리를 잘 보여주지 않아서 보는 이에게는 행운이 온다는 설이 전해진다.
▲ 스마일퀸. 처녀봉이라고도 불리는데, 저 봉우리를 잘 보여주지 않아서 보는 이에게는 행운이 온다는 설이 전해진다.
ⓒ 지성옥

관련사진보기


동굴성당. 성당.
▲ 동굴성당. 성당.
ⓒ 지성옥

관련사진보기


잔디 속에 파묻힌 성당. 안은 컴컴했다.
성당에서 촛불과 빵을 봉헌 했다. 포도주와 밀떡을 봉헌하는 차례에 나도 섰다가 퇴짜 맞았다. 너는 배고프지 않다며...
나는 한 가지만 기도했다. 나의 기도는 하느님만 아신다.
하느님은 기도를 들어 주실 것이다. 그토록 간절히 기도해 본 적은 없으니까...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