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태수 편집국장 이날 그는 “기사는 인기협 차원의 보증을 할 수 있는 100% 팩트 위주의 확실한 기사만을 공급해야 한다”면서 “주제를 명확히 해 가시적 효과가 나타나는 기사를 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 김태수 편집국장 이날 그는 “기사는 인기협 차원의 보증을 할 수 있는 100% 팩트 위주의 확실한 기사만을 공급해야 한다”면서 “주제를 명확히 해 가시적 효과가 나타나는 기사를 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 김철관

관련사진보기


"참여 회원사들이 결합해 속보보다 이슈를 분석하고, 선택과 집중을 통해 지속적 취재와 보도를 하는 방식으로 가야만이 한국인터넷기자협회의 인지도를 높이고 위상을 살릴 수 있다."

1일 저녁 제주 서귀포시 '중문 빌리지'에서 열린 한국인터넷기자협회(이하 인기협, 회장 김철관) 임원 및 특별위원회 위원장단 세미나에서 '인터넷언론의 사명과 역할 그리고 인기협이 나아갈 방향'에 대해 기조 발제를 한 김태수(한국인터넷기자협회 아젠다위원장, 전 세계일보 사회부장) 왓처데일리 편집국장이 강조한 말이다.

김 편집국장은 "인기협이 상시 기사 풀단을 만들어 권력, 기업, 기득권 언론의 비상식적 행동, 기득권 포털의 비정론적 언론정책 등을 집중 취재 대상으로 선정하고, 의제를 명획히 설정해 지속적으로 보도해야 한다"면서 "인기협 참여 회원사의 적극적인 참여와 의지가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회원사 각자가 모든 것을 잘할 수 있는 언론이면 얼마나 좋겠냐"면서 "하지만 현실은 그렇지 못하다, 때문에 회원사 끼리 각자 정치, 경제, 부동산, 의학, 문화, 언론 등 잘하는 분야를 나눠 각 분야에 집중하고 상호 협력하는 시스템을 갖춰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하기 위해서는 아젠다위원회를 활성화시켜야 한다"면서 "아젠다 선정에 대한 의견 개진과 공유를 통해 취재에 힘을 쏟아야 한다"고 전했다.

아젠다위원회는 먼저 ▲참여 회원사 참여의지 확인 ▲아젠다 선정(속보보다 이슈 이주 지속적 분석) ▲최종 타깃은 회장단과 상의 ▲취재 보도 등의 순으로 진행해야 할 것이라고 피력했다.

이어 "기사는 인기협 차원의 보증을 할 수 있는 100% 팩트 위주의 확실한 기사만을 공급해야 한다"면서 "주제를 명확히 해 가시적 효과가 나타나는 기사를 써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현재 회원사들이 대부분 재정이 어렵지만 그렇다고 언론의 기본 사명과 역할을 망각하면 안 된다"면서 "회원사 및 회원의 이익을 확보해야하는 것은 내부적인 명제이기는 하나 대외적인 명분이 될 수 없다, 적어도 회원사들이 언론사로서의 사명과 역할을 분명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태수 편집국장 지난 1일 오후 인기협 임원 제주 세미나에서 기조발제를 하고 있는 인기협 아젠다위원장인 김태수 <왓처데일리> 편집국장.
▲ 김태수 편집국장 지난 1일 오후 인기협 임원 제주 세미나에서 기조발제를 하고 있는 인기협 아젠다위원장인 김태수 <왓처데일리> 편집국장.
ⓒ 김철관

관련사진보기


특히 "회원사 매체 성격상 진보와 보수를 따질 필요가 없다"면서 "사실에 근거한 보도만 하면 된다"고 말했다. 이어 "정치적 성향을 배제한 채 사실보도를 하기 위해 노력하고 그만큼의 결과를 기대하면 될 것"이라면서 "사실을 근거로 진보매체 회원사는 진보성향의 입장에서 보수매체는 보수성향의 입장에서 각자 사설이나 시론을 통해 전달하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올 12월 대통령 선거를 대비해 대선기획팀을 운영해야 한다"면서 "회원사에서 취재기자와 사진기자를 선정해 운영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향후 인터넷기자협회가 해야 할 과제로 ▲오프라인(주간 또는 격주간) 신문 제작 ▲기자풀단 운영(news-provider, photo-provider) ▲기사나 사진 회원사끼리 무제한 무료 사용 할 수 있는 협약 체결 ▲전국 매체에 극히 저렴하게 기사와 사진 공급 ▲뉴스통신사 설립 등을 제안했다.

한편, 5월 31일 오후 제주 서귀포시 중문빌리지에서 열린 한국인터넷기자협회 운영위원회에서는 ▲뉴스천지 등 신규 회원가입 신청 심사 ▲아젠다위원회 활성화 방안 ▲매월 정기포럼 및 명사 인터뷰 방안 ▲ 대선기획팀 운영 방안 ▲ 오는 9월 28일 10주년 기념행사 및 세미나 준비 등에 대한 논의를 했다.

지난 2002년 9월 28일 창립한 한국인터넷기자협회는 올해로 10주년을 맞는다. 창립선언문을 통해 ▲국민의 알권리와 언론주권 실현 ▲언론인의 자질향상과 권익옹호 ▲언론자유를 침해하는 여타 세력과 맞설 것 ▲사회진보와 민주개혁을 위한 연대 ▲조국의 평화통일, 민족동질성 회복 노력 ▲진보적인 국제언론인과의 연대 강화 등을 기치로 내걸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문화와 미디어에 관심이 많다. 현재 한국인터넷기자협회장으로 활동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