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누구는 저보고 폴리테이너, 그런 이야기 하더라. 폴리테이너 정의 내려주겠다. '폴리' 자를 붙여야 하는 사람은 정치인들 뒤를 쫓아다니면서 권력에 줄을 대는 폴리 (김)인규, 폴리 (김)재철, 폴리 (배)석규다."

방송인 김미화씨가 '공정방송'을 되찾기 위해 파업을 이어가고 있는 언론인들을 응원하기 위해 무대 위에 올랐다.

방송인 김미화씨가 4일 오후 여의도공원에서 열린 방송사 공동파업 시민문화제 '여의도의 눈물'에서 파업중인 언론노동자들을 격려하며 노래를 부르고 있다.
 방송인 김미화씨가 4일 오후 여의도공원에서 열린 방송사 공동파업 시민문화제 '여의도의 눈물'에서 파업중인 언론노동자들을 격려하며 노래를 부르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4일 여의도 공원에서 열린 방송사 공동파업 시민문화제에서 김씨는 "저 같은 경우에 KBS에서는 블랙리스트에 올랐고, MBC에서는 사장님이 시사프로그램 하지 말고 다른 프로그램으로 가라고 해서 결국 (시사)프로그램에서 내려왔다"면서 "그때는 저의 여태까지 살아왔던 삶 자체가 완전히 부정당하는 것 같아서 힘들었다"고 회고했다.

김씨는 "그런데 지나고 보니까 제가 더 단단해져있더라"면서 "여러분들도 더 단단해질 거다"라고 힘을 실어줬다. 이어진 김씨의 "믿습니까!"라는 물음에 언론인들은 "믿습니다"를 외쳤다. 김씨는 "김인규 KBS 사장, 김재철 MBC 사장, 배석규 YTN 사장에게 바친다"면서 남편 윤승호 교수가 만든 노래 '믿을 수 없어요'를 불렀다.

4일 오후 여의도공원에서 열린 방송사 공동파업 시민문화제 '여의도의 눈물'에서 파업중인 MBC, KBS 언론노동자와 시민들이 함께 박수와 함성을 외치고 있다.
 4일 오후 여의도공원에서 열린 방송사 공동파업 시민문화제 '여의도의 눈물'에서 파업중인 MBC, KBS 언론노동자와 시민들이 함께 박수와 함성을 외치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4일 오후 여의도공원에서 열린 방송사 공동파업 시민문화제 '여의도의 눈물'에서 파업중인 MBC, KBS 언론노동자와 시민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4일 오후 여의도공원에서 열린 방송사 공동파업 시민문화제 '여의도의 눈물'에서 파업중인 MBC, KBS 언론노동자와 시민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이춘근 PD "이겨서 돌아가지 않으면 '광우병'편 같은 방송 못 만들어"

이날 문화제의 제목은 '여의도의 눈물'. 이재후 KBS 아나운서와 함께 사회를 맡은 정세진 KBS 아나운서는 "파업 이후 MBC에서는 5명, KBS에서는 1명의 언론인이 해고되었다"면서 "오늘 문화제의 제목은 징계를 받은 이들의 눈물이기도 하고, 그동안 언론인들이 제대로 역할을 하지 못했던 반성의 눈물이기도 하다"고 설명했다.

문화제에서는 '미국산 쇠고기 수입중단 촛불집회'도 함께 진행되었다. 집회에 참여한 1000여 명의 조합원·시민들의 손에는 '광우병소 막아요', '공정방송 지켜요' 팻말이 들려있었다. 스크린 화면을 통해 <리셋 KBS 뉴스9> '광우병'편을 통해 이명박 대통령의 모습이 나타나자, 객석에서는 "에이~", "우우~"하는 야유가 터져 나오기도 했다. 

이어 4년 전인 2008년 4월 29일 MBC 'PD수첩'에서 '미국산 쇠고기, 광우병에서 안전한가'편을 제작했던 이춘근 PD가 게스트로 등장했다. 방송 이후 정운천 농림수산부 장관 등 정부관계자로부터 '명예훼손'으로 고소당하기도 했던 이 PD는 "불온한 시대, 광기의 시대에 탄압을 받는 것이 바른 말하는 언론인의 숙명이라고 생각했다"면서 "그럼에도 저희 방송과 2008년 촛불이 있어서 30개월 이상의 광우병 발생 위험이 높은 쇠고기는 안 들여오고, 광우병이 발생하면 수입을 중단하겠다는 약속을 받았다, 그 보람으로 살아왔다"고 말했다.

4일 오후 여의도공원에서 열린 방송사 공동파업 시민문화제 '여의도의 눈물'에서 4년전 광우병 위험 미국산 쇠고기 문제를 다룬 MBC 'PD수첩'의 이춘근PD가 무대에 올라 발언을 하고 있다.
 4일 오후 여의도공원에서 열린 방송사 공동파업 시민문화제 '여의도의 눈물'에서 4년전 광우병 위험 미국산 쇠고기 문제를 다룬 MBC 'PD수첩'의 이춘근PD가 무대에 올라 발언을 하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이 PD는 "2008년 당시, 미국산 쇠고기가 안전하다는 주장의 근거는 사료강화조치 이전에 3마리 소가 태어났다는 것이다"라며 발언을 이어갔다. 

"그런데 지난달 광우병에 걸린 4번째 소가 발견됐다. 이번에 태어난 소는 사료강화조치 이후에 태어난 소다. 미국산 쇠고기가 안전하다는 근본적인 근거가 허물어졌다. 사료강화조치 만으로는 광우병을 통제할 수가 없다는 것이다. 당장 수입 중단이 아니라 재협상을 해야 너무도 당연한 상황인데 정부는 당시에 (광우병이 발생하면 수입을 중단하겠다는 내용의) 광고를 축약해서 냈다고 하고, 농림수산부 장관은 눈으로 프레온을 발견할 수 있다고 이야기한다."

이 PD는 "100일 간 파업을 한 것은 단순히 저희가 잘 먹고 잘 살겠다는 것이 아니라, 국민들한테 알려드려야 할 것을 못 알려드리게 됐기 때문"이라면서 "반드시 싸워서 이기고 돌아가지 않으면 저런 방송을 다시 만들 수 없을 것 같다, 너무 늦어서 죄송하지만 반드시 이겨서 돌아가겠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문화제에는 4년 전 '촛불소녀'로 이름을 알렸던 이연우씨가 '깜짝' 출연했다. 당시 국립국악고 1학년이었던 이연우씨는 올해 서울대 음대에 입학했다. 이씨는 "학생 때는 4년 뒤에도 제가 유사한 주제에 대해 또 다시 분노를 가지고 (집회에) 나올 거라고 생각 못했다"면서 "씁쓸하기도 하고 감회가 새롭기도 하다"고 말했다. "미국에 조사단을 파견할 때 '내가 데자뷰를 보고 있나'라는 생각이 들었다"고도 했다. 이씨는 "그동안 입시 문제로 바빠서 (사회 문제에) 관심을 못 가지고 있었다"면서 "투쟁하시고 파업하시는 분들이 있어서 감사하다"고 전했다.

4일 오후 여의도공원에서 열린 방송사 공동파업 시민문화제 '여의도의 눈물'에서 4년전 광우병 위험 미국산 쇠고기 반대 촛불집회 당시 국립국악고 1학년생이었던 '촛불소녀' 이연우(서울대 국악과 1학년)씨가 무대에 올라 당시 상황과 최근 발생한 미국 광우병 소에 관해 "바뀐 것이 없고 같은 상황이 반복되는 것 같다"며 안타까운 심정을 밝히고 있다.
 4일 오후 여의도공원에서 열린 방송사 공동파업 시민문화제 '여의도의 눈물'에서 4년전 광우병 위험 미국산 쇠고기 반대 촛불집회 당시 국립국악고 1학년생이었던 '촛불소녀' 이연우(서울대 국악과 1학년)씨가 무대에 올라 당시 상황과 최근 발생한 미국 광우병 소에 관해 "바뀐 것이 없고 같은 상황이 반복되는 것 같다"며 안타까운 심정을 밝히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MBC '손바닥TV'에서 '손바닥뉴스'를 진행하던 MBC 이상호 기자(오른쪽)와 고정출연자인 정청래 민주통합당 국회의원 당선자가 4일 오후 여의도공원에서 열린 방송사 공동파업 시민문화제 '여의도의 눈물'에서 'BBK' 사건과 '파이시티 의혹' 을 다루려다 폐지된 '손바닥뉴스'에 관한 이야기를 하고 있다.
 MBC '손바닥TV'에서 '손바닥뉴스'를 진행하던 MBC 이상호 기자(오른쪽)와 고정출연자인 정청래 민주통합당 국회의원 당선자가 4일 오후 여의도공원에서 열린 방송사 공동파업 시민문화제 '여의도의 눈물'에서 'BBK' 사건과 '파이시티 의혹' 을 다루려다 폐지된 '손바닥뉴스'에 관한 이야기를 하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지난 4월 30일, MBC C&I <손바닥 뉴스> 폐지 통보를 받은 이상호 기자와 '국회출입기자' 정청래 국회의원 당선자도 무대 위에 올랐다. 정 당선자는 "<손바닥 뉴스>를 아무런 이유도 없이 해명도 없이 폐지시켰다, 저도 해직됐다"면서 "당선인 신분인 5월 29일까지는 해직기자로 활동하고, 5월 30일부터는 '김재철 사장, 국회로 나오세요', '김인규 사장, 문방위에 출석하세요', 기대하시라 개봉박두"라고 말해 박수를 받았다.

4일 오후 여의도공원에서 열린 방송사 공동파업 시민문화제 '여의도의 눈물'에서 개그콘서트 '용감한 녀석들'로 분장한 KBS 37기 노조원들이 KBS에서 해직된 최경영 기자(새노조 공정방송추진위 간사)와 MBC에서 해직된 이용마 기자(노조 홍보국장)를 소개하고 있다.
 4일 오후 여의도공원에서 열린 방송사 공동파업 시민문화제 '여의도의 눈물'에서 개그콘서트 '용감한 녀석들'로 분장한 KBS 37기 노조원들이 KBS에서 해직된 최경영 기자(새노조 공정방송추진위 간사)와 MBC에서 해직된 이용마 기자(노조 홍보국장)를 소개하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4일 오후 여의도공원에서 열린 방송사 공동파업 시민문화제 '여의도의 눈물'에서 록 밴드 '갤럭시 익스프레스'가 힘차 공연을 하고 있다.
 4일 오후 여의도공원에서 열린 방송사 공동파업 시민문화제 '여의도의 눈물'에서 록 밴드 '갤럭시 익스프레스'가 힘차 공연을 하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파업중인 KBS 정세진, 이재후 아나운서가 4일 오후 여의도공원에서 열린 방송사 공동파업 시민문화제 '여의도의 눈물' 사회를 보고 있다.
 파업중인 KBS 정세진, 이재후 아나운서가 4일 오후 여의도공원에서 열린 방송사 공동파업 시민문화제 '여의도의 눈물' 사회를 보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