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자유선진당 심대평 대표는 선거일을 3일 앞둔 8일 오후 세종시 선대본부에서 충청 정치세력인 선진당 지지를 호소하는 특별기자회견을 가졌다.

이 자리에는 세종시장에 출마한 유한식 후보와 대전 중구 권선택 후보, 공주 윤완중 후보, 대전 유성 송석찬 후보, 충북 청원 박현하 후보, 충남도의회 유병기 의장과 유환준 부의장 등이 참석했다.

심 대표는 기자회견문 서두에서 "저의 인생 중 가장 절박하고 비장한 심정으로 이 자리에 섰다"고 밝혀 상당한 위기의식을 느끼고 있음을 숨기지 않았다.

 자유선진당 심대평 대표가 8일 충청권 결집과 자유선진당 지지를 호소하는 특별기자회견을 가졌다.
 자유선진당 심대평 대표가 8일 충청권 결집과 자유선진당 지지를 호소하는 특별기자회견을 가졌다.
ⓒ 김소라

관련사진보기


그는 "자유선진당이 이번 총선에서 존립 자체를 위협받고 있다"고 토로하며 당 대표로서의 책임을 통감하면서도 "절대 권력을 향한 양당의 야욕이 자유선진당과 심대평의 발목을 잡고 있다"며 새누리당과 민주통합당을 싸잡아 비판했다.

이어 "충청을 대변하는 자유선진당을 부정하고 없어져야 한다고 떠들어대는 양당이 충청을 조롱하고 능멸하고 있다"며 이를 더 이상 용납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심 대표는 "충청의 마지막 보루가 자유선진당 아니냐"며 "충청 정치세력이 사느냐 죽느냐가 결정될 중요한 총선에서 생사의 기로에 선 자유선진당을 지켜달라"고 호소했다.

그는 "영호남 패권정당 야욕에 충청인이 2등 국민으로 전락하는 모습, 홀대와 설움 속에 눈물을 삼키는 모습을 생각하면 억장이 무너진다"며 "충청의 세력이 뭉쳐야 살고 정당한 대우를 받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심 대표는 이번 총선에 당 대표직을 포함한 정치인생 모든 것을 걸겠다는 각오를 밝히며 자유선진당을 지켜줄 것을 다시 한번 호소했다.

이어진 질의응답에서 심 대표는 선진당의 현 위기 상황에 대한 이유로 "우리 당이 새로운 변화에 적응하지 못한다는 국민의 평가가 아닌가 한다"면서도 "인기에 영합하는 것이 반드시 옳은 것인지는 강변하고 싶다"고 말했다.

 자유선진당 충청지역 출마자들이 선전을 기원하며 화이팅을 외쳤다.
 자유선진당 충청지역 출마자들이 선전을 기원하며 화이팅을 외쳤다.
ⓒ 김소라

관련사진보기


그는 새누리당 박근혜 비대위원장이 대전·충남권 방문에도 세종시를 비껴가는 것에 대해 " 내 견해를 물을 것이 아니라 세종시에 대한 인식에 대해 새누리당에 질문해야 할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또한 새누리당 측에서 흘러나온 보수후보연대 가능성 시사 발언에 대해서도 "단일화 논의는 적절치 않고 당대 당 보수대연합은 없을 것"이라고 분명히 밝혔다. 다만 제왕적 대통령제를 바꿀 개헌을 위한 보수연대로 그랜드텐트(Grand Tent)를 제안한 바 있고 이는 총선 후에도 유효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치인생을 걸겠다는 표현에 대해서는 "총선에서 패한 뒤 당 대표직을 내놓는 것이 무슨 소용이 있겠느냐"며 "패배가 아닌 승리를 위해 모든 걸 바치겠다는 결연한 의지의 표현"이라고 설명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