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의 모토는 '모든 시민은 기자다'입니다. 시민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사는 이야기'도 뉴스로 싣고 있습니다. 당신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화가 김은영 하루에 6시간 이상씩 작업을 한다는 화가 김은영
▲ 화가 김은영 하루에 6시간 이상씩 작업을 한다는 화가 김은영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그림을 그리는 화가의 상상은 어디서 나오는 것일까? 항상 설명을 듣고 늘 바라보고는 있지만, 도대체가 알 수 없는 것이 화폭에 그려진 그림을 보는 것이다. 얼마나 더 공부를 하고 작가와의 만남에 임해야 하는 것인지, 화가들을 만날 때마다 답답한 마음은 가시지 않는다. 그래도 열심히 듣고 열심히 배우다가 보면, 언젠가는 알아갈 수 있겠지 하는 생각이다.

3월 1일. 남들은 쉬는 날이라고 좋아하지만, 이날도 작업실에 나와 열심히 작업에 몰두하고 있는 화가 김은영(여, 41세. 서울 자양동 거주)씨. 그저 그림이 좋고, 그림 안에서 무엇인가 해답을 얻기 위한 작업이 한창이다. 원색의 물감들이 화폭에 이리저리 선과 원을 그리면서, 또 다른 세계로의 여행을 준비한다.

그림1 김은영의 그림은 마음속에 내재한 모든 기운을 그려내는 것이라고
▲ 그림1 김은영의 그림은 마음속에 내재한 모든 기운을 그려내는 것이라고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그림2 원색의 물감을 칠하고 있는 김은영은 화폭 안에 자신의 모든 것을 다 풀어내 놓겠다고 한다
▲ 그림2 원색의 물감을 칠하고 있는 김은영은 화폭 안에 자신의 모든 것을 다 풀어내 놓겠다고 한다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그림은 또 다른 나를 찾아 떠나는 여행

화가 김은영의 작업실은 수원 행궁 앞 레지던시 건물 안에 자리한다. 이 건물 안에 입주한 딴 작가들이 쉬고 있는 날인데도 열심히 작업에 몰두하고 있다. 한 집안의 살림을 맡아하는 주부이면서도, 전업화가로 활동을 하고 있다는 것이 그리 만만하지는 않다. 하지만 벌써 개인전을 7회나 치러 냈다고 한다.
 
"개인전을 한다는 것이 조금은 버거울 때도 있어요. 저는 어려서부터 그림을 그렸지만 본격적으로 그림을 그리기 시작한 것은 1998년도 부터였던 것 같아요. 남들보다 조금 늦었다는 생각이 들어 더 마음이 바빴던 것 같아요. 그래서 무리를 하다가 좌절을 하기도 했죠."

홍익대학교에서 미술을 전공한 김은영씨는 자신만의 그림세계를 찾아 고민을 한다. 자신의 그림의 특징을 묻는 기자에게, 참 알아듣기 어려운 화두를 하나 던진다.

"그림은 또 다른 나를 찾아 떠나는 무한한 여행입니다. 제 그림은 각자가 갖고 있는 기운을 찾아 떠나는 것이죠. 색, 물감, 그리고 그 덩어리들이 갖는 기운입니다. 화면 안에 있는 기운이 그림을 보는 각자의 기운과 상충작용을 하면서, 좋은 기운을 얻어가기를 바라는 것이죠."

하루에 6시간 이상을 작업을 하고 있다는 김은영씨는 한 남자의 부인이자 두 딸의 어머니이기도 하다. 하지만 그림을 그리는 것에 대해서는 누구보다도 뒤처지고 싶지 않다고 한다. 그만큼 그림에 대한 열정이 대단하다.

전업화가 오히려 여자가 더 힘든 직업
   
집안일을 하면서 그림을 그린다는 것이 결코 만만치는 않을 듯하다. 그것도 작업실이 집에서 1시간 30분이나 소요하는 거리에 있으니. 그러나 항상 부지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자신과의 약속을 지켜내기 위해서라고 한다. 작업을 하기 위해서는 경비가 필요할 텐데 어떻게 감당을 하느냐고 물었다.

"사실은 집에서 손을 벌릴 수가 없어요. 아직 제 위치가 대단히 명성을 날리는 사람도 아니니 충분한 비용을 버는 것도 아니고요. 그러다 보니 이것저것 가리지 말고 해야죠. 대개 사람들은 남편이 벌어다 주는 돈으로 그림을 그린다고 생각을 하죠. 그래서 여성화가들이 남성들보다 더 편하게 작업을 한다고 생각하지만, 그와는 정 반대죠."

한 마디로 남자들이야 그냥 옷만 걸치고 다니면 된다지만, 여자들은 꾸며야 하기 때문에 오히려 더 힘들다는 것.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면서 조금은 알 듯도 하다. 작업을 할 때 구상은 어떻게 하느냐고 물었다. 

김은영 자신의 작품 앞에 선 김은영
▲ 김은영 자신의 작품 앞에 선 김은영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저는 모든 주변의 사물과 자연에서 구상을 합니다. 어떤 때는 작업을 하다가 전율을 느낄 때도 있어요. 순간 말로 표현할 수 없는 희열을 느끼기도 하고요. 아마도 그런 것 때문에 수도 없이 좌절을 했다가도, 새로운 기운을 얻어 작업을 계속하는 것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그럴 때면 거의 광기를 느끼기도 하고요."

올 가을 쯤 다시 개인전을 준비를 한다고 한다. 바쁘게 생활을 하면서도, 늘 그렇게 작업에 열심인 화가 김은영. 새로운 기운을 얻으러 거리로 나간다는 그녀의 뒷모습이, 휴일 행궁 앞에서 연을 날리며 고함을 지르는 사람들 틈으로 사라진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수원인터넷뉴스와 다음 뷰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