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민주통합당 한명숙 대표는 13일 "현 정권들어 청와대 수석이 여러 가지 비리로 3명이나 사퇴했다"며 "이명박 대통령은 자신의 입장을 밝히고 국민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밝혔다.

'참 친절한 검찰씨'

 

한명숙 민주통합당 대표가 검찰의 친절함을 칭찬하고 나섰다. 검찰이 김효재 전 정무수석을 '피의자성 참고인'으로 소환할 예정인 데 대한 일갈이다.

 

한 대표는 13일 오전 열린 최고위에서 "박희태 국회의장의 전 비서인 고명진씨가 진술한 내용만으로도 김 전 수석을 피의자로 소환할 수 있는데 듣도 보도 못한 용어를 만들어서 소환한다는 것이 무슨 꼼수"냐며 "야당 일에는 눈에 쌍심지를 켜고 달려들면서 여당 일에는 기소까지 신경 써주는 친절한 검찰씨다, 청와대·새누리당·검찰 비리의 카르텔 지켜보겠다"라고 쏘아 붙였다.

 

그는 "청와대 수석 3사람이 여러 비리로 낙마한 사실만으로도 이명박 대통령은 입장을 밝히고 국민에게 사과해야 한다"며 "청와대가 진실을 밝히고 국민에게 책임지는 모습을 보일 때 MB 정부는 그나마 남은 임기를 유지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박영선 최고위원도 "청와대가 교도소 대기실도 아니고 청와대 수석이 줄줄이 교도소 행인 이런 정권이 어디 있냐"며 "이명박 대통령은 대국민 사과를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법개혁'에 날을 세우고 있는 박 최고위원은 서기호 판사 재임용 탈락 문제도 지적했다. 그는 "촛불 재판에 불법 개입한 신영철 대법관이 시퍼렇게 살아있는데 서기호 판사는 재임용에서 왜 탈락하느냐"며 "서 판사를 각하 모욕죄로 법복을 벗기고 판사들을 계약직으로 전락시키면 국민은 무엇을 믿고 재판에 임해야 하냐, 대법원장은 어떤 기준으로 서 판사를 재임용에서 탈락시켰는지 기준을 국회에 제출해달라"고 요구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독립편집국 기자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